전체뉴스 21-30 / 13,1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우새' 봉태규 "아내 하시시박은 바깥양반, 나는 안사람"

    ... 바깥양반이라 부른다. 내가 안사람”이라며 “바깥양반은 바로바로 정리하고 치우는 스타일이다. 나도 그렇게 해야한다. 안 그러면 혼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봉태규는 “나는 냄새에 예민하다. 제일 난감했던 때가 있다. 아이가 자라면서 대변을 보지 않나. 물티슈가 아니라 손으로 닦아줘야 하는 시기가 있다. 아내가 사진 찍는 사람이라 손목이 안 좋다. 내가 아이를 들어서 닦아줘야 하는데 그게 너무 걱정됐다. ...

    텐아시아 | 2020.02.23 21:58 | 노규민

  • thumbnail
    홈마스터 '에어락 분리수거함', 네 칸에 분리수거…음식물·재활용 배출 손쉽게

    ... 액체 등이 흘러 악취가 나고 바닥이 오염되기 십상이었다. 쓰레기를 버린 뒤엔 잘 씻고 말려서 재사용해야 한다. 생활용품 제조업체 홈마스터는 이 같은 불편함에 주목했다. 기존에 판매하던 분리수거함을 대대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냄새를 차단하도록 밀폐력을 강화했고, 일회용 비닐을 사용하도록 했다. 분리수거함이지만 휴지통이나 음식물쓰레기통으로도 쓸 수 있도록 했다. 다음달 출시되는 ‘에어락 분리수거함’이 아이디어의 창의성과 기술력을 인정받아 ...

    한국경제 | 2020.02.23 17:58 | 김정은

  • thumbnail
    '대구코로나' 표현에 분노한 대구 시민들

    ... 마음을 다치게 해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며 이를 철회했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대구 수성구갑)은 “‘대구폐렴’이라는 말에는 ‘문재인 폐렴’처럼 지역주의 냄새가 묻어 있다”며 “언젠가 코로나는 지나가지만 대구·경북이 받고 있는 마음의 상처는 쉽게 잊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3 17:35 | 오경묵

  • thumbnail
    의류 관리기에 부는 특허 열풍…출원 건수 10년간 6배 급증

    ... 14건에서 지난해 82건으로 10년 만에 6배 가까이 급증했다. 의류 관리기는 코트와 정장처럼 잦은 세탁이 곤란한 옷을 사용자가 집에서 직접 관리하도록 하는 기기로, 의복에 진동이나 바람을 가해 미세먼지를 제거하고 스팀 등으로 냄새와 세균, 구김까지 없애주는 신개념 가전제품이다. 출원 급증은 3∼4년 전부터 미세먼지의 사계절화가 이슈로 등장하면서, 정장류를 냄새나 구김 없이 집에서 편하게 관리하려는 기존 요구 외에 미세먼지 없이 옷을 깨끗이 하려는 소비자 수요가 ...

    한국경제 | 2020.02.23 12:00 | YONHAP

  • thumbnail
    [신차털기] 웅장하고 우아하다…마세라티 효자 '르반떼'

    ... 기자가 르반떼를 시승한 시간과 장소는 새벽 1시가 훌쩍 넘은 지방 국도였고 안개가 잔뜩 끼어 있었다. 하지만 이 기능 덕분에 불안감 없이 주행을 이어갔다. 내부는 고급감을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다. 문을 열었을 때 은은하게 풍기는 가죽냄새가 이탈리아 고급 차량의 자부심을 드러내는 듯 했다. 하지만 가죽냄새보다 주목해야 할 것은 공간감이다. 외부 디자인에서 느꼈던 웅장함을 실내에 고스란히 재현했다. 수제 바느질로 마감한 가죽시트와 중앙 콘솔의 넓은 사이즈 덕분에 럭셔리하다는 ...

    한국경제 | 2020.02.23 08:29 | 강경주

  • thumbnail
    [인턴액티브] '돼지쌀슈퍼' 동네 주민들의 삶은 어떤 모습일까

    ... 구했다. "혼자 이렇게 돼지우리 같은 곳에 살아." 인턴기자를 집안으로 초대한 할아버지는 머쓱하게 웃으며 농담을 건넸다. 보일러가 제대로 작동해 방 안에는 따스한 기운이 맴돌았다. 영화 속 '박 사장'(이선균 역)이 말하는 '냄새' 따위는 없었다. 요즘 어떻게 지내시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할아버지는 대답했다. "나 같은 늙은이가 불편한 거는 다 똑같지. 골목이랑 계단이 너무 가팔라서 어딜 다니기가 힘들어. 또 콜레란가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가 ...

    한국경제 | 2020.02.23 07:00 | YONHAP

  • thumbnail
    브라질산 쇠고기 생육 대미 수출 2017년 이후 3년 만에 재개

    ... 육가공업체의 공장과 관련 시설에 대한 기습 단속을 벌여 유통기한이 지난 고기를 시중에 판매해온 사실을 적발했다. 적발된 업체에는 세계 최대 규모의 쇠고기 수출회사 JBS와 닭고기 수출회사 BRF도 포함됐다. 이 업체들은 부패한 고기의 냄새를 없애려고 사용 금지된 화학물질을 사용하고 유통기한을 위조하는 등 위생 규정을 어겼다. 일부 제품은 각급 학교의 급식용으로 사용됐고 상당량이 외국으로 수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미국 정부는 브라질산 쇠고기 제품에 대한 검역을 ...

    한국경제 | 2020.02.23 02:45 | YONHAP

  • thumbnail
    잇따른 '대구 코로나 자막'에 김부겸 "대구 손가락질 참기 힘들어"

    ... 이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특정 지역에 편견을 갖다 붙여 차별하고 냉대하는 게 지역주의고, 그걸 정치에 악용하는 행태가 지역주의 정치"라며 "'대구 폐렴'이라는 말에는 지역주의의 냄새가 묻어있다. 그래서 반대한다. '문재인 폐렴'이라는 말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사람 있고, 정치 있다. 정치가 도대체 무엇이고 선거가 무엇이길래 이렇게 사람들이 아파 쓰러지고 있는데도 ...

    한국경제 | 2020.02.22 14:21

  • thumbnail
    김부겸 "'대구 폐렴'이라 하지 말라…지역주의 냄새 묻어있다"

    ... 폐렴'이라는 명명이 인도적이지 않은 것과 같은 이치"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특정 지역에 편견을 갖다 붙여 차별하고 냉대하는 게 지역주의고, 그걸 정치에 악용하는 행태가 지역주의 정치"라며 "'대구 폐렴'이라는 말에는 지역주의의 냄새가 묻어있다. 그래서 반대한다. '문재인 폐렴'이라는 말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이어 "사람 있고, 정치 있다. 정치가 도대체 무엇이고 선거가 무엇이길래 이렇게 사람들이 아파 쓰러지고 있는데도 정치를 끌어들이는지 참담할 따름"이라며 ...

    한국경제 | 2020.02.22 13:51 | YONHAP

  • thumbnail
    "폐 끼치지 말라"…'기생충' 곽신애, 트럼프엔 한숨·韓 정치권에 쓴소리 (인터뷰)

    ... 곽신애 대표는 "예를 들면, 누구나 봐도 봉준호 감독이 동의했을 거라고 생각지 못한 것들, 사전 협의가 없었는데 진행되는 일들이 되게 많다"라며 "'공존'은 영화의 내용이기도 하지 않나. 냄새가 난다고 코를 잡는 건 법에 걸리지 않지만, 예의의 문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법에 안 걸린다고 다 하는 건 아닌 것 같다. 거칠게 얘기하면 숟가락을 얹으면 누군가 파 먹히는 사람이 있는 것 아니냐. 행복을 ...

    HEI | 2020.02.22 08:33 | 김예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