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7,1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문일답] 김부겸 "박정희 뺀 기념비, 사려 깊지 못했다"

    ... 근무태도도 어느 정도 검증받았다. 기업 입장에서는 직접 검증한 사람을 채용하고 싶어 할 것이다. 단순히 시험을 안 쳤다고 불공정하다는 시각은 옳지 않다. 한편으로는 좋은 일자리가 우선이다. 을과 을의 싸움을 막아야 한다. 노사정간 사회적 대타협이 마련되어야 하는 이유다. --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이 갈등에 대한 생각은. ▲ 검찰이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누리던 무소불위의 권력을 이제는 정상화해야 한다. 여태까지 검찰 출신 장관이 이런 ...

    한국경제 | 2020.07.10 05:00 | YONHAP

  • thumbnail
    [사설] "회사가 살아야 우리도 산다"는 현대차 노조의 변화

    ... 노동조합도 유지될 수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이어 “전투적 조합주의 이론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조합원의 눈과 귀를 가린다면 자멸의 길로 갈 수밖에 없다”는 주장도 폈다.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선 노사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조합원들에게 강조하고, 여전히 투쟁만을 고집하는 일부 강경파에는 자제를 호소한 것으로 해석된다. 강성 노조의 대명사인 현대차 노조가 이런 현실인식을 보였다는 점은 만시지탄이지만 다행스런 일이다. 습관적인 파업으로 ...

    한국경제 | 2020.07.09 18:12

  • thumbnail
    내년 최저임금 수정안…노동계 9.8% 인상 vs 경영계 1.0% 삭감(종합)

    ... 전원회의를 열어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를 이어갔다. 앞서 노동계와 경영계는 지난 1일 4차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으로 각각 1만원(16.4% 인상)과 8천410원(2.1% 삭감)을 제출했고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은 노사 양측에 대해 6차 전원회의에 수정안을 내라고 요청했다. 최저임금 심의는 노사 양측의 최초 요구안을 놓고 격차를 좁히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날 전원회의 개회 직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추천 근로자위원 4명은 사용자위원들의 ...

    한국경제 | 2020.07.09 18:03 | YONHAP

  • thumbnail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 파행…노동계, 수정안 반발 퇴장

    ... 최저임금위원회는 근로자 위원, 사용자 위원, 공익 위원 9명씩 27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는데 민주노총 추천 근로자 위원은 4명이다.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은 민주노총 소속 근로자 위원이 퇴장한 이후에도 회의를 계속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노사 양측에 내년도 최저임금 1차 수정안을 제출할 것을 요청해 놓은 상태였다. 노동계와 경영계는 지난 1일 4차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으로 각각 시급 1만원(16.4% 인상)과 8410원(2.1% 삭감)을 제시했다. 박 ...

    한국경제 | 2020.07.09 17:50 | 백승현

  • "회사가 생존해야 노조도 산다" 현대차 노조, 말은 180도 달라졌는데…

    ... 1월 실용주의 성향의 이상수 위원장이 취임한 이후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이 위원장은 취임 직후 “노조는 무분별한 파업을 지양해야 한다”고 했다. 지난 4월에는 올해 임금을 동결하는 대신 고용을 보장하는 방안을 노사가 논의해보자고 제안했다. 공장 간 물량 전환 및 한 라인에서 여러 차종을 생산하는 ‘혼류 생산’도 검토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업계에선 현대차 노조의 올해 임금 및 단체교섭 요구안이 진정한 변화 의지를 가늠하는 ...

    한국경제 | 2020.07.09 17:37 | 도병욱

  • thumbnail
    '갈등 최고조' 제주·이스타, M&A 무산이냐 극적타협이냐(종합)

    ... 낮추기 위해 직원의 희생을 강요하고 있는 것"이라며 "고용 승계 보장 등도 없이 무턱대고 임금 반납에 동의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국토부에 이어 고용노동부도 뒤늦게 중재에 나섰다. 노동부는 전날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사와 면담해 체불 임금 해소를 위한 의견 등을 청취한 데 이어 조만간 제주항공과도 만날 예정이다. 한편 최근 제주항공의 2대 주주인 제주도(지분율 7.75%)가 "이스타항공 인수에 신중하게 접근해달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전달한 사실이 ...

    한국경제 | 2020.07.09 17:32 | YONHAP

  • thumbnail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 파행…민주노총, 삭감안에 반발해 퇴장

    ... 27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는데 민주노총 추천 근로자위원은 4명이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추천 근로자위원 가운데 김만재 금속노련 위원장도 퇴장했다. 이에 따라 근로자위원은 4명만 남게 됐다.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은 노사 양측에 대해 이번 회의에 내년도 최저임금 1차 수정안을 제출하라고 요청해놓은 상태다. 앞서 노동계와 경영계는 지난 1일 4차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으로 각각 1만원(16.4% 인상)과 8천410원(2.1% 삭감)을 ...

    한국경제 | 2020.07.09 16:43 | YONHAP

  • thumbnail
    내년 최저임금 막바지 심의 시작…경영계 '삭감안' 놓고 신경전

    노동계 "삭감안 철회해야" vs 경영계 "최저임금 안정 필요" 막바지에 접어든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에서 경영계가 제출한 최저임금 삭감안을 둘러싸고 노사 양측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최저임금을 심의·의결하는 사회적 대화 기구인 최저임금위원회는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6차 전원회의를 열어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를 이어갔다.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은 노사 양측에 대해 이번 회의에 내년도 최저임금 1차 수정안을 ...

    한국경제 | 2020.07.09 15:58 | YONHAP

  • thumbnail
    [단독] 현대차 노조도 위기 느꼈나…"회사 살아야 우리도 산다"

    ... 제안하기도 했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4월 소식지를 통해 "코로나19로 세계 노동시장은 큰 충격을 받았고, 현대차도 수출시장 붕괴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임금을 동결하는 대신 고용을 보장하는 독일 노사의 위기협약을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현대차 노조의 올해 임금 및 단체교섭 요구안이 변화 의지를 가늠하는 잣대가 될 것이라고 분석한다. 상급단체인 금속노조의 지침에 따라 기본급 6.5%를 인상해달라고 요구할 ...

    한국경제 | 2020.07.09 15:22 | 도병욱

  • thumbnail
    임금협상 난항 현대중공업 노조, 올해 4번째 부분파업

    ... 조선소 안을 돌며 경적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또 노조간부 일부는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빌딩 앞에서 집회했다. 이번 파업은 올해 들어 네 번째로, 지난해 임금협상이 일 년 넘게 속도를 내지 못하자 노조가 벌인 것이다. 노사는 지난해 5월 31일 회사 법인분할(물적 분할) 과정에서 발생한 조합원 1천400여 명 징계 문제와 손해배상소송 등을 놓고 줄다리기 중이다. 회사는 이날 노조 파업 규모가 생산에 큰 차질을 줄 정도는 아닌 것으로 추정했다. ...

    한국경제 | 2020.07.09 14: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