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9,5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북한단신] 김정은, '태풍피해 위로' 쿠바 대통령에 답전

    ▲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2일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에게 감사 답전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디아스카넬 대통령은 지난 9일 태풍 피해를 위로하는 전문을 보낸 바 있다. ▲ 정권수립 72주년(9·9절)을 기념해 싱가포르와 이란, 벨기에, 세르비아, 에티오피아 등 세계 각국의 수장이 축전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전했다. ▲ 태풍 '마이삭'으로 큰 피해를 본 검덕지구 철로 복구작업에 나섰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한국경제 | 2020.09.24 22:22 | YONHAP

  • [비즈니스 교육연수 단신] 브랜드마케팅 경영 MBA 25기 등

    브랜드마케팅 경영 MBA 25기 코로나19 사태로 위기 상황이 길어지고 있다. 한경아카데미는 10월 8일부터 12월 17일까지 브랜드마케팅 경영 MBA 25기 과정을 통해 코로나 충격 장기화에 대비한 마케팅 전략을 소개한다. ‘포스트 코로나 대응 디지털 브랜드 마케팅으로 혁신하라’란 주제로 론칭하는 이 프로그램은 브랜드와 마케팅 실전 지식이 필요한 기업 임원과 디지털 마케팅 능력을 키우고 싶은 기업인, 신제품 출시를 기...

    한국경제 | 2020.09.24 15:18

  • [북한단신] 카타르·모리타니·카보베르데 대통령, 김정은에 축전

    ▲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 카타르 군주(에미르)와 무함마드 울드 알 셰이흐 알 가즈아니 모리타니 대통령, 조르주 카를로스 폰세카 카보베르데 대통령이 지난 9일 북한 정권수립 72주년(9·9절)을 기념해 김정은 국무위원장 앞으로 축전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 리영철 라오스 주재 대사가 17일 분타넝삭 짠타랏 라오스 외무성 아시아태평양·아프리카국 국장 대리와 면담했다고 외무성이 23일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3 22:23 | YONHAP

  • 산림청, 산림연구 1493억 투입

    산림청은 내년 산림·임업분야 연구개발(R&D)에 1493억원을 투입한다. 올해보다 15.8%, 10년 전보다 약 두 배 가까이 증가한 액수다. 산림청은 신규 R&D사업으로 스마트 산림경영 등 총 8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경제 | 2020.09.23 17:08

  • thumbnail
    부산 노동계 "10만명 청원…중대재해처벌법 입법 시작"

    ...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부산운동본부는 지난달 26일 시작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입법 청원이 10만명 동의를 받아 국회 법사위와 환경노동위에 넘겨졌다고 23일 밝혔다. 운동본부는 "지난달에만 부산에서 9건의 중대재해가 발생했지만, 단신 기사로 처리된 채 잊혔고 부산노동청은 일부 사고 발생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일터에서 발생하는 중대재해는 사람보다 이윤을 우선시하는 사회구조가 바뀌지 않으면 반복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운동본부는 "10만명 동의 청원을 시작으로 ...

    한국경제 | 2020.09.23 15:27 | YONHAP

  • [북한단신] 인니 대통령, 김정은에 정권수립 72주년 기념 꽃바구니

    ▲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북한 정권수립 72주년(9·9절)에 즈음해 김정은 국무위원장 앞으로 꽃바구니를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조모인 김정숙 사망 71주기를 맞아 리일환 노동당 부위원장과 당 중앙위원회 간부들이 대성산 혁명열사릉 김정숙 동상에 화환을 진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2 22:25 | YONHAP

  • thumbnail
    '세계 1위' 조코비치, 슈와르츠만 돌풍 잠재우고 로마 마스터스 우승

    ... 27일 개막하는 메이저 대회 프랑스오픈 전망을 밝게 했다. 또 이달 초 US오픈 16강에서 실점 후 신경질적으로 쳐 보낸 공이 선심의 목 부위에 맞아 실격패 당한 충격을 어느 정도 털어내는 계기를 마련했다. 키 170㎝의 단신 슈와르츠만은 이번 대회 8강에서 대회 3연패에 통산 10번째 우승을 노린 나달을 꺾는 등 돌풍을 일으켰으나 조코비치의 벽은 넘지 못했다. 슈와르츠만은 1세트 초반 자신보다 키 18㎝가 더 큰 조코비치의 서브 게임 2개를 연달아 브레이크, ...

    한국경제 | 2020.09.22 16:31 | 조희찬

  • thumbnail
    [고침] 체육(조코비치, 슈와르츠만 돌풍 잠재우고 로마 마…)

    ... 27일 개막하는 메이저 대회 프랑스오픈 전망을 밝게 했다. 또 이달 초 US오픈 16강에서 실점 후 신경질적으로 쳐 보낸 공이 선심의 목 부위에 맞아 실격패 당한 충격을 어느 정도 털어내는 계기를 마련했다. 키 170㎝의 단신 슈와르츠만은 이번 대회 8강에서 대회 3연패에 통산 10번째 우승을 노린 나달을 꺾는 등 돌풍을 일으켰으나 조코비치의 벽은 넘지 못했다. 슈와르츠만은 1세트 초반 자신보다 키 18㎝가 더 큰 조코비치의 서브 게임 2개를 연달아 브레이크, ...

    한국경제 | 2020.09.22 08:57 | YONHAP

  • thumbnail
    조코비치, 슈와르츠만 돌풍 잠재우고 로마 마스터스 우승

    ... 27일 개막하는 메이저 대회 프랑스오픈 전망을 밝게 했다. 또 이달 초 US오픈 16강에서 실점 후 신경질적으로 쳐 보낸 공이 선심의 목 부위에 맞아 실격패 당한 충격을 어느 정도 털어내는 계기를 마련했다. 키 170㎝의 단신 슈와르츠만은 이번 대회 8강에서 대회 3연패에 통산 10번째 우승을 노린 나달을 꺾는 등 돌풍을 일으켰으나 조코비치의 벽은 넘지 못했다. 슈와르츠만은 1세트 초반 자신보다 키 18㎝가 더 큰 조코비치의 서브 게임 2개를 연달아 브레이크, ...

    한국경제 | 2020.09.22 06:46 | YONHAP

  • [북한단신] 평양시, 당 창건일 앞두고 길거리 조경사업

    ▲ 평양시 원림부문 간부(일꾼)와 근로자들이 다음달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앞두고 '꽃관목 심기'와 '가로수 모양잡기' 등 길거리 조경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조선중앙방송이 21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1 21: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