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8881-18890 / 36,9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래부 장관에 황창규·이석채·진대제 '하마평'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8일 국무총리 후보자를 지명함에 따라 관심은 후속으로 이뤄질 국무위원 인선에 모아지고 있다. 후속 조각 인선은 설 연휴 직후에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장관 내정자들의 인사검증을 주도할 것으로 알려진 청와대 비서실장 인선 발표가 미뤄져 차기 내각 인선이 생각보다 더 늦어질 가능성도 있다. 박 당선인도 지난 7일 조각 인선과 관련, “인사검증 때문에 (인선) 발표가 좀 늦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부총리로 승격된 기획재정부 ...

    한국경제 | 2013.02.08 00:00 | 정종태

  • [박근혜 정부 인선] 청와대 수석 누가 거론되나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8일 새 정부 첫 인선에서 청와대 비서실장이 발표되지 않음에 따라 수석비서관 등 비서진 인선이 다소 늦춰질 것으로 예상된다. 수석비서관은 향후 비서실장이 정해지면 박 당선인 측과 협의를 거쳐 인선될 가능성이 높다. 수석비서관의 업무성격상 전문성을 중심으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출신이나 대선캠프 출신들이 비중있게 기용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다. 인수위원회 김장수 외교국방통일분과 간사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지명으로 인수위 멤버들의 ...

    한국경제 | 2013.02.08 00:00 | janus

  • [박근혜 정부 인선] 설 연휴 직전 발표…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설 연휴 직전인 8일 주요 인선을 발표한다. 전날인 7일에 미리 인선 발표를 예고했다. 하루 전에 인선 발표 사실을 예고한 것은 이례적인 일. 그만큼 "빨리 인선을 해야 한다"는 당 안팎의 압박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선이 늦어져도 너무 늦어진다"는 여론도 형성되고 있다. 설 연휴에 '제로 인사'에 대한 비판 여론이 확산되는 것도 부담으로 다가왔을 수 있다. 박 당선인은 이날 1차 발표를 한 뒤 설 연휴 이후에 ...

    한국경제 | 2013.02.08 00:00 | janus

  • [박근혜 정부 인선] 새 정부 인선 1차 발표 … 총리 정홍원

    ... '박근혜 정부'의 초대 국무총리 후보자 등 새 정부 1차 인선결과를 발표했다. 총리 후보자로는 정홍원 전 새누리당 공천심사위원장이 임명됐다. 이로써 오는 25일 출범할 박근혜 정부의 내각과 청와대 진용이 모습을 드러냈다. 박근혜 당선인은 이날 새 정부의 1차 인선에 이어 설 연휴 이후 2차 인선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박근혜 당선인은 7일 밤 늦게까지 총리 인선을 놓고 고민을 거듭했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당선인이 1순위로 정해놓은 총리 후보자를 놓고 ...

    한국경제 | 2013.02.08 00:00 | janus

  • [모닝 브리핑]오늘 총리후보·비서실장 발표…한파 맹위, 서울 영하 17도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8일 국무총리 후보자와 청와대 비서실장 등 새 정부 인선 결과를 부분적으로 발표한다. 총리 후보자로는 국회 청문회를 통과한 경험이 있는 안대희·조무제 대법관, 김승규 전 국정원장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설 연휴를 앞두고 닥친 한파가 매섭다. 오늘 아침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17도까지 떨어져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올겨울엔 지난달 4일 영하 16.4도가 가장 낮았다. 국내증시는 설 연휴를 앞둔 관망세와 ...

    한국경제 | 2013.02.08 00:00 | janus

  • thumbnail
    나라살림 2013년도 '구멍' 우려…추경하려면 빚 내야

    ... 절반은 영업이익이 전년에 비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42개사 전체로 보면 영업이익이 전년도에 비해 0.6% 감소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하지만 차기 정부가 올해 써야 할 돈은 세출예산을 넘어설 가능성이 높다. 당장 박근혜 당선인의 복지공약 이행에 27조원의 추가재원이 필요하고 무상복지 확대로 지방재정교부금도 늘어날 전망이다. 주 차관보는 “지난해 4분기 경제 성장률이 0.4%에 그치면서 소비 부진과 투자 위축이 이어지는 분위기여서 올해도 세수가 가장 ...

    한국경제 | 2013.02.08 00:00 | 임원기

  • 새정부 내각 '정상출범' 빠듯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8일 정홍원 총리 후보자를 지명했지만 새 정부의 정상적인 출범을 위해서는 여전히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청문회 일정 등을 감안하면 대통령 취임식이 예정된 25일까지 국무위원 임명절차를 마무리하기는 물리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이다. 박 당선인이 설 연휴 직후인 12일 장관 내정자를 발표한다고 해도 국회 인사청문회에 최소 열흘이 걸린다는 것을 감안하면 일정은 빠듯하다. 야당이 일부 내정자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경우 취임일을 지나서 ...

    한국경제 | 2013.02.08 00:00 | 도병욱

  • thumbnail
    30년 외길 '검사의 교과서'…2012년 총선 '현역 25% 교체' 주도

    정홍원 총리 후보자(69)는 1974년부터 2004년까지 30년간 검사로 활동한 법조인이다. 검찰을 떠난 뒤에는 경제적으로 어렵거나 법을 모르는 사람들을 돕는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을 거쳐 변호사로 활동했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과는 지난해 4·11 총선 때 인연을 맺었다. 정 후보자는 의원들의 생사여탈권을 쥔 공직후보자추천위원장을 맡으면서 현역 의원 중 하위 25%를 떨어뜨리는 '컷오프 룰'을 엄격히 적용해 새누리당의 물갈이 공천을 주도했다. 모 정치인이 ...

    한국경제 | 2013.02.08 00:00 | 주용석

  • thumbnail
    열흘 고심한 '청문회 돌파' 인사…'관리형 총리' 무게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강직한 성품의 법조인인 정홍원 전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을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한 것은 법과 원칙을 근간으로 한 국정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당선인은 우리 사회의 각종 잘못된 관행과 병폐를 고치고 법과 원칙을 바로 세워 신뢰라는 사회적 자산을 만들어내면 선진국으로 갈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해왔다. 정 총리 후보자는 검사 시절 특수검사로 이름을 날린 데다 바른 소리를 잘하는 인물로 알려졌다. 지난해 총선 때 새누리당 ...

    한국경제 | 2013.02.08 00:00 | 김재후

  • [박근혜 정부 인선]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김장수 전 국방부 장관 내정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8일 김장수 전 국방부장관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 지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2.08 00:00 | ed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