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8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글로벌 현장 뛰는 신동빈 회장…인니 대규모 유화단지 기공식 참석

    ... 지난해 2월 토지 등기이전을 완료했다. 롯데는 이번 기공식을 계기로 이곳에 납사 크래커와 하류부문 공장 등 대규모 유화단지를 건설해 2023년부터 생산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기본 설계를 마친 상태로 내년 중 건설사 및 대주단과 협상을 완료할 예정이다. 신규 유화단지가 완공되면 롯데의 화학부문은 동남아 거대 시장을 선점해 시장 지배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첨단소재 역시 이 지역의 ABS 생산업체 인수 및 신규 공장 투자를 ...

    조세일보 | 2018.12.07 16:21

  • LGD, 中서 3.2조원 자금조달

    LG디스플레이는 중국의 4개 은행으로 구성된 대주단과 200억위안(약 3조2000억원) 규모의 신디케이트론 계약을 맺었다고 6일 발표했다. 신디케이트론은 여러 금융회사가 같은 조건으로 일정 금액을 빌려주는 집단 대출이다. 채무자는 대출 조건을 한 번에 협의해 대규모 자금을 효율적으로 조달할 수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건설은행, 중국교통은행, 중국농업은행, 중국은행으로 구성된 대주단과의 계약을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광저우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

    한국경제 | 2018.12.06 17:32 | 고재연

  • thumbnail
    LG디스플레이, 中 은행과 '3.2조원' 규모 집단 대출 체결

    LG디스플레이는 중국건설은행, 중국교통은행, 중국농업은행, 중국은행으로 구성된 대주단과 200억 위안(약 3조2000억원) 규모의 신디케이트론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신디케이트론은 다수의 금융 기관이 공통의 조건으로 일정 금액을 융자해 주는 집단 대출을 말한다. 이번 신디케이트론 계약으로 LG디스플레이 중국 광저우 OLED 생산법인은 건설 및 설비 투자에 필요한 자금을 중국 현지 은행으로부터 8년간 유리한 금리 수준으로 확보할 수 있게 ...

    한국경제 | 2018.12.06 10:16 | 윤진우

  • thumbnail
    LCD 업황 '깜짝 회복'…숨통 트인 디스플레이 시장

    ... 2020년까지 대형 OLED에 10조원, 중소형 OLED에 10조원 등 총 20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달에는 ‘자금 수혈’을 위해 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농협은행, 중국공상은행 등 4개 금융기관으로 구성된 대주단과 8000억원 규모의 신디케이트론 계약을 체결했다. LG디스플레이가 독점 생산하고 있는 대형 OLED 패널은 ‘없어서 못 파는’ 공급 부족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중국 광저우 8.5세대 OLED 생산 ...

    한국경제 | 2018.10.22 16:47 | 고재연

  • thumbnail
    성일종 의원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취임후에도 재취업 여전"

    ... 발표 이후 전면금지됐다고 했으나 대우건설과 화승의 경우 항목만 바꿔 거래기업 요청에 대응해 일반거래처에 재취업한 것으로 분류됐다. 산업은행이 이들에 대한 재취업을 허가 사유를 살펴보면 주주로서 관리·감독 필요성, 투자자 및 대주단으로서의 권리 보호 차원, 거래기업 요청에 대응한 것으로 되어 있다. 성일종 의원은 “산업은행의 간부가 대출받은 기업에 재취업하는 것을 누가 순수하게 볼 것인가”라며 “자행 출신을 재취업시킬 때 의혹 없도록 각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조세일보 | 2018.10.22 10:36

  • thumbnail
    김진태 의원 "산업은행은 돈 빌려주고 퇴직자 재취업시키나?"

    ... 남은 회사에 재취업한 20명은 각 기업의 대표이사, 부사장, 재무담당이사(CFO), 감사, 본부장, 고문, 이사 등 고위직으로 재취업했다. 재취업 사유는 △금융감독사 5명(주주로서 관리·감독 필요성) △PF 19명(투자자 및 대주단으로서의 권리 보호 차원) △일반거래처 4명(거래기업 요청에 대응) 등이다. 산업은행 고위 퇴직자의 재취업 관행은 산은 출신 인사들의 전문성과 투·출자 회사에 대한 감시 및 경영 투명성 확보라는 명분으로 지속적으로 이뤄졌다. 김 ...

    조세일보 | 2018.10.22 10:11

  • 증자실패 MG손보, 경영개선 '요구' 받는다

    ... MG손보는 RBC 비율을 감독당국 권고 수준인 150% 이상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2500억원가량의 증자가 필요하다. MG손보 대주주인 사모펀드(PEF) 자베즈파트너스는 미국계 PEF인 올림푸스캐피털, JC파트너스-오릭스프라이빗에쿼티 컨소시엄 등과 자본협상을 벌였지만 최종 유치에는 실패했다. 자베즈는 주식 매각을 통한 인수합병(M&A)을 요구하고 있는 대주단 측과도 마찰을 빚고 있다. 서정환/강경민 기자 ceose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9.30 18:43 | 서정환/강경민

  • thumbnail
    대림에너지, 요르단 풍력발전사업 금융약정 체결

    대림에너지는 요르단 타필라 풍력발전사업에 대해 한국무역보험공사, 세계은행 산하 국제금융공사(IFC) 등으로 구성된 대주단과 800억원 규모의 금융약정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대림에너지가 2015년말부터 한국남부발전과 공동 개발한 사업이다. 양사는 특수목적 법인인 대한윈드파워를 각 50대 50의 지분 비율로 설립해 사업 기획부터 부지확보, 인허가, 전력 판매계약, 금융 조달을 수행했다. 풍력발전 단지는 요르단 수도 암만으로부터 ...

    한국경제 | 2018.09.27 14:20 | 선한결

  • thumbnail
    대림에너지, 요르단 풍력 발전 사업 금융 약정 체결

    대림에너지가 27일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세계은행(World Bank) 산하 기관인 국제금융공사(IFC) 등으로 구성된 대주단과 ‘요르단 타필라(Tafila) 풍력 발전 사업’에 대해서 약 800억원 규모의 금융약정을 체결했다. 이 프로젝트는 대림에너지가 2015년말부터 한국남부발전과 공동으로 개발한 사업이다. 양사는 특수목적법인인 ‘대한윈드파워(DAEHAN Wind Power)’를 50대 50의 지분으로 ...

    한국경제 | 2018.09.27 10:13 | 김하나

  • 남부발전,요르단 대한풍력과 금융약정 체결

    IFC, K-sure 등 대주단과 800억원 규모 성공적 자금조달 확정 한국남부발전(주)(사장 신정식)이 요르단 현지 풍력단지 조성을 위한 자금조달에 성공하며, 사업추진에 청신호를 켰다. 남부발전은 최근 세계은행(World Bank) 산하기관인 국제금융공사(IFC),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 등과 ‘요르단 대한풍력 발전사업’ 관련해 약 800억원(약 7000만 달러) 규모 금융약정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요르단 ...

    한국경제 | 2018.09.26 10:35 | 김태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