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81-2090 / 2,2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해외유머] '특별한 관계'

    ... boss : 영수, 거물 --------------------------------------------------------------- 천당에 간 목사에게 베드로는 폴크스바겐을 주겠다고 했다. 목사는 좋아했는데 나중에 보니 라비는 롤스로이스를 몰고 다니는 것이 아닌가. 그는 급히 베드로를 찾아가서 "어찌 하여 라비에게는 저런 고급차를 준 것입니까"하고 따졌다. "그 사람은 우리 어른의 친척이라는 사실을 알아야지"라고 베드로는 말했다.

    한국경제 | 2000.12.19 00:00

  • [신동욱의 '경영노트'] '세계 최대기업 꿈꾸는 터보젠셋'

    ... 칼리지의 콜린 베산트 교수 등 공대교수들이 지난 89년 출범시킨 터보젠셋(Turbo Genset Inc.)이다. 이 회사 회장이자 사장인 콜린 베산트 교수는 1963년 임페리얼 칼리지 교수로 부임한 이래 GEC 마르코니, 롤스로이스, 영국핵에너지청 등과 함께 줄곧 선진제조기술 개발에 진력해 왔다. 지난 86년부터는 고효율 발전기 개발에 착수해 89년 드디어 네오디뮴 철붕소라는 희귀 자석물질을 활용한 축성(軸性) 자장발전기 특허를 따냈다. 연약한 네오디뮴 ...

    한국경제 | 2000.10.31 00:00

  • [브랜드 경영] 계획서 집행까지 일관성 유지 .. '브랜드관리 어떻게'

    ... 높아지기 시작했다. 기업인수 때 유형자산 외에 브랜드 같은 무형자산의 가치를 인수가격에 포함시켰기 때문이다. 필립 모리스는 크래프트를 인수하면서 장부가치 외에 무형 자산에 대한 가치를 97억 달러로 산정해 지불했다. BMW는 롤스로이스의 브랜드를 인수하는 댓가로 6천5백만 달러를 지불했다. 한국존슨이 삼성제약의"에프킬라"를 인수할 때도 영업권(90억원)보다 상표권(2백77억원)이 더 비쌌다. 최근 영국에서는 브랜드 가치를 대차대조표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국제회계표준을 제안하기도 ...

    한국경제 | 2000.10.16 00:00

  • 요트에 싫증난 갑부들, 개인용 잠수함 눈돌려

    ... 주문했다. 앨런의 취미는 해저탐사와 해양생물 관측. 세계 4위 갑부인 그에게는 ''수천만달러짜리 취미생활''이 버겁지 않다. 영국의 한 잠수함 설계자도 개인의 주문을 받고 7인승 잠수함을 만들고 있다. 잠수함 내부는 고급 승용차 롤스로이스를 본따 최대한 안락하게 만들 계획이다. 잠수함 유행과 관련,이 신문은 부의 상징이던 요트가 흔해지자 갑부들이 부를 자랑하기 위한 색다른 방법을 찾아 나서면서 개인잠수함 시대를 열고 있다고 전했다. 파리=강혜구 특파원 hyek...

    한국경제 | 2000.10.10 00:00

  • [김입삼 회고록 '시장경제와 기업가 정신'] (110) '74년...'

    ... G.C.니콜스씨를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니콜스 위원장은 히틀러가 유럽 여러나라를 점령한 뒤 런던에 대폭격을 감행할 때 용감히 맞서 독일 전투기를 격추시킨 요격편대 대장이었다. 그는 항공기기 등 정밀기계회사 회장이었다. 영국측 위원으로는 롤스로이스,브리티시 옥시전,웨스팅하우스,제너럴 일렉트릭 등에서 60여명이 참가했다. 10월15일 서울에서 1차 합동회의가 열렸다. 한국측 의도대로 영국 금융자본과 합작할 종합금융회사 설립이 공동성명에 명기됐다. 이는 그후 외국자본과 ...

    한국경제 | 2000.07.17 00:00

  • [名車이야기] '롤스로이스' .. 주문받아 손으로 제작..'상류사회'상징

    ...스로이스는 비싸다. 올해 LA오토쇼에 선보인 코니시모델은 36만달러. 원화로 무려 4억원을 웃돈다. 롤스-로이스는 한때 현금을 주고도 살 수 없는 차였다. 만들 수 있는 숫자도 제한되어 있었지만 명성을 유지하기 위해 구매자는 ... 예술적인 가치를 지닌 명품으로 자리매김된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다. 우선 성능이 대단하다. 1904년 귀족 롤스와 평민 로이스의 합작으로 탄생한 롤스로이스는 1906년 런던 모터쇼에 7천cc의 6기통 엔진에 48마력의 힘을 내는 ...

    한국경제 | 2000.07.10 00:00

  • [명차 이야기] 재규어 '스포츠세단의 귀족'..각종 레이스에서 우승명성

    롤스로이스가 정통 살롱카를 대표한다면 재규어는 스포츠세단의 귀족으로 불린다. 원래 재규어의 회사 이름은 "스왈로 사이드 카"로 보통 SS자동차라고 불렸는데 악명높은 나치 친위대인 SS와 이름이 같아 2차대전이 끝난 후에는 재규어라는 모델명을 회사이름으로 사용했다. 영국의 재규어는 1920년 모터사이클을 만드는 회사로 출발해 1926년 자동차제작에 뛰어들면서 영국을 대표하는 자동차회사로 성장했다. 재규어의 역사는 모터스포츠와 밀접한 관련을 맺고 ...

    한국경제 | 2000.06.19 00:00

  • 미국 8개 자동차메이커, 최근 74만대 리콜

    제너럴 모터스(GM), 포드 등 미국내에서 차를판매하고 있는 8개 자동차 메이커가 최근 74만대의 차량을 여러가지 문제로 리콜했다고 전미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1일 밝혔다 자사 차량을 리콜한 자동차 회사는 GM, 포드 외에 다임러크라이슬러 북미본부, 현대, 이스즈, 마즈다, 페라리, 롤스로이스다 그러나 리콜의 사유와 관련된 사고나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이들 메이커는 밝혔 다

    한국경제 | 2000.06.02 00:00

  • [월드투데이] 미국/유럽 '구경제' 종목 햇볕들까

    ... 투자자들을 구경제 종목에서 더욱 멀어지게 했다. 주가는 반드시 순익때문에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포드의 경우 지난 4년간 한 차례도 순익이 줄어든 적이 없으나 주가는 지난 2년간 큰 폭으로 떨어졌다. 영국의 항공기엔진 제조업체 롤스로이스도 마찬가지다. 롤스로이스는 3월초에 시장의 예상과 달리,세전수익이 10.8% 증가했다고 발표했는데도 주가는 8.2%나 하락했다. BAE시스템스(옛 브리티시 에어로스페이스)도 예상을 뛰어넘는 순익과 전자상거래 진출 계획등을 발표했으나 ...

    한국경제 | 2000.03.17 00:00

  • [천자칼럼] 타조고기

    ... 야생동물인 타조를 처음 인공사육하기 시작한 때는 1860년대에 들어와 타조의 아름다운 깃털을 얻기위해서 였다. 그러나 제1차세계대전후 깃털의 수요가 줄면서 한동안 잊혀졌다가 가죽의 우수성이 확인되면서 본격적인 사육이 시작됐다. 가죽의 "롤스로이스"라고 불리는 타조의 가죽은 아름답고 질기고 부드럽고 가벼우며 뛰어난 통풍성을 지니고 있다. 그래서 악어가죽보다 2배나 비싸다. 깃털은 겉깃이 kg당 1백달러, 속깃이 kg당 1천달러의 고가로 팔린다. 알은 전기스탠드 등의 ...

    한국경제 | 1999.11.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