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쌍용차 노조, 대리점 대표들 만나 "힘 내달라" 부탁

    ... 통해 올해 하반기 G4 렉스턴과 티볼리 에어 부분변경 모델을, 내년엔 전기차를 내놓을 계획이다. 노조는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해 안정적이고 모범적인 노사관계를 이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2020년 임단협을 마무리하며 11년 연속 무분규 합의 전통을 이어갔고 해고자 전원 복귀로 사회적 대타협을 마무리했다는 것이다. 해고자들은 4일부터 교육에 들어갔고 다음 달 1일부터 생산현장에서 일을 시작한다. 정일권 위원장은 "선제적 자구노력과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적극적인 ...

    한국경제 | 2020.05.12 10:34 | YONHAP

  • thumbnail
    '쌍용차 살리자'…노·사·민·정 특별 협의체 구성

    ... 반납, 순환 유급휴직 등의 고강도 경영 쇄신책을 추진하고 있다. 대주주 마힌드라의 400억원 신규자금 조달과 비 핵심자산 매각을 통한 단기 유동성 확보 노력도 기울이는 상황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동종 업계 최초로 2020년 임단협을 무분규로 마무리한 만큼 경영쇄신안 등 자구노력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08 15:44 | 오세성

  • thumbnail
    쌍용차 경영정상화 위한 노사민정 협의체 구성

    ...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에 앞서 평택시는 올해 구매 예정인 관용차로 쌍용차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쌍용차 노사는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작년 복지중단 등에 합의했고 직원 임금과 상여금 반납, 사무직 순환 안식년제(유급휴직) 등의 쇄신책을 마련했다. 노사는 또 올해 임단협을 무분규로 마무리했다. 대주주 마힌드라는 2천300억원 규모의 신규자본 투입 계획은 철회하는 대신 이달까지 400억원 일회성 특별 자금을 투입키로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08 14:06 | YONHAP

  • thumbnail
    [속보] 쌍용차 내수도 수출도 막막…4월 판매 46% 급감

    ... G4 렉스턴 화이트 에디션을 비롯해 커넥티드 서비스 인포콘을 신규 적용한 티볼리와 코란도를 새롭게 출시하는 등 상품성 개선 모델을 통해 실적 개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2020년 임단협을 무분규로 마무리 하는 등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향후 시장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06 16:02 | 오세성

  • thumbnail
    코오롱, 협력사 자금난 해소 위해 400억 상생펀드 조성

    ... 고충 해결 전담기구 운영 등 전사적 지원에 나서고 있다. ‘상생합심’은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지난해 1월 선언한 슬로건으로, 상생 범위에 협력사까지 포함하자는 의미다. 2007년 ‘항구적 노사 무분규’를 핵심으로 하는 ‘상생동행’과 2016년 노사가 한몸이 돼 앞으로 나아가자는 ‘상생동체’에서 더 진전된 개념이다. 코오롱그룹은 협력사 자금난을 해결하기 위해 우리은행과 ...

    한국경제 | 2020.05.05 15:26 | 이선아

  • thumbnail
    문 대통령 "위기 거세게 닥쳐오고 있지만…하나의 일자리라도 반드시 지킬 것"

    ... 노조는 노동쟁의 대신 협력적 노사관계에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황일문 SK네트웍스 워커힐호텔 대표는 “노사 합의를 기반으로 코로나 위기 대책을 순조롭게 진행할 수 있었던 것은 워커힐 노조가 설립 이후 50년 동안 무분규 사업장을 유지하며 노사 간 신뢰관계를 쌓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의 가장 직접적 타격을 받고 있은 관광산업에 대한 정부 차원의 다각적 지원도 재차 언급됐다. 문 대통령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국인 ...

    한국경제 | 2020.04.29 17:43 | 김형호

  • thumbnail
    LIG넥스원, 임단협 34년 연속 무분규 타결

    방위산업체 LIG넥스원 노사가 34년 연속 무분규 협상 타결 기록을 세웠다고 24일 발표했다. 김지찬 LIG넥스원 사장(오른쪽)과 신현범 노조위원장은 지난 22일 경기 성남 LIG넥스원 판교R&D센터에서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조인식을 열고 노사 화합 결의문에 서명했다. 결의문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화합과 상생의 노사 관계를 만들어 나가자’는 내용이 담겼다. 방위산업은 ...

    한국경제 | 2020.04.24 14:51 | 최만수

  • thumbnail
    쌍용차, 업계 최초 2020년 임단협 타결

    ... 대한 적극적인 협력을 다시 한번 다졌다. 이로써 쌍용차는 국내업계가 본격적으로 올해 임금 관련 교섭을 시작하기도 전에 2020년 협상을 마무리 지었다. 또 상생과 협력의 모범적인 노사문화를 바탕으로 2010년 이후 11년 연속 무분규 위업을 달성했다. 특히 쌍용차 노사는 회사의 경영정상화와 고용 안정을 위해 무엇보다 안정적인 노사관계가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합의를 이뤘다. 이와 함께 앞으로 자구노력의 차질 없는 추진과 판매 물량 증대에 회사의 모든 역량을 ...

    오토타임즈 | 2020.04.21 11:02

  • thumbnail
    쌍용차 노사, 올해 임금 동결…"경영정상화·고용안정 공감대"

    ... 200억원에 매각하며 비핵심자산 매각에 나서는 등 유동성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쌍용차 노사는 이날 회사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정부와 사회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쌍용차는 "11년 연속 무분규 교섭을 이룬 노사 관계와 자체 경영쇄신 노력, 마힌드라가 제시한 지원방안의 조기 가시화는 물론 관련 이해관계자들의 지원과 협조를 통해 회사의 실현 가능한 경영계획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20 10:15 | YONHAP

  • thumbnail
    쌍용차 임금 동결키로…"정상화·고용안정 최우선"

    ... 등의 내용이 담긴 임단협 합의안에 노사가 최종 서명을 하고 경영쇄신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로써 쌍용차는 국내 업계가 본격적인 올해 임금 교섭을 시작하기도 전에 협상을 마무리지었고 2010년 이후 11년 연속 무분규 위업을 달성했다. 쌍용차 노사는 "회사 경영정상화와 고용안정을 위해 안정적인 노사관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합의를 이뤘다"며 "자구노력의 차질 없는 추진과 판매 물량 증대에 회사의 모든 역량을 ...

    한국경제 | 2020.04.20 10:10 | 오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