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4,2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X공사, 준법·윤리경영 기틀 다시 세운다

    LX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가 창사 44주년을 맞아 준법·윤리경영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 LX공사는 "김정렬 사장을 비롯한 상임이사들은 준법·윤리경영 실천의지를 다지고자 임원 직무청렴계약과 내부직원 청렴 레벨-업 교육을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청렴계약은 직무관련 금전·향응 등 수수 금지, 부당 이득 수취와 지시 금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투자거래 등 금지, 부당 인사 청탁 금지 등을 골자로 한다. 또한 LX공사는 앞으로 부패취약분야 업무 ...

    한국경제TV | 2021.06.21 14:49

  • thumbnail
    경남도, 아파트 전용 전자결재 시스템 구축한다

    ... 도청에서 G-아파트 통합플랫폼 구축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G-아파트 통합플랫폼은 도내 공동주택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공동주택 종합포털'을 구축하고, 투명하고 효율적인 공동주택을 만들기 위해 관리사무소에서 사용하는 ... 시·군·구와 관리사무소, 입주민 간 공동주택 전용 소통창구가 없는 데다 공동주택 관리업무가 종이문서 형태로 관리돼 문서 미공개에 따른 입주민 간 분쟁과 불신이 발생하는 문제점을 해소하자는 취지다. 내년에 G-아파트 통합플랫폼 시범 운영을 ...

    한국경제 | 2021.06.17 17:36 | YONHAP

  • thumbnail
    논산시 도시재생사업 의혹에 "정보 유출·공무원 투기 없었다"

    충남 논산시가 도시재생사업과 관련한 시의회 행정사무조사 특위의 정보 사전 유출 땅 투기 의혹에 대해 "공무원 투기나 내부 정보 유출이 없었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조사 특위가 제기한 투기 의혹을 자체 감사해 왔다. 시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의혹 대상 공무원이 부동산을 소개했다는 2019년 4월에는 미공개 정보라 할 수 있는 자료나 정보가 존재하지 않았고, 실제 거래가와 보상 산정액이 10배 차이가 난다는 의회 특위의 지적은 사실과 다르다"고 ...

    한국경제 | 2021.06.16 12:01 | YONHAP

  • thumbnail
    닌텐도,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 속편 신규 영상 공개

    닌텐도가 글로벌 게임쇼 E3 2021에서 닌텐도 스위치로 출시됐거나 출시될 게임들의 최신 정보를 공개했다. 이 중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 속편의 신규 트레일러 영상, '메트로이드'의 신작 '메트로이드 드레드' 등이 눈길을 ... 콘텐츠 제10탄으로, '철권'의 카즈야 미시마가 참전한다. 카즈야가 추가되어 참전 파이터는 총 85종이 되었으며, 미공개 파이터는 앞으로 하나만 남게 되었다. 카즈야에 더해, 미엔미엔, 스티브/알렉스, 세피로스, 호무라/히카리를 포함한, ...

    게임톡 | 2021.06.16 11:22

  • thumbnail
    부천 신도시 땅 투기 혐의…경기도의회 의원 검찰 송치

    ...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A 의원은 부천시의회 의원으로 재직 중이던 2018년 신도시 개발 정보를 미리 파악하고 부천 대장지구 토지를 사들였다는 의혹을 받았다. 그가 사들인 토지는 부천시 대장동 2필지 273㎡다. ... 땅에 텃밭을 가꾸려고 샀다"며 의혹을 부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A 의원이 해당 땅에 대한 미공개 정보를 미리 파악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A 의원을 검찰에 송치했다"면서도 "수사 ...

    한국경제 | 2021.06.15 21:23 | YONHAP

  • thumbnail
    文정부, 사모펀드 경제공동체인가 [백광엽의 논점과 관점]

    ... 휘둘리며 사기를 방조했다. ‘조국 펀드’의 전개와 수사는 우리 사회에 최소한의 양식이 남아있는지 묻는 듯하다. 자녀 입시 비리가 부각됐지만 사모펀드 의혹은 훨씬 심각하다. 검찰·경찰·국가정보원 등을 총괄하는 민정수석 자리에서 국책사업·미공개 정보로 ‘가족 펀드’ 수익을 챙긴 정황이 한 트럭이다. ‘범털 수사’가 유야무야됐지만 수사망에 걸린 권력 말단의 행적만 ...

    한국경제 | 2021.06.15 17:21 | 백광엽

  • thumbnail
    檢-정경심 '표창장 위조' PC 공방 지속…2심 내달 마무리(종합)

    ... 선별해 PC를 압수했다며 PC의 증거능력도 문제 삼았다. 이날 재판에서는 정 교수가 2차 전지업체 WFM 관련 미공개정보를 사전에 취득해 부당한 이익을 얻었다는 혐의에 대한 변호인 측의 반박도 이어졌다. 정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 것"이라며 전면 무죄를 주장했다. 또 최대주주인 우씨가 군산공장 가동 사실을 몰랐을 리가 없고, 이 정보 역시 이미 단계별로 언론에 꾸준히 보도돼 미공개정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했다. 한편 재판부는 오는 28일 정 교수의 ...

    한국경제 | 2021.06.14 19:28 | YONHAP

  • thumbnail
    검찰-정경심, '표창장 위조' PC 둘러싼 공방 지속

    ... 선별해 PC를 압수했다며 PC의 증거능력도 문제 삼았다. 이날 재판에서는 정 교수가 2차 전지업체 WFM 관련 미공개정보를 사전에 취득해 부당한 이익을 얻었다는 혐의에 대한 변호인 측의 반박도 이어졌다. 정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 것을 정 교수의 동생이 산 것"이라며 전면 무죄를 주장했다. 또 최대주주인 우씨가 군산공장 가동 사실을 몰랐을 리가 없고, 이 정보 역시 이미 단계별로 언론에 꾸준히 보도돼 미공개정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4 19:13 | YONHAP

  • thumbnail
    정의당, '송도 집단이주' 아파트 소유 공무원들 수사 의뢰

    ... 조사해달라며 인천경찰청에 수사 의뢰서를 제출했다. 인천시는 소속 공무원 7천200여명을 대상으로 지난 3∼4월 항운·연안아파트 거래 내역을 전수 조사한 결과 공무원 3명이 이들 아파트를 소유한 것으로 파악됐지만, 업무 중 알게 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해당 아파트를 매입한 사례는 없다고 판단한 바 있다. 인천항만공사도 지난 12일부터 임직원 250여명을 대상으로 유선 조사를 벌인 뒤 항운·연안아파트 소유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정의당 인천시당 관계자는 "대다수가 동명이인이라는 ...

    한국경제 | 2021.06.14 11:51 | YONHAP

  • thumbnail
    인천시 공무원 3명 '송도 집단이주' 추진 아파트 소유(종합)

    정의당 "공무원 등 다수 소유" 주장…시 "위법 사례 없어" 인천시 공무원 3명이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인천 송도국제도시로 집단이주가 추진되는 인천항 인근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업무 중 알게 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해당 아파트를 매입한 사례는 없는 것으로 인천시는 판단했다. 인천시는 소속 공무원을 대상으로 중구에 있는 항운·연안아파트 거래 내역을 전수 조사해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13일 밝혔다. 해당 아파트는 ...

    한국경제 | 2021.06.13 15: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