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51-3060 / 5,6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윤석열 42.1% vs 이재명 35.9%…가상 양자대결서 尹 '우세'

    ... 국민의힘 의원(2.0%), 원희룡 제주도지사(1.4%),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1.3%), 심상정 전 정의당 대표(1.1%),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1.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0.7%),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0.7%)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2 11:50 | 홍민성

  • thumbnail
    불교 믿는 후임에 "사탄의 자식"…막말 육군상사 법무 조사

    ... 관심이 없다"고 고발했다. 5사단 측은 "부대는 '간부 비위' 관련 제보를 인지한 즉시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감찰 조사를 실시했고, 제보 내용 일부가 사실인 것으로 확인했다"며 "현재 해당 간부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법무 조사가 진행 중이며,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 및 절차에 의거 엄정하게 처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1 17:52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측 "기본대출, 설익은 환상" vs 이재명 "기득권 인식 참담"

    ...며 "월 30만 원이 없어 목숨을 끊어야 했던 송파 세 모녀 가족, 수십조 원의 국민 혈세를 갚지 않고도 지금도 당당하게 기업활동을 하는 대기업들. 국가는 누구를 보호하고 책임져야 하냐"고 반문했다. 이 지사는 전날 제5차 기본금융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기본대출권을 보장해 국제사회가 권고하는 포용금융, 공정금융을 실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1 17:44 | 홍민성

  • thumbnail
    배구협회, 김연경 인터뷰 논란에 "후원 더 받게 하려고…"

    ... 왜 시킨 것이냐"는 부정 여론이 형성됐다. 실제로 대한민국배구협회 게시판에는 기자회견 이후 비난성 글이 폭주했다. 누리꾼들은 게시판에 "배구협회는 당장 사과하라", "첫 인터뷰가 포상금 감사 강요라니", "실시간으로 보다가 기가 찼다", "영광은 선수들의 것이지 본인들의 것이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1 16:21 | 홍민성

  • thumbnail
    조국 "정경심 유죄 고통스러워…대법원 상고할 것"

    ... "위법수집증거의 증거능력, 업무방해죄 법리 등에 대해 대법원에 상고해 다투겠다"고 했다. 이날 서울고법 형사1-2부(엄상필 심담 이승련 부장판사)는 업무방해와 위조 사문서 행사, 자본시장법 위반 등 총 15개 혐의로 기소된 정 교수에게 1심과 동일한 징역 4년을 선고했다. 정 교수는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형의 실형을 선고받아 법정 구속된 상태로 항소심 재판을 받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1 14:52 | 홍민성

  • thumbnail
    허은아 "정경심 스펙 조작 그랜드슬램…부메랑 비극으로 돌아와"

    ... 4년을 선고했다. 정 교수는 작년 12월 1심에서 징역형의 실형을 선고받아 법정 구속된 상태로 항소심 재판을 받았다. 다만 항소심에서는 벌금 5억원과 추징금 1억 4000여만원을 선고한 1심과 달리 벌금 5000만원과 추징금 1600만원을 감경했다. 재판부는 정 교수의 자녀 입시비리 혐의 전부를 유죄로 인정했다. 1심과 동일하다. 사모펀드 관련 혐의 가운데서는 일부를 유죄로 인정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1 14:49 | 홍민성

  • thumbnail
    '울버린' 휴 잭맨, 뒤늦은 후회…"여름 태양 조심하라" 경고

    ...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3년 처음 피부암 투병 사실을 공개했고 2017년에도 재발 사실을 알렸다. 휴 잭맨이 진단받았던 피부암은 '기저세포암'(basal cell carcinoma)으로 피부암의 가장 흔한 형태다. 그는 "이런 일이 본인에게는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지 말고,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피부 검사를 자주 받아야 한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1 14:11 | 홍민성

  • thumbnail
    김병민 "文, 아직도 조국에 마음의 빚 있나"

    ... 우리 정치가 '조국의 시간'에 갇혀서, 국민의 공정과 상식을 저버리는 일이 없어야 한다"며 "어떤 권력과 기득권도 '국민의 공정한 기회'를 무력화시킨 입시 비리 앞에 예외가 될 수 없음을 밝혀 준 재판부 판단을 존중하며, 이 같은 불법 행위가 다시는 발붙일 곳 없도록 엄정한 제도 개선 마련에 모두 함께 나서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1 13:42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경선 앞두고 영화 '라이온 킹'을 소환한 이유

    ... 이어 "저는 우리 후보들 곁에 권력욕을 부추기는 하이에나가 아니라 밝고 긍정적인 멧돼지와 미어캣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하쿠나마타타 노래라도 같이 부르면서 좋은 사람들의 조력을 받으면 사자 왕이 된다. 초원의 평화는 덤이다"라고 했다. 한편 정 의원은 이 대표가 반박에 나서자 "오바마의 좋은 글을 올렸을 뿐인데 참 딱하다"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1 12:16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폭군' 빗댄 원희룡 "이번엔 기본채무자 공약…아무 말 대잔치"

    ... "청년기본대출은 청년이 높은 금융 문턱으로 고리 대부업체와 불법 사채시장에 내몰려 끝내 신용불량자나 기초 생활 보장 수급자로 전락하는 일이 없도록 사전 예방할 수 있다"며 "청년의 자기계발 기회 확보, 이자 부담 완화 등이 가능하다"고 피력했다. 이 지사는 이 밖에도 ▲기본저축 제도 도입 ▲불법 대부 행위 처벌 강화 ▲법정 최고금리 단계적 하향 조정 등을 내걸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1 11:28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