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61-3070 / 5,6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명 "윤석열, 사실상 언론 사전 검열…전두환 떠올라"

    ... 원전이 폭발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2011년 당시 전 세계인들이 TV 생중계로 직접 확인한 것을 혼자만 아니라고 주장하니 어이가 없다"고 했다. 이어 "방사능 유출도 없었다고 주장한다. 이는 일본 극우 정치인조차도 대놓고 하지 못하는 주장"이라며 "국민의힘 의원들도 인정한 문제에 윤 후보가 허무맹랑한 주장을 하는 까닭을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2 14:36 | 홍민성

  • thumbnail
    윤희숙, 최재형 발언에 "가장 의미 있는 화두 중 하나"

    ... 시스템이라는 분이 국민들에게 무슨 비전을 설명하고 어떻게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지겠다는 것인가"라고 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하태경 의원은 SNS에 "최재형 후보님,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것은 대통령의 기본 책무"라며 "우리가 정부를 비판하는 이유도 정부에게 국민의 삶을 책임져야 할 막중한 사명이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2 13:36 | 홍민성

  • thumbnail
    삼전·SK하닉 주가 하락 왜?…"메모리 반도체 업황 둔화 우려"

    ... 반도체 업황 둔화는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다만 사물인터넷(IoT), 엣지 컴퓨팅(데이터 일부를 분산된 소형 서버를 통해 처리하는 방식) 도입 등을 고려하면 중장기적 관점에서 긍정적인 시각은 유효하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황민성 삼성증권 연구원은 "단기적 사이클의 하락 전환이 예상되지만 중장기적 업황은 여전히 견조한 상태"라며 "수요는 PC와 모바일과 같은 기기에서 빅데이터를 위한 서버, 이를 활용한 IoT, 엣지 컴퓨팅으로 다양화되며 성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

    한국경제 | 2021.08.12 11:53 | YONHAP

  • thumbnail
    윤석열 42.1% vs 이재명 35.9%…가상 양자대결서 尹 '우세'

    ... 국민의힘 의원(2.0%), 원희룡 제주도지사(1.4%),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1.3%), 심상정 전 정의당 대표(1.1%),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1.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0.7%),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0.7%)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2 11:50 | 홍민성

  • thumbnail
    불교 믿는 후임에 "사탄의 자식"…막말 육군상사 법무 조사

    ... 관심이 없다"고 고발했다. 5사단 측은 "부대는 '간부 비위' 관련 제보를 인지한 즉시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감찰 조사를 실시했고, 제보 내용 일부가 사실인 것으로 확인했다"며 "현재 해당 간부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법무 조사가 진행 중이며,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 및 절차에 의거 엄정하게 처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1 17:52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측 "기본대출, 설익은 환상" vs 이재명 "기득권 인식 참담"

    ...며 "월 30만 원이 없어 목숨을 끊어야 했던 송파 세 모녀 가족, 수십조 원의 국민 혈세를 갚지 않고도 지금도 당당하게 기업활동을 하는 대기업들. 국가는 누구를 보호하고 책임져야 하냐"고 반문했다. 이 지사는 전날 제5차 기본금융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기본대출권을 보장해 국제사회가 권고하는 포용금융, 공정금융을 실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1 17:44 | 홍민성

  • thumbnail
    배구협회, 김연경 인터뷰 논란에 "후원 더 받게 하려고…"

    ... 왜 시킨 것이냐"는 부정 여론이 형성됐다. 실제로 대한민국배구협회 게시판에는 기자회견 이후 비난성 글이 폭주했다. 누리꾼들은 게시판에 "배구협회는 당장 사과하라", "첫 인터뷰가 포상금 감사 강요라니", "실시간으로 보다가 기가 찼다", "영광은 선수들의 것이지 본인들의 것이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1 16:21 | 홍민성

  • thumbnail
    조국 "정경심 유죄 고통스러워…대법원 상고할 것"

    ... "위법수집증거의 증거능력, 업무방해죄 법리 등에 대해 대법원에 상고해 다투겠다"고 했다. 이날 서울고법 형사1-2부(엄상필 심담 이승련 부장판사)는 업무방해와 위조 사문서 행사, 자본시장법 위반 등 총 15개 혐의로 기소된 정 교수에게 1심과 동일한 징역 4년을 선고했다. 정 교수는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형의 실형을 선고받아 법정 구속된 상태로 항소심 재판을 받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1 14:52 | 홍민성

  • thumbnail
    허은아 "정경심 스펙 조작 그랜드슬램…부메랑 비극으로 돌아와"

    ... 4년을 선고했다. 정 교수는 작년 12월 1심에서 징역형의 실형을 선고받아 법정 구속된 상태로 항소심 재판을 받았다. 다만 항소심에서는 벌금 5억원과 추징금 1억 4000여만원을 선고한 1심과 달리 벌금 5000만원과 추징금 1600만원을 감경했다. 재판부는 정 교수의 자녀 입시비리 혐의 전부를 유죄로 인정했다. 1심과 동일하다. 사모펀드 관련 혐의 가운데서는 일부를 유죄로 인정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1 14:49 | 홍민성

  • thumbnail
    '울버린' 휴 잭맨, 뒤늦은 후회…"여름 태양 조심하라" 경고

    ...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3년 처음 피부암 투병 사실을 공개했고 2017년에도 재발 사실을 알렸다. 휴 잭맨이 진단받았던 피부암은 '기저세포암'(basal cell carcinoma)으로 피부암의 가장 흔한 형태다. 그는 "이런 일이 본인에게는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지 말고,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피부 검사를 자주 받아야 한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1 14:11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