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81-3090 / 5,8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홍준표 캠프, 윤석열 측 중앙선관위 고발…"대리투표 시도"

    ... 캠프는 "조직적인 대리투표 시도"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 캠프 여명 대변인은 한경닷컴과 통화에서 "해당 문자메시지를 중앙선관위에 고발했다"고 말했다. 반면 윤 전 총장 측은 대리투표 시도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윤 전 총장 캠프 관계자는 통화에서 "도와드린다는 의미가 모바일 투표 방법을 알려주겠다는 의미"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7 16:30 | 홍민성

  • thumbnail
    80대 女, 46살 나이차 극복한 사랑…"세 번 만나고 결혼 골인"

    ... 사기를 당할 수 있는 그런 여자가 아니다. 그리고 모하메드는 제게 돈을 요구한 적이 없다. 모든 비용을 절반으로 나눈다"고 했다. 이어 "그가 (영국) 비자를 받고 저를 버릴까 두렵지 않다"며 "목숨을 걸고 그를 신뢰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이리스는 지난해 1월 방송에 출연해 모하메드와의 성생활에 대해 적나라하게 설명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7 16:29 | 홍민성

  • thumbnail
    "악재 다 반영"…SK하이닉스 목표가 줄상향

    ... 전략을 짤 것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의 3분기 D램 판매 비트 그로스(메모리 용량을 1비트 단위로 환산해 계산한 메모리 반도체의 생산량 증가율)는 -1.6%로, 2분기(5.1%)에 비해 크게 낮아졌다. 황민성 삼성증권 연구원은 “3분기 D램 비트 그로스는 수익성 경영의 방증”이라며 “수익성 경영에 대한 의견을 밝힌 건 처음이 아니지만 이처럼 판매 물량을 희생하면서까지 지킨 적은 드물다”고 평가했다. ...

    한국경제 | 2021.10.27 16:11 | 심성미

  • thumbnail
    "호텔 이불에 코피 흘려 32만원 물어줬는데…노란 자국이"

    ... 아닌가", "누가 내 차를 박으면 그 전 기스까지 몽땅 뒤집어씌우는 느낌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호텔도 문제라고 보지만 글쓴이도 잘한 건 없다. 아이가 코피를 이불에 흘렸으면 체크아웃할 때 당연히 이야기하고 그 자리에서 해결을 봤어야 한다. 뭘 그렇게 조목조목 따지고 있냐", "절반은 책임져야 한다" 등의 지적도 있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7 15:19 | 홍민성

  • thumbnail
    주차된 남의 차 몰아 '쾅', 만취女의 만행…"내 소중한 제네시스"

    ... 적용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 불법사용 죄에 해당된다"며 "음주 측정 거부죄도 함께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대로 된 손해배상을 하면 벌금형으로 끝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술이 문제다. 엄청 후회하고 있을 것"이라며 "절도를 한 여성은 처벌이 가벼워질 수 있도록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7 14:11 | 홍민성

  • thumbnail
    "고압수라 아플 텐데"…자동 세차 기계로 샤워한 황당 男 [영상]

    ... 고압수(110bar)라 맞으면 아플 것 같다"며 "며칠 고민하다가 조심스레 올려본다. 몸만 안 상하셨으면 다행일 것 같은데 세차장 하면서 별일 많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샤워 금지' 현수막 걸어라", "저러다 다치면 세차장에 돈 달라고 하려나", "세상 오래 살고 볼 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7 11:57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저격수' 하태경, 윤석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 합류

    ... 했다. 이에 하 의원은 "부산에서도, 경남에서도 '하태경 꼭 떨어뜨려 달라'고 노골적으로 주문했다고 한다"며 "막말 본색은 여전하다. 어떻게 같은 당 경쟁 후보를 두고 '쥐어팰 수도 없고'라는 막말을 할 수가 있나"라고 지적했다. 한편 경선에 참여했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안상수 전 인천시장은 홍 의원 캠프에 합류해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7 11:25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손준성 영장 기각에 "공수처인가 공작처인가"

    ... "아쉽지만 법원의 판단을 존중하며 손 검사에 대한 조사와 증거 보강 등을 거쳐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했다. 손 검사는 "현명한 결정을 내려주신 사법부에 감사드린다"고 짧은 입장만 밝혔다. 한편 손 검사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지난해 4월 부하 검사 등에게 여권 인사와 언론인 등에 대한 고발장 작성 등을 지시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7 10:23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모질게 한 것 사과"…文 "1위 되니 그 심정 알겠죠?"

    ... 해냈고, 그동안 대통령과 경기도지사로서 함께 국정을 끌어왔다"고 회상했다. 아울러 "이제 저는 물러나는 대통령이 되고, 이재명 후보가 새로운 후보가 되셔서 감회가 새롭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과 이 후보는 이날 약 50분간 대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범여권 지지층 결속에 효과적이었다는 평가와 함께 명백한 정치적 개입이라는 취지의 비판도 나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6 17:20 | 홍민성

  • thumbnail
    또 홍준표만 이재명 앞섰다…洪 45.1% vs 李 40.6%

    ... 이재명 후보와 유승민 후보 구도는 40.9%, 30.4%, 이재명 후보와 원희룡 후보의 경우 42.8%, 34.9%로 집계됐다. 해당 조사는 지난 23~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 무선 전화면접(100%)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22.7%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6 16:48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