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91-3100 / 5,6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쌍둥이 자매 없인 안 돼" 靑 청원 무색…김연경 이끄는 女배구 맹활약

    ... 저하가 됐는데도 이 결과니까 놀랍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재영과 이다영은 지난 2월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학폭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해당 글에는 '칼로 위협했다', '부모님 욕을 했다', '강제로 돈을 걷었다' 등의 충격적인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06 09:44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윤석열 '후쿠시마' 논란에 "日극우세력 모습 보여"

    ... 발언으로 인해 논란이 거세지자 해당 발언은 기사에서 삭제됐다. 윤 전 총장 측은 "인터넷판에 처음 올라온 기사는 후보의 의도와 다르게 반영됐다"며 "지면 매체의 특성상 긴 시간의 인터뷰를 압축적으로 기사에 담는 것은 불가피하다. 의미가 다르게 전달됐을 경우, 서로 조정할 수 있는 문제인데 이 과정을 두고 공세를 벌이는 것은 비열한 정치공세"라고 반박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05 17:16 | 홍민성

  • thumbnail
    윤희숙 "이재명, 김연경이 전과 있나 막말했나…소비 그만"

    ... 도전의 끊임없는 반복일 것"이라며 "정치도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 기득권의 저항과 반발이 거세도 국민과 시대의 목소리에 집중해야 한다"고 적었다. 이어 "온갖 마타도어의 강을 건너야 하며 중심을 잃지 않고 실력을 증명해야 국민의 두터운 신뢰도 얻을 수 있다"며 "김연경 선수의 통쾌한 포효가 참 부럽고 멋지다"라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05 16:58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윤석열·최재형 싸잡아 비판 "핑계 대고, 준비 덜 되고"

    ... 보고 뽑아 지금 대한민국이 고생하고 있다"고 문재인 대통령도 함께 비판했다. 이어 "차분하게 사안을 연구하시고 공부를 하신 후에 메시지를 내시라"며 "준비가 안 되셨다면 벼락치기 공부라도 하셔서 준비된 후에 다시 나오시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책임지는 중차대한 자리"라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05 16:13 | 홍민성

  • thumbnail
    김부선 이어 하태경도 "이재명 음주운전, 한두 번 아닐 것"

    ... 음주운전 전과 2회 이상이라는 거에 18조를 건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지사는 지난 4일 2차 대선 예비후보 토론회에서 음주운전 전력에 대한 후보들의 비방이 거세지자 "제가 과거에 음주운전으로 처벌받은 전력을 말씀하시고 싶은 것 같은데 이 자리를 빌려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죄송하다. 지우고 싶은 제 인생의 오점"이라고 사과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05 16:12 | 홍민성

  • thumbnail
    장경태 "윤석열, 주연급 되려 1일 1논란 제조하는 '신 스틸러'"

    ... 아니면 알고도 그냥 강행한 건지 모르지만 명백한 코로나 국회 방역수칙 위반이다. 수도권 코로나 4단계로 격상되면서 하루 전 의원실로부터 미리 방문자의 인적사항을 접수 받는데, 이런 경우가 아니라면 출입증을 절대 배부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측은 "체온 측정 등 일반적인 방역 수칙은 지켰지만 국회 내 수칙을 엄격히 지키지 못했다"고 전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05 15:43 | 홍민성

  • thumbnail
    송영길, '불임 정당' 발언으로 또 구설…과거 논란 톺아보니

    ... 어디냐"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낙관적 생활 태도와 창조적 개그 감각만은 높이 평가한다"고 비꼬았고, 황규환 당시 미래통합당 부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아무리 북한을 옹호했던 송 의원이라지만 해도 해도 너무한다"며 "국민의 불안감과 국가 안위는 생각지 않은 귀를 의심케 하는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05 15:08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국회 신고식' 방역수칙 위반 신고당했다

    ... 아니면 알고도 그냥 강행한 건지 모르지만 명백한 코로나 국회 방역수칙 위반이다. 수도권 코로나 4단계로 격상되면서 하루 전 의원실로부터 미리 방문자의 인적사항을 접수 받는데, 이런 경우가 아니라면 출입증을 절대 배부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측은 "체온 측정 등 일반적인 방역 수칙은 지켰지만 국회 내 수칙을 엄격히 지키지 못했다"고 전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05 13:35 | 홍민성

  • thumbnail
    "피 토하는 심정"…조국 지지자, '정경심 무죄 촉구' 서명운동

    ... 정경심 교수가 1심에서 유죄를 선고 받은 혐의에 대해서, 항소심 재판부에서는 정치적 판단을 철저히 배제하고 선처가 아닌, 헌법과 형사소송법에 따른 법과 원칙, 실체적 진실을 규명한 법관의 양심에 따라 무죄를 선고해 대한민국 사법정의를 바로 세워 주실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강력히 요청드린다"고 촉구했다. 한편 정 교수의 항소심 선고 공판은 오는 11일 오전 10시 30분에 열린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05 11:21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내가 전범이면 국민의힘은 일본군인가" 안철수 저격

    ... 지난 4일 중앙일보 유튜브 '강찬호의 투머치토커'에 출연해 "그 말(이 대표의 Yes인지 No인지만 답하라)이 일본이 싱가포르를 침략했을 때 야마시타 중장이 '예스까노까', '항복할래 말래?' 역사적으로는 그런 뜻"이라면서 "설마 그런 의도로 했을까. 역사적 사실을 모르고 그 말을 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05 11:00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