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0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폭염發 '추석 장바구니 물가' 대란 오나

    ... 있다. 채소 가격이 1주일 새 15% 넘게 오르고 과일 축산물 등의 물가도 들썩이고 있다. 다음달 추석을 앞두고 채소 대란 우려가 커지자 문재인 대통령도 관련 정부 부처에 선제적 대응을 주문했다. 정부는 ‘추석 민생대책’을 ... 전보다 15.1% 올랐다. 평년과 비교해보면 상승폭은 더욱 두드러진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이날 양배추 포기당 평균 소매가는 7087원으로 평년 대비 122.8% 올랐다. 시금치 가격은 ㎏당 2만1206원으로 120.5% ...

    한국경제 | 2018.08.14 17:33 | 임도원/이태훈

  • thumbnail
    "배달서비스 대신 음식質로 승부… 가맹점 우선정책이 성공 비결이죠"

    ... 심리적 만족감)’가 한솥도시락의 최대 강점이라고 강조했다. 한솥도시락에 들어가는 밥은 혼합미가 아니라 품질 좋은 ‘무세미’나 ‘신동진 단일미’를 사용해 짓는다. 김치 역시 국내산 배추에 고춧가루와 마늘, 젓갈 등 국내산 농산물만 사용해 내놓는다. 품질 유지를 위해 배달에도 제한을 뒀다. 단체도시락(30개 이상) 주문 외에는 배달서비스를 하지 않는다. 이 회장은 “도시락 천국인 일본 시장도 배달전문 도시락 브랜드로 ...

    한국경제 | 2018.08.12 16:03 | 안효주

  • thumbnail
    '봄 저온·여름 폭염' 연타 맞은 과일 줄줄이 상승

    배추·무 가격 급등세 8월에도 이어져 유례없는 폭염에 채솟값이 급등한 데 이어 봄철 이상저온 피해까지 겪은 과일값이 또 줄줄이 오르고 있다. 9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에 따르면 이달 사과와 감귤, 포도, ... 기준)는 저장배 가격 약세 영향으로 지난해 3만7천800원보다 낮은 3만~3만3천 원에 거래될 것으로 보인다. 과일 상승은 개화기인 봄철의 이상저온 피해와 최근 폭염으로 인해 과일 생육이 저조하면서 출하량도 감소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

    한국경제 | 2018.08.09 07:42 | YONHAP

  • thumbnail
    [농수산물 시세] 고랭지 배추·무 한달 새 두 배 '껑충'

    폭염으로 배추 무 등 노지 채소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배추 가격은 도매시장에서 1포기에 3942원으로 전월 대비 115.8% 올랐다. 평년과 비교해도 약 40% 오른 가격에 거래됐다. 무와 양배추 가격도 전월 대비 각각 83.6%, 175.3% 상승했다. 무 1개 가격은 2071원, 양배추 1포기는 5343원에 거래됐다. 고랭지 배추·무는 노지에서 재배되고, 서늘한 기후에서 잘 자라는 특성상 ...

    한국경제 | 2018.08.02 18:20 | 김보라

  • thumbnail
    폭염 후폭풍은 이제부터…우유·계란·채소 '들썩'

    ...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소비자 물가 안정에 발 벗고 나섰다. 2일 한국농식품유통공사(aT센터)에 따르면 최근 배추 10kg 도매 가격은 1만6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만1580원)보다 38% 뛰었다. 한 달 전에 비해선 ... 해도 배추와 무 가격은 평년보다 1~3% 높은 수준이었으나 폭염이 심해지면서 생육이 나빠지고 수확이 크게 줄면서 이 뛴 것이다. 배추와 무는 적정온도(25~28도) 이상을 넘으면 물러지거나 갈색 반점이 생겨 상품성도 떨어진다. ...

    한국경제 | 2018.08.02 13:30 | 노정동

  • thumbnail
    폭염 속 무·배춧 급등에 '여름 김장' 대신 포장김치

    폭염으로 채소값이 크게 오르면서 포장김치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배추 도매가격은 지난 7월 평균 가격이 포기당 2700원대로 평년보다 약 30% 올랐다. 원재료값이 오르면서 G마켓에서 지난 6~7월 포장김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4% 늘었다. 품목별로는 총각김치(175%), 동치미와 나박김치(141%), 백김치(60%), 열무김치(32%) 순으로 판매 증가율이 높았다. 배추, 무 가격 상승으로 ‘여름 김장’을 하지 않고 ...

    한국경제 | 2018.08.01 17:59 | 김보라

  • thumbnail
    폭염에 배추·무 가격 '고공행진'… 과일값도 올라

    33도 이상 폭염일수 25년 만 최다…수박·포도·복숭아 올랐다 유례없는 폭염이 장기간 이어지면서 날씨에 취약한 배추와 무 가격이 뛰고 있다. 지난주 정부가 수급 대책을 한 차례 발표했지만, 장기 폭염에 급등세가 잡히지 않고 있다. 1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농산물 도매가격은 지난달 하순 기준으로 평년보다 6.5% 높게 형성돼 있다. 이를 견인한 것은 배추와 무 등 노지채소다. 배추(포기당·이하 ...

    한국경제 | 2018.08.01 11:06 | YONHAP

  • thumbnail
    폭염에 뛴 배추·뭇…정부, 비축물량 조기방출·할인판매

    농협서 무 40∼50% 할인판매…'폭염대응 농축산물 수급안정 TF' 가동 정부가 폭염으로 가격 강세를 보이는 배추·무 등 농산물을 조기 방출하고 농협을 통해 할인판매를 하는 등 수급 관리를 강화한다. 정부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폭염에 따른 농축수산물 수급·가격 동향과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배추와 무는 지난달 초반까지 가격이 ...

    한국경제 | 2018.08.01 09:45 | YONHAP

  • thumbnail
    '시금치 한달새 50%' 폭염·휴가철 들썩…7월 소비자물가 1.5%↑

    ... 1일 휘발유 가격 전국 평균은 ℓ당 1천614.05원이고 최저가는 1천518원, 최고가는 2천298원이다. 경유 전국 평균은 1천414.69원, 최저가는 1천308원, 최고가는 2천125원이다. 개인 서비스 요금은 2.2% ... 16.7% 이후 3∼6월에 4개월 연속 하락하다가 이달 반등했다. 시금치가 6월보다 50.1%나 치솟았고 배추 39.0%, 상추 24.5%, 열무 42.1% 등도 가격이 껑충 뛰었다. 축산물도 고온에 가축 폐사가 속출하며 ...

    한국경제 | 2018.08.01 08:01 | YONHAP

  • [사설] 물가 급등, 소비심리 급랭… 위기의 전조 아닌가

    ... 줄줄이 밀어올리고 있다. 가스가격마저 가파르게 오르면서 택시·버스 요금 인상설이 솔솔 흘러나온다. 국내 요인들도 물가를 끌어올리고 있다. 폭염이 지속되면서 신선식품이 폭등, 밥상 물가가 춤을 추고 있는 게 대표적이다. 배추와 무 가격은 평년보다 30~40% 올랐고 우유값과 유제품 가격도 줄줄이 인상 대기 중이다. 급등한 최저임금 역시 제품 가격에 전가되면서 물가를 자극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상반기 평균 1.4%였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하반기에는 ...

    한국경제 | 2018.07.25 1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