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21-325 / 3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대, 상선지분 팔아 정 명예회장 담보 갚기로

    ... 명예회장측의 엘리베이터 경영권 장악 움직임에 맞서 그룹 경영권을 지키기 위한 적극적인 방어 차원으로 해석되고 있다. 최근 신한BNP파리바투신운용이 운용하는 사모펀드가 매입한 현대엘리베이터 지분 12.82%는 정 명예회장에 동의하는 `범현대가' 9개 계열사가 개인 또는 법인 명의로 사들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 명예회장측의 지분 매입이 사실이라면 앞서 지난 8월 `범현대가' 계열사 9개를 통해 매집했던 엘리베이터 지분 16.2%(KCC지분 3.1% 포함)에 대한 의결권을 ...

    연합뉴스 | 2003.11.06 00:00

  • 현대그룹, "적대적 M&A 표적되나" 초긴장

    ... KCC측 3.1%, 정몽근 회장의 현대백화점 계열 2.92%, 정주영 명예회장의 동생 정순영 성우그룹쪽의 현대시멘트 0.53%,정상영 명예회장의 매제인 김영주 명예회장측의 한국프랜지 2.72%, 울산화학 1.93%,현대종합금속 4.99% 등 `범현대가' 9개 계열사가 16.2% 지분을 추가 매입했다. 현재 정상영 명예회장이 거느리는 KCC지분은 3%대에 그치고 있지만 정 명예회장이 나머지 `범현대가' 계열사들이 매집했던 13.1%에 대한 의결권을 위임받는 경우에는 대주주인 ...

    연합뉴스 | 2003.11.05 00:00

  • 정몽구 회장, 몽헌 회장 49재 불참 '속뜻'은

    `현대가'의 맏형인 정몽구 회장이 21일 열린 동생 고(故) 정몽헌 현대아산 회장의 49재에 불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대아산 등에 따르면 이날 고인의 위패가 있는 서울 우이동 도선사에서 고정회장의 부인 현정은 ... 여부 등과 관련지으려는 여론을 의식, 참석하지 않았으며 지난달 중순정상영 KCC(고려금강화학) 명예회장 주도로 범현대가 9개사가 현대엘리베이터 경영권 방어에 나섰을 때도 현대차 그룹은 참여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정몽구 회장이 49재에 ...

    연합뉴스 | 2003.09.21 00:00

  • 범현대가 '맹주' 누가될까

    ... 사망후 그의 삼촌인 정상영 KCC(고려금강화학)그룹 명예회장이 경영권 공백사태에 처한 현대그룹 지키기에 적극 나서면서 `범현대가'의 법통계승 주체에 대한 재계 안팎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정몽헌 회장 사망으로 현대가의 법통이 자연스럽게 장자인 정몽구 현대차그룹회장쪽으로 모아진 가운데 그동안 후방에 머물러 있던 정상영 명예회장이 전면으로등장함에 따라 현대가내 `맹주'(盟主) 자리를 놓고 미묘한 신경전이 감지되고 있다. ◆정상영씨, `현대그룹 직접관리' = 정상영 명예회장은 정몽헌 ...

    연합뉴스 | 2003.08.24 00:00

  • 경영권 위기맞아 뭉친 현대家

    현대그룹의 인수.합병(M&A) 위기를 계기로`왕자의 난' 이후 쪼개졌던 현대가(家)에 화합의 분위기가 흐르고 있다. 현대그룹은 외국인이 지난 8일 이후 지주회사인 현대엘리베이터의 주식을 집중매입, 경영권을 위협받게되자 13일 ... 면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아직까지는 추가 대응할 필요가 없을 것같지만 우리를 도와줄 `범현대가' 기업이 100개는 넘는다"며 경영권 보호를 확신했다. 최근 정몽헌 회장의 장례를 치르면서 끈끈한 가족애를 과시했던 ...

    연합뉴스 | 2003.08.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