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21-330 / 3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명예회장측, "범현대가 결속 `이상' 없다"

    ...트가 현대엘리베이터 주식 전량을 매도한 직후 김영주 한국프랜지 명예회장 계열의 울산화학이 이를 상회하는 물량을 시장에서 사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정 명예회장측은 `범현대가'의 엘리베이터 지분율은 그대로 유지할수 있게 됐다며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범현대가내 `이견설'을 일축하고 나섰다. 12일 현대가 등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의 매형인 김영주 명예회장 계열의 울산화학은 11일 시장에서 엘리베이터 지분 3만3천주(약 0.5%)를 사들였다. ...

    연합뉴스 | 2003.11.12 00:00

  • [정몽헌회장 탈상 .. 현대 경영권분쟁 어떻게 되나]

    고 정몽헌 회장의 100일 탈상이 지나면서그동안 숨가쁘게 진행돼 온 현대가의 경영권분쟁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 그동안 `상중'이라는 이유로 침묵을 지켰던 현정은 현대엘리베이터 회장이 12일`대국민 발표문'을 통해 그룹 회장직 유지에 대한 의지표명에 나섰고 정상영 KCC 명예회장측도 `범현대가의 결속력에 변함이 없다'며 경영권 장악에 대한 준비작업을다각도로 진행하고 있다. 이처럼 팽팽한 신경전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정 명예회장의 매형이자 ...

    연합뉴스 | 2003.11.12 00:00

  • 현정은회장, 왜 '현대그룹 회장' 강조했나

    ... 이에앞서 정상영 KCC 명예회장측은 지난 9일 입장발표에서 현정은 회장 체제를 유지하고 지원하되 정 명예회장과 범현대가의 현대그룹에 대한 안정적인 경영을 위해 대주주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혀 사실상 `섭정' 의지를 강력히 표명했다. ... 발표에 대해 뭐라 딱히 입장을 발표할 상황이 아니며 이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가의 한 관계자는 "정 명예회장과 현 회장이 직접적으로 만나는 일은 당분간 없을 가능성이 크다"며 "양측은 시간을 갖고 ...

    연합뉴스 | 2003.11.12 00:00

  • 현대차, `MK, 범현대가 일원' 발언에 `발끈'

    KCC가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도 정상영 KCC 명예회장과 뜻을 같이 하는 `범현대가'의 일원이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 현대차측이 `집안분쟁에 우리를 끌어들이지 말라'며 발끈하고 나섰다. KCC는 이날 정명예회장의 입장을 설명한 기자간담회에서 정몽구 회장도 `범현대가'에 포함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그러니까 '범 현대가'라고 하는 것 아닌가. 가족들간에 충분한 협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해 현대차그룹측은 ...

    연합뉴스 | 2003.11.09 00:00

  • 현정은 회장, `독립 경영기반 다지겠다'

    ... 임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특히 독립경영 기반 부분을 언급한 것은 정 명예회장측이 대주주의 역할을 하게되더라도 현회장 체제를 존중해 준다고 밝힌 데 대한 재강조의 차원으로 해석되고있다. 그러나 사실상 현대그룹이 정상영 명예회장 등 `범현대가'의 영향권 밑으로 재편된 상태에서 현회장의 입지는 제한될 수 밖에 없어 그룹 경영이 현회장의 단독 결정으로 이뤄지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현회장은 그동안 "중요한 현안이 있을 때마다 정상영 명예회장 등 집안 어른들과 상의해나가겠다"고 ...

    연합뉴스 | 2003.11.09 00:00

  • 긴박했던 현대그룹 경영권 분쟁

    현정은 회장 취임 후 숨가쁘게 진행됐던 `현대가의 경영권 분쟁'이 9일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현 회장 체제 유지' 선언으로 일단 표면적으로는 일단락됐다. 현대그룹의 경영권 과 관련, 정 명예회장이 부각되기 시작한 것은 고 ... `대응'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서둘러 이뤄진 조치가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또 현대가에서는 현회장 취임은 현대가문의 충분한 합의로 이뤄진 것이 아니라고 전하기도 했다. 이후 정명예회장의 뜻에 동조하는 범현대가가 이달 4일 BNP ...

    연합뉴스 | 2003.11.09 00:00

  • 현대, 상선지분 팔아 정 명예회장 담보 갚기로

    ... 명예회장측의 엘리베이터 경영권 장악 움직임에 맞서 그룹 경영권을 지키기 위한 적극적인 방어 차원으로 해석되고 있다. 최근 신한BNP파리바투신운용이 운용하는 사모펀드가 매입한 현대엘리베이터 지분 12.82%는 정 명예회장에 동의하는 `범현대가' 9개 계열사가 개인 또는 법인 명의로 사들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 명예회장측의 지분 매입이 사실이라면 앞서 지난 8월 `범현대가' 계열사 9개를 통해 매집했던 엘리베이터 지분 16.2%(KCC지분 3.1% 포함)에 대한 의결권을 ...

    연합뉴스 | 2003.11.06 00:00

  • 현대그룹, "적대적 M&A 표적되나" 초긴장

    ... KCC측 3.1%, 정몽근 회장의 현대백화점 계열 2.92%, 정주영 명예회장의 동생 정순영 성우그룹쪽의 현대시멘트 0.53%,정상영 명예회장의 매제인 김영주 명예회장측의 한국프랜지 2.72%, 울산화학 1.93%,현대종합금속 4.99% 등 `범현대가' 9개 계열사가 16.2% 지분을 추가 매입했다. 현재 정상영 명예회장이 거느리는 KCC지분은 3%대에 그치고 있지만 정 명예회장이 나머지 `범현대가' 계열사들이 매집했던 13.1%에 대한 의결권을 위임받는 경우에는 대주주인 ...

    연합뉴스 | 2003.11.05 00:00

  • 정몽구 회장, 몽헌 회장 49재 불참 '속뜻'은

    `현대가'의 맏형인 정몽구 회장이 21일 열린 동생 고(故) 정몽헌 현대아산 회장의 49재에 불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대아산 등에 따르면 이날 고인의 위패가 있는 서울 우이동 도선사에서 고정회장의 부인 현정은 ... 여부 등과 관련지으려는 여론을 의식, 참석하지 않았으며 지난달 중순정상영 KCC(고려금강화학) 명예회장 주도로 범현대가 9개사가 현대엘리베이터 경영권 방어에 나섰을 때도 현대차 그룹은 참여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정몽구 회장이 49재에 ...

    연합뉴스 | 2003.09.21 00:00

  • 범현대가 '맹주' 누가될까

    ... 사망후 그의 삼촌인 정상영 KCC(고려금강화학)그룹 명예회장이 경영권 공백사태에 처한 현대그룹 지키기에 적극 나서면서 `범현대가'의 법통계승 주체에 대한 재계 안팎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정몽헌 회장 사망으로 현대가의 법통이 자연스럽게 장자인 정몽구 현대차그룹회장쪽으로 모아진 가운데 그동안 후방에 머물러 있던 정상영 명예회장이 전면으로등장함에 따라 현대가내 `맹주'(盟主) 자리를 놓고 미묘한 신경전이 감지되고 있다. ◆정상영씨, `현대그룹 직접관리' = 정상영 명예회장은 정몽헌 ...

    연합뉴스 | 2003.08.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