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럿이 나눠먹던 비싼' 패밀리레스토랑…코로나 굿바이

    ... 나눠먹는 패밀리 레스토랑의 식문화는 그야말로 직격탄을 맞았다. 외국계 업체의 국내 상륙이 본격화됐던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까지 전성기를 누렸던 패밀리 레스토랑들 상당수가 이미 자취를 감췄다. 1995년 국내에 론칭한 베니건스는 실적 악화로 2016년 한국 시장서 철수했고, 마르쉐 역시 2013년 한국 사업을 접었다. 씨즐러와 토니로마스 역시 각각 2013년과 2014년 사업을 중단했다. 최근 국내 뷔페형 샐러드바 유행을 이끈 '세븐스프링스'도 ...

    한국경제 | 2020.05.04 13:53 | 이미경

  • thumbnail
    "20년 열애"부터 '산다라박·GD' 중매까지…노희영 누구길래?

    ... 팬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받냐"는 질문에 "GD랑 결혼시키라고"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노희영 대표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난처한 기색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희영은 베니건스, 마켓 오 콘샙트 개발을 담당하면서 오리온 부사장 자리까지 올랐다. 이후 2010년부터 CJ그룹 브랜드 전략 고문으로 5년간 활약했고, 현재는 YG FOODS 대표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청담동의 누벨퀴진 레스토랑 '궁'을 ...

    연예 | 2020.03.11 09:23 | 김소연

  • thumbnail
    다들 망했는데 아웃백은 왜 홀로 잘나갈까

    코코스, 스카이락, TGIF, 씨즐러, 마르쉐, 토니로마스, 베니건스, 빕스. 1990년대와 2000년대 패밀리 레스토랑 황금기를 이끌던 브랜드다. 20년 넘게 외식산업을 주도했던 이들은 파인다이닝과 전국 맛집에 밀려 잊혀져 가고 있다. 이런 패밀리 레스토랑의 쇠락에도 1997년 서울 등촌동에서 시작한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는 살아남아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아웃백은 프리미엄 스테이크에 집중하는 전략으로 3년간 매년 두 자릿수 성장을 했다. 영업이익도 ...

    한국경제 | 2019.12.09 17:27 | 김보라

  • thumbnail
    Premium 식품업계의 '미다스의 손'은?

    ... 제일기획에서 광고인으로 첫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버거킹이 유독 광고와 마케팅에 강한 이유도 문 대표가 소비 트렌드를 읽는 감각을 보유했기 때문이다. 이후 오리온 외식사업본부 본부장, MPK그룹 대표를 거치며 미국 레스토랑 체인 베니건스, 오리온 마켓오, 피자 전문점 미스터피자 등 손대는 외식 업체마다 성공시켰다. 베니건스를 한국에 들여오기 위해 혼자 미국에 건너가 수십 차례 베니건스 측을 설득했다는 일화로 유명하다. 문 대표는 버거킹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브랜드 ...

    모바일한경 | 2019.12.04 14:06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새 전성기 맞은 '버거킹'…사딸라 마케팅·메뉴 개발로 영업익 5배 올라

    ... 제일기획에서 광고인으로 첫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버거킹이 유독 광고와 마케팅에 강한 이유도 문 대표가 소비 트렌드를 읽는 감각을 보유했기 때문이다. 이후 오리온 외식사업본부 본부장, MPK그룹 대표를 거치며 미국 레스토랑 체인 베니건스, 오리온 마켓오, 피자 전문점 미스터피자 등 손대는 외식 업체마다 성공시켰다. 베니건스를 한국에 들여오기 위해 혼자 미국에 건너가 수십 차례 베니건스 측을 설득했다는 일화로 유명하다. 문 대표는 버거킹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브랜드 ...

    한경Business | 2019.11.25 17:47

  • thumbnail
    연예 마켓+ㅣ 위기의 YG, 손대는 것마다 '참패'…믿었던 빅뱅마저

    ... 본격화되고, 화장품 브랜드 문샷이 중국에 진출해 사업 수익성이 개선되리란 기대감은 있으나 여전히 이렇다할 성과를 내놓진 못한 상태다. 문샷은 지난해 3분기까지 30억 원의 순손실을 냈고, 지난해에도 당기순손실이 66억 원에 달했다. 베니건스, 마켓 오 등을 성공시키며 외식 업계의 신화로 불렸던 노희영을 YG푸즈로 영입하며 외식 사업을 일으키려 했지만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손실은 13억 원이다. 또한 야심차게 설립했던 콘텐츠 제작 전문 자회사 YG스튜디오플렉스는 공동 ...

    연예 | 2019.02.16 08:38 | 김소연

  • thumbnail
    '집사부일체' 노희영 누구길래? 2조 신화 브랜딩 전략가

    ... 사랑받는 브랜드다"라는 진심을 드러내며, 브랜드가 탄생된 '산고의 고통'에 이어 브랜드를 계속 키워야 할 '육아의 고통'을 잘 견뎌내라는 조언을 남겨 네 남자를 감동시켰다. 한편 노희영은 베니건스, 마켓 오 콘샙트 개발을 담당하면서 오리온 부사장 자리까지 올랐다. 이후 2010년부터 CJ그룹 브랜드 전략 고문으로 5년간 활약했고, 현재는 YG FOODS 대표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청담동의 누벨퀴진 레스토랑 '궁'을 ...

    연예 | 2018.11.12 09:50 | 김소연

  • HMR 급성장 영향으로… 식당·반찬가게 손님 줄어

    ... 수요의 상당수가 HMR로 이동한 때문으로 분석된다. 먹는 수요는 정해져 있는데, HMR 수요가 급증했다는 것은 그만큼 다른 데서 식비 지출을 줄였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대기업이 운영하는 외식 프랜차이즈도 다르지 않다. TGIF와 베니건스 토니로마스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 마르쉐뿐 아니라 최근엔 계절밥상 올반 자연별곡 등 한식뷔페도 점포를 정리 중이다. 시장에선 소비 트렌드를 못 따라가고 있는 데다 외식 프랜차이즈 메뉴 상당수가 판매되는 HMR 품목과 비슷해 &l...

    한국경제 | 2018.09.09 18:35 | 김재후

  • thumbnail
    [레디 큐! IPO]휴럼③ '발명가' '독서왕' 김진석 대표 "기존 비즈니스 모델? 없애겠다"

    ... "'10년짜리 프로젝트'를 세우고 미국으로 공부하러 온 '2세 부자들'을 공략했다. 자수성가한 아버지를 둔 2세들이 미국에서 지내면서 가벼운 프랜차이즈를 자국으로 들여가는 사례가 상당히 많았다. 국내의 베니건스, 스타벅스, 닥터로빈 등도 이 같은 외식산업의 성장 과정 중 하나다. 이 전략을 썼다. '지방이 없는 아이스크림'이란 건강 마케팅으로 두바이 사업가의 2세를 만나 설득했다. 이렇게 두바이와 상파울루 등을 거점으로 ...

    한국경제 | 2017.09.13 09:46 | 정현영

  • thumbnail
    [한경 미디어 뉴스룸-한경BUSINESS] 외국계 패밀리레스토랑 '시들'…'토종' 빕스·애슐리는 '선방'

    ... 후반에 접어들며 급변하는 트렌드에 밀려 한국 시장에서 사업을 철수하거나 매장을 접는 등 쇠락기를 맞았다. 외국계 패밀리레스토랑의 매장 수는 2016년 1월 말 기준 108개로 2014년보다 34.9% 줄었다. 1995년 국내에 론칭한 베니건스는 지난해 한국 시장에서 철수했다. 마르쉐와 씨즐러는 2013년 국내 시장에서 나갔고, 토니로마스는 2014년 문을 닫았다. 중견 브랜드였던 칠리스와 코코스도 국내에서 간판을 내렸다. 1997년 국내에 론칭한 이후 한때 압도적 1위를 ...

    한국경제 | 2017.05.05 16:38 | 김서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