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구글 나와 순두부집·로봇회사 창업…손정의 선택받은 한국인 [황정수의 인(人) 실리콘밸리]

    ... 다른 사람이었죠. 지금은 미국도 인건비가 올라서 서버가 부드러너도 하고 버서도 하고 다 해요. 그러면 서비스가 안 좋아지고 매출이 떨어질 수 있죠." ▶실제 서비에 대한 반응은 어떤가요. "어릴 때 TGI나 베니건스 같은 레스토랑에선 생일 때 노래불러주고 그런 서비스가 있었잖아요. 미국 레스토랑에서도 인건비가 올라서 이런 서비스가 사라졌죠. 우리가 생각하는 외식에 대한 향수가 없어지고 있는겁니다. 우리 로봇을 보고 미국 외식업체 임원들은 향수에 ...

    한국경제 | 2021.07.24 18:23 | 황정수

  • thumbnail
    팸레의 추억…포스트 코로나 새 출발 나선 아웃백·TGIF

    #40대 직장인 A씨는 최근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유튜브 채널을 보다 반가운 음식을 만났다. 그 주인공은 몬테크리스토 샌드위치. A씨가 자주 찾던 패밀리레스토랑(팸레)인 베니건스의 인기 메뉴였다. A 씨는 "소개팅부터 가족행사까지 즐겨 먹었던 메뉴였다. 그러나 언제인가부터 패밀리레스토랑을 찾지 않게 됐고, 이후 베니건스가 사업을 접은 후에는 맛보지 못했던 메뉴였다"고 회상했다. 역사 속으로 사라진 베니건스와 함께 패밀리레스토랑 ...

    한국경제 | 2021.06.29 07:19 | 오정민

  • thumbnail
    TGI프라이데이, 매드포갈릭 `한 지붕`…롯데GRS 매각 결정

    ... 인수를 통해 브랜드 다각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TGIF는 1992년 양재동 1호점 개점 후 관심을 끌며 한때 매장이 30여 곳에 달하기도 했다. 이후 패밀리 레스토랑의 인기가 식으면서 점포 수가 줄었는데, 함께 전성기를 이끈 베니건스, 씨즐러, 토니로마스, 마르쉐 등은 이미 사업을 접었다. 롯데GRS는 "앞으로는 주력 사업인 롯데리아 등 프랜차이즈 사업에 역량을 집중해 기존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TGIF는 1992년 서울 서초구 양재동 1호점을 ...

    한국경제TV | 2021.06.23 17:02

  • thumbnail
    롯데GRS, 1세대 패밀리레스토랑 TGIF 팔았다

    ... 했다. 그러나 2000년대 중반 이후 경기침체와 인구구조 변화에 따라 패밀리 레스토랑의 인기가 빠르게 식으면서 세가 줄었고, 2009년 롯데 측에 매각된 후 10여년 만에 다시 주인이 바뀌게 됐다. TGIF와 함께 인기를 끌었던 베니건스, 씨즐러, 토니로마스, 마르쉐 등 패밀리 레스토랑은 사업을 접었다. 롯데GRS 측은 "앞으로는 주력 사업인 프랜차이즈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며 기존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

    한국경제 | 2021.06.23 16:21 | 오정민

  • thumbnail
    카페·식당 이어 병원·은행도 개척…진동 호출기로 돌아온 '삐삐'

    ...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사태로 직장을 잃은 뒤 1998년 리텍을 창업했다. 가문의 명예를 걸고 사업을 한다는 일념에 사명과 브랜드 모두 성(姓)과 테크놀로지를 합친 ‘리텍’으로 했다. 이 대표는 아웃백과 베니건스 등 패밀리레스토랑 개척에 성공하며 자신감을 얻은 뒤 카페로 눈을 돌렸다. 지금은 커피빈과 투썸플레이스를 비롯해 국내 대부분 유명 카페 브랜드가 리텍 제품을 쓴다. 그는 “종업원은 큰 소리로 손님을 부르고 손님은 무작정 자기 ...

    한국경제 | 2020.12.01 17:13 | 김병근

  • thumbnail
    '여럿이 나눠먹던 비싼' 패밀리레스토랑…코로나 굿바이

    ... 나눠먹는 패밀리 레스토랑의 식문화는 그야말로 직격탄을 맞았다. 외국계 업체의 국내 상륙이 본격화됐던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까지 전성기를 누렸던 패밀리 레스토랑들 상당수가 이미 자취를 감췄다. 1995년 국내에 론칭한 베니건스는 실적 악화로 2016년 한국 시장서 철수했고, 마르쉐 역시 2013년 한국 사업을 접었다. 씨즐러와 토니로마스 역시 각각 2013년과 2014년 사업을 중단했다. 최근 국내 뷔페형 샐러드바 유행을 이끈 '세븐스프링스'도 ...

    한국경제 | 2020.05.04 13:53 | 이미경

  • thumbnail
    "20년 열애"부터 '산다라박·GD' 중매까지…노희영 누구길래?

    ... 팬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받냐"는 질문에 "GD랑 결혼시키라고"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노희영 대표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난처한 기색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희영은 베니건스, 마켓 오 콘샙트 개발을 담당하면서 오리온 부사장 자리까지 올랐다. 이후 2010년부터 CJ그룹 브랜드 전략 고문으로 5년간 활약했고, 현재는 YG FOODS 대표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청담동의 누벨퀴진 레스토랑 '궁'을 ...

    연예 | 2020.03.11 09:23 | 김소연

  • thumbnail
    다들 망했는데 아웃백은 왜 홀로 잘나갈까

    코코스, 스카이락, TGIF, 씨즐러, 마르쉐, 토니로마스, 베니건스, 빕스. 1990년대와 2000년대 패밀리 레스토랑 황금기를 이끌던 브랜드다. 20년 넘게 외식산업을 주도했던 이들은 파인다이닝과 전국 맛집에 밀려 잊혀져 가고 있다. 이런 패밀리 레스토랑의 쇠락에도 1997년 서울 등촌동에서 시작한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는 살아남아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아웃백은 프리미엄 스테이크에 집중하는 전략으로 3년간 매년 두 자릿수 성장을 했다. 영업이익도 ...

    한국경제 | 2019.12.09 17:27 | 김보라

  • thumbnail
    Premium 식품업계의 '미다스의 손'은?

    ... 제일기획에서 광고인으로 첫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버거킹이 유독 광고와 마케팅에 강한 이유도 문 대표가 소비 트렌드를 읽는 감각을 보유했기 때문이다. 이후 오리온 외식사업본부 본부장, MPK그룹 대표를 거치며 미국 레스토랑 체인 베니건스, 오리온 마켓오, 피자 전문점 미스터피자 등 손대는 외식 업체마다 성공시켰다. 베니건스를 한국에 들여오기 위해 혼자 미국에 건너가 수십 차례 베니건스 측을 설득했다는 일화로 유명하다. 문 대표는 버거킹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브랜드 ...

    모바일한경 | 2019.12.04 14:06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새 전성기 맞은 '버거킹'…사딸라 마케팅·메뉴 개발로 영업익 5배 올라

    ... 제일기획에서 광고인으로 첫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버거킹이 유독 광고와 마케팅에 강한 이유도 문 대표가 소비 트렌드를 읽는 감각을 보유했기 때문이다. 이후 오리온 외식사업본부 본부장, MPK그룹 대표를 거치며 미국 레스토랑 체인 베니건스, 오리온 마켓오, 피자 전문점 미스터피자 등 손대는 외식 업체마다 성공시켰다. 베니건스를 한국에 들여오기 위해 혼자 미국에 건너가 수십 차례 베니건스 측을 설득했다는 일화로 유명하다. 문 대표는 버거킹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브랜드 ...

    한경Business | 2019.11.25 1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