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6,9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울대 취업규칙, '직장내 괴롭힘' 규정조차 없이 13년간 방치

    근로기준 개정 등 노동환경 변화 반영 안돼 유기홍 의원 "비정규직 처우개선 의지 보여야" 서울대 계약직원 취업규칙이 제정 이래 13년간 단 한 차례도 개정되지 않고 방치된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대학 당국의 비정규직 처우 개선 의지가 부족함을 반영하는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5일 국회 교육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유기홍 의원이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대 계약직원 취업규칙은 2007년 제정된 이래 단 한 차례도 개정되지 ...

    한국경제 | 2020.08.05 06:10 | YONHAP

  • thumbnail
    경사노위에 여성·청년·비정규직 위원회 설치…"취약계층 대변"

    ... 종사자 보호 등 논의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서 취약계층인 여성과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의 목소리를 대변할 회의체가 설치됐다. 경사노위는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 대회의실에서 산하 계층별 ... 모색하게 된다. 이곳에서 발굴한 의제는 경사노위 산하 업종별·의제별 위원회 안건으로 상정돼 본위원회 의결을 거쳐 ·제도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다. 여성, 청년, 비정규직 위원회는 각각 이달 중 전체회의를 열어 본격적인 활동을 ...

    한국경제 | 2020.08.04 10:30 | YONHAP

  • thumbnail
    금호타이어 창사 60주년 이래 최대 위기 봉착(종합)

    비정규직 노조, 인계좌 압류 초유의 사태 발생…휴가비·수당·협력업체 대금결제 중지 노조 "회사 어려움 알지만, 정규직화 문제 논의가 먼저 이뤄져야" 금호타이어가 비정규직 노조의 인계좌 압류 후폭풍으로 창사 이래 최대의 위기에 ... 차액과 이자 등 204억원을 압류했다. 소송에는 613명이 참여했으며 채권 압류 소송에는 414명이 서명했다. 인 통장이 압류되면서 직원 휴가비(1인당 50만원)와 현장 수당 등이 나가지 못했다. 자금 운용에 발이 묶이면서 ...

    한국경제 | 2020.08.03 18:27 | YONHAP

  • thumbnail
    금호타이어 창사 60주년 이래 최대 위기 봉착

    비정규직 노조, 인계좌 압류…초유의 사태 발생 휴가비·수당·협력업체 대금결제 중지 금호타이어가 비정규직 노조의 인계좌 압류 후폭풍으로 창사 이래 최대의 위기에 봉착했다. 전 직원의 휴가비와 수당 등의 지급이 중단되고 협력업체 ... 차액과 이자 등 204억원을 압류했다. 소송에는 613명이 참여했으며 채권 압류 소송에는 414명이 서명했다. 인 통장이 압류되면서 직원 휴가비(1인당 50만원)와 현장 수당 등이 나가지 못했다. 자금 운용에 발이 묶이면서 ...

    한국경제 | 2020.08.03 16:19 | YONHAP

  • thumbnail
    [다산 칼럼] '소득 주력 성장'을 기치로 更張해야

    ... 선임이 의무화되고 규모에 따라 감사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 사외이사와 감사위원은 회사 영업 및 회계·률 등의 충분한 전문지식과 독립성을 갖춰야 한다. 전문성이 없으면 회사 편을 들거나 공연히 반대하는 돈키호테 스타일이 ... 경기 침체에 코로나19가 덮친 최악의 상황에서 규제를 바닥까지 뒤엎는 경장을 결단해야 한다. 강성 노조의 기득권과 비정규직 차별, 경직적 세제 및 기업 규제를 방치하면 해외 사업장의 국내 귀환도, 일자리 창출도 어렵다. 노동 규제를 혁파하고 ...

    한국경제 | 2020.08.02 17:52

  • "내 집인데 왜 세입자를 못 내보내나"

    ...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2일 논평을 통해 “‘이게 나라냐’는 국민의 절규가 서울 도심을 가득 메웠다”며 “정부·여당은 그동안 유주택자와 무주택자를 편 가르고,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갈라 치며, 집 가진 사람·임대인·정규직을 ‘악’으로 규정하며 몰아갔다”고 비판했다. 정인설/성상훈 기자 surisuri@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2 17:02 | 정인설/성상훈

  • thumbnail
    통합 "월세가 전세보다 부담…부동산 정책 실패 이해간다"

    미래통합당이 '임대차 3' 등 부동산 정책을 두고 국민을 편 가르는 안이라고 2일 비판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지난 1일 부동산 규제 규탄 집회를 언급하며 "시민들이 분노하는 것은 정부의 ...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는 임차인도 '오리지널' 운운하면서 차등을 두고, 비정규직도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따라 불공정한 차별대우를 받게 되는 나라를 만들어버렸다"고 지적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

    한국경제 | 2020.08.02 15:20 | 오세성

  • thumbnail
    통합 "정부, 의도된 편가르기…임차인도 차등 둬"

    조수진 "YS·DJ 살아돌아와도 희한한 엔 대책 없어" 미래통합당은 2일 '임대차 3' 등 부동산 정책을 두고 "국민의 간절한 외침이 들리지 않느냐"며 정부여당을 몰아붙였다. 부동산 정책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갈수록 높아지고 ... 제대로 된 고민 없이 밀어붙이는 '졸속 정책' 때문"이라며 "이제는 임차인도 '오리지널' 운운하면서 차등을 두고, 비정규직도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따라 불공정한 차별대우를 받게 되는 나라를 만들어버렸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

    한국경제 | 2020.08.02 14:52 | YONHAP

  • thumbnail
    "무기계약직 정규직 전환·정년 연장" vs "시위 그만"

    ... 갈등이 소송전으로 번지는 등 갈수록 격화하는 모양새다. 1일 노원구는 특수공무집행방해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률(집시) 위반 등 혐의로 김형수 민주노총 서울일반노조 위원장과 한기정 노원구서비스공단분회 분회장 포함 노조 간부 ... 공단 내 총 312명의 임직원 중 정규직은 57명에 불과하고 무기계약직 157명과 기간제 98명 등 255명이 비정규직이다. 이 가운데 고령친화직종에 해당하는 노동자는 50여명이다. 노조는 구청이 무기계약직 157명을 정규직으로 ...

    한국경제 | 2020.08.01 09:10 | YONHAP

  • thumbnail
    삼척 삼표시멘트 하청노동자 또 숨져…"예견된 죽음의 현장"

    ...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지난해부터 삼표시멘트에서 일어난 산재 사고 14건을 예로 들며 '예견된 죽음의 현장'이었다고 꼬집었다. 민주노총은 정부가 산업안전보건법을 개정하며 도급 사업 시 원청 사업주의 의무를 확대하고,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보호하겠다고 했으나 허울 좋은 얘기일 뿐 노동 현장은 달라진 게 없다고 지적했다. "위험이 만연한 현장에서 일하는 삼표시멘트 노동자들은 그저 생산에만 혈안이 된 원청으로 인해 오늘도 언제 목숨을 잃을지 모르는 현장으로 향하고 ...

    한국경제 | 2020.07.31 15: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