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4,0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호봉제 탓…韓 세대간 임금격차 '세계 최대'

    코로나19 영향으로 다소 줄어들었던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가 다시 벌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30일 대한상공회의소 고용노동정책팀이 발표한 ‘코로나19 이후 임금 격차 진단과 개선방안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300인 미만 중소기업 근로자의 임금 수준은 대기업(300인 이상) 대비 60%에 미치지 못하다가 2019년 처음 60%를 넘었고 이후 코로나19 국면에서 63.29%까지 개선됐다. 그러나 코로나...

    한국경제 | 2022.08.30 18:38 | 이상은

  • thumbnail
    "30년차는 1년차 세 배 연봉…생산성 무관한 임금격차 완화해야"

    코로나19 영향으로 다소 줄어들었던 대기업-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가 다시 벌어지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근속 연수에 따른 임금 격차도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개인의 실제 역량이나 생산성보다는 회사의 규모, 근속 기간에 따라서 임금이 결정되는 경향이 크다는 뜻이다. 30일 대한상공회의소고용노동정책팀이 발표한 '코로나19 이후 임금 격차 진단과 개선방안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300인 미만 중소기업 근로자의 임금 수...

    한국경제 | 2022.08.30 15:58 | 이상은

  • thumbnail
    임직원 1700억 빼돌릴 때…임원들은 성과급 642억 타갔다

    은행과 상호금융 등 금융회사 임직원들이 지난 6년간 1700여억원을 횡령한 것으로 집계됐다. 누적액 기준 횡령 규모가 가장 큰 곳은 은행이었다. 횡령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한 금융사의 임원들이 사고가 발생한 해에도 거액의 연봉과 성과급을 받아 금융권의 도덕적 해이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9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양정숙 무소속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8월까지 78개 금융회사에서 총 327회, 1704억원의 ...

    한국경제 | 2022.08.29 17:53 | 이소현

  • thumbnail
    청소차 연료 빼돌려 승용차에 주유한 환경미화원들 적발

    ... 여죄나 공범이 드러나면 함께 징계 처분할 방침이다. 환경미화원의 단체 행동, 광산구의 특정감사 등 내부 잡음에 시달리는 시설관리공단은 자체 전수 조사 과정에서 청소차 운전원들의 횡령 내용을 확인했다. 공단 소속 환경미화원은 성과급 지급 등 처우 개선, 강제 음주 측정 중단 등을 요구하며 집회와 기자회견을 이어가고 있다. 광산구는 공단 운영의 전반적인 점검과 개선을 이유로 종합감사 3개월 만에 특정감사를 벌이고 있다. 폐기물 수집과 운반, 공영주차장 운영, ...

    한국경제 | 2022.08.29 11:34 | YONHAP

  • thumbnail
    "억대 연봉에도 고객 돈 슬쩍"…6년간 금융사 횡령 1704억원

    ... 29억원, IBK기업은행 27억원, KB손해보험 12억원, 삼성생명 8억원, 신한은행 7억원 순이었다. 한편 지난 6년간 3회 이상 횡령 사고가 발생한 은행, 보험, 상호금융 11개사의 등기 임원들은 같은 기간 642억원의 연봉과 성과급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에는 금융사에 68회에 걸쳐 144억원의 횡령 사고가 발생했으나 해당 은행, 보험, 상호금융사 등기 임원은 연봉과 상여금으로 총 91억원을 받았다. 261억원의 횡령 피해가 발생한 지난해에도 등기 임원은 ...

    한국경제 | 2022.08.29 08:35 | 김수현

  • thumbnail
    금융사 임직원 6년간 횡령 1,704억원…"고질적 도덕적 해이"

    금융사 임직원들의 지난 6년간 횡령액이 1천700여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29일 나타났다. 횡령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한 금융사의 임원들이 사고가 발생한 해에도 거액의 연봉과 성과급을 받아 금융권의 도덕적 해이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9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양정숙(무소속)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8월까지 78개 금융기관에서 총 327회, 1천704억원의 횡령 사고가 발생했다. 금융권 횡령 사고로 인한 ...

    한국경제TV | 2022.08.29 07:29

  • thumbnail
    '고양이에 생선을'…지난 6년간 금융사 임직원 횡령 1천704억원

    2017년부터 올해 8월까지 78개사에서 총 327회 발생 3회 이상 발생 11개 금융사 등기임원들, 사고는 못 막고 연봉·성과급은 624억원 받아 양정숙 의원 "같은 금융사서 횡령사고 매년 반복…고질적인 도덕적 해이" 억대 연봉을 받는 은행 등 금융사 임직원들의 지난 6년간 횡령액이 1천700여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29일 나타났다. 횡령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한 금융사의 임원들이 사고가 발생한 해에도 거액의 연봉과 성과급을 받아 금융권의 도덕적 ...

    한국경제 | 2022.08.29 06:02 | YONHAP

  • thumbnail
    "기업은행, 3분기 이익모멘텀 뚜렷"-IBK

    ... 이자이익 증가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충당금비용 및 일반관리비 감소가 실적 개선의 주요 원동력이 될 것이란 설명이다. 이 증권사 김은갑 연구원은 "2분기 발생했던 대규모 비용 항목으로는 추가 충당금적립 3095억원, 초과업적성과급 939억원 등이 있었는데, 3분기 성과급은 소멸, 충당금비용은 큰 폭으로 감소할 전망"이라며 "보수적 적립 여지가 있다 해도 2분기 대규모 적립 대비 규모는 크게 작아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순이자마진(NIM)의 ...

    한국경제 | 2022.08.26 07:57 | 신현아

  • thumbnail
    신한라이프, 1년 만에 통합HR 제도 최종 합의…찬성률 75%

    ... 1206명(94.7%)이 투표에 참여했고, 이 가운데 찬성이 898표(74.5%)로 반대(308표·25.5%)를 압도했다. 신한라이프 노사는 지난 22일 통합 HR제도 등에 대해 잠정 합의했다. 직급체계의 축소, 기본급과 성과급 위주로 보상구조 단순화, 성과 위주의 평가와 성과 관리체계 강화 등이 주 내용이었다. 먼저 기존에 5~6단계던 직급이 주니어1·2와 시니어, 매니저 등 4단계로 줄어든다. 빠른 의사결정과 수평적 문화 정착을 꾀하기 ...

    한국경제 | 2022.08.24 18:00 | 이인혁

  • thumbnail
    노조전임자는 임금의 손실 없어야? 타임오프 임금분쟁 예방하려면

    ... 형태를 구체적으로 규정하는 것이 필요하다. 먼저, 임금 산정의 기준이 가급적 명확하게 규정될 필요가 있다. 다음으로 어떠한 항목의 금품이나 혜택이 어떠한 조건 하에 지급될 것인지에 대해서도 규율하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상여금이나 성과급의 경우 다툼의 여지가 많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지급조건 및 범위 등을 규정할 필요가 있다. 상여금·성과급이 인사평가나 실적에 연동되는 급여라면 근로시간면제자에 대해 적용될 등급 등에 대해서도 명시해 둘 필요가 있다. 만약 ...

    한국경제 | 2022.08.23 17:04 | 백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