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6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6일부터 4·15 총선 후보자 관련 출판기념회 금지

    ... 출마하려면 16일까지 사직해야 한다. 이들이 비례대표 국회의원선거 혹은 재보궐선거에 입후보하려면 3월 16일까지 사퇴해야 한다. 다만 현직 국회의원이 다시 출마하는 경우에는 사퇴하지 않아도 된다. 통·리·반장이나 주민자치위원, 예비군 중대장급 이상의 간부가 선거사무장, 선거연락소장, 선거사무원, 예비후보자·후보자의 활동보조인, 회계책임자, 연설원, 대담·토론자, 투표참관인, 사전투표참관인이 되려면 16일까지 사직해야 한다. 선관위는 "공직선거법에서 시기별로 제한·금지하는 ...

    한국경제 | 2020.01.14 15:11 | YONHAP

  • thumbnail
    호주 산불 진화에 소방관 3천700명·병력 3천명 투입 '총력전'

    ... 420만 헥타르에 이르는 면적에서 대처해야 했다고 BBC에 말했다. 이는 평소보다 12배에 달하는 면적이다. 그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장기간에 걸친 진화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현장에는 3천명의 육해공군과 예비군이 투입됐다. 이들은 수색과 구조, 산불 정리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여기에 미국, 캐나다, 뉴질랜드도 인력과 장비를 보내 활동을 돕고 있다. 현장 인력은 소방 항공기와 지상 장비를 함께 사용하고 있다. NSW주 RFS는 산불 악화 ...

    한국경제 | 2020.01.14 10:24 | YONHAP

  • thumbnail
    [최악의 호주산불] 절절 끓는 불바다…서울 100배 태운 재앙

    ... 다녀온 사실이 알려지면서 산불 피해지역 주민을 중심으로 거센 비난을 받았다. ◇ 산불은 언제쯤 꺼질까 = 호주 정부는 산불이 너무 광범위해 인력으로 끄기는 어렵다고 보고,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중앙 정부는 예비군 최대 3천명에게 동원령을 내려 화마와 싸우고 있는 의용 소방대를 돕도록 배치했다. 또, 불길을 피해 해안가로 달아난 주민들을 구하기 위해 함정, 항공기, 헬기 등 군 자산을 동원하고, 다른 나라의 도움도 적극적으로 받고 있다. 미국과 ...

    한국경제 | 2020.01.07 15:01 | YONHAP

  • thumbnail
    투 스타 모셨던 '운전병' 정해인...뉴욕서 남다른 승차감 뽐내다

    ... 밝힌다. 7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는 정해인-은종건-임현수가 비 내리는 뉴욕에서 낭만적인 드라이브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정해인은 앳된 외모로 인해 미필이라는 오해를 받지만 사실 예비군도 끝난 군필 연예인이다. 최근 녹화에서 정해인은 “이등병 시절엔 두 돈 반(2.5톤) 군용트럭을 몰았다”며 남다른 운전 스케일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더욱이 정해인은 9:1의 경쟁률을 뚫고 사단장 운전병으로 발탁됐던 일과 한순간 ...

    bntnews | 2020.01.06 17:02

  • thumbnail
    걷잡을 수 없는 호주 산불…야생동물 5억마리 폐사

    ... 호주 남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산불이 확산되면서 피해가 커지고 있다. 현재까지 소방관 10명을 포함해 24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정부는 최근 소방대원만으로는 화재 진압이 불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호주방위군의 예비군 3000명을 소집해 현장에 투입했다. 산불 최대 피해 지역인 뉴사우스웨일스주의 앤드루 콘스턴스 교통장관은 이날 “이건 산불이 아니라 원자폭탄”이라고 말했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06 16:01 | 정연일

  • thumbnail
    '걸어보고서' 정해인, 반전 군대 이력 공개 “사단장 운전병 출신”

    ... 뉴욕에서 낭만적인 드라이브를 즐기는 모습이 담긴다. 이런 가운데 정해인이 군필 인증과 함께 ‘사단장 운전병 출신’이라는 깜짝 이력을 밝혔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앳된 외모로 미필이라는 오해를 받는 정해인은 사실 예비군도 끝난 군필 연예인이다. 이날 정해인은 “이등병 시절엔 두돈반(2.5톤) 군용트럭을 몰았다”며 남다른 운전 능력을 자랑한다. 이어 정해인은 난생 처음 뉴욕길 운전임에도 남다른 승차감을 선사해 ‘사단장 ...

    텐아시아 | 2020.01.06 13:10 | 태유나

  • thumbnail
    화마에 핏빛으로 물든 호주 하늘…"사상 최악의 날"

    최대 피해지역 NSW주서 심각한 산불 진행 중…사망자도 24명으로 늘어 NSW·빅토리아주 '비상사태' 선포…호주 정부 "예비군 3천명 투입" 英여왕 "깊은 슬픔 느낀다" 위로, 호주 출신 니콜 키드먼은 5억원 기부 화마가 휩쓸고 있는 호주 남동부 하늘이 핏빛으로 붉게 물들었다. 현지 소방당국은 5일 산불에 폭염까지 겹쳤던 지난 24시간이 "우리가 겪은 사상 최악의 날 중 하나"였다고 밝혔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가장 큰 피해를 본 ...

    한국경제 | 2020.01.05 16:37 | YONHAP

  • 호주 4개월째 최악의 산불…"예비군 3000명 동원"

    호주 남동부에서 발생한 산불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면서 호부 정부가 4일(현지시간) 사상 최대 규모인 예비군 3000명 동원령까지 내렸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예비군 3000명을 동원해 4개월가량 화마와 싸우고 있는 의용 소방대를 돕도록 지시했다. 호주 정부는 함정, 항공기, 헬기 등 군 자산을 활용해 산불을 피해 해안가로 내몰린 이재민을 돕고 구호품을 보급하고 있다. 호주 인구 밀집 지역인 남동부의 많은 지역에 비상 ...

    한국경제 | 2020.01.05 13:41 | 강현우

  • 호주 최악 산불에 긴급 대피령…예비군 최대 동원까지

    ... 호주 수도인 캔버라도 역대 최고인 42.9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호주는 한여름으로 이들 도시 기온은 더 올라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심각해지는 상황에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TV 기자회견을 통해 예비군 3000명을 동원해 진화를 돕도록 지시했다. 모리스 총리는 "오늘의 결정으로 더 많은 군인이 지상에 배치되고 더 많은 항공기가 하늘을 날며 더 많은 배가 바다에 띄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린다 레이놀즈 호주 국방장관은 ...

    한국경제 | 2020.01.05 13:20 | 최민지

  • thumbnail
    軍, '동원예비군 축소' 앞두고 '필요 예비군 수' 파악

    합참, 동원 소요 판단…2022년 동원예비군 95만명으로 군 당국이 '2022년 동원예비군 축소'를 앞두고 필요한 동원예비군 수가 어느 정도인지 파악하고 있다. 5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합동참모본부(합참)는 '동원 소요 판단'을 하고 있다. 동원 소요 판단은 전시 때 군이 어느 정도 규모의 동원예비군을 필요로하는지 살펴보는 것이다. 앞서 국방부는 '국방개혁 2.0'에 따라 동원예비군 지정 연차를 전역 후 4년 차에서 3년 차까지 단축한다고 ...

    한국경제 | 2020.01.05 09: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