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9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처벌해달라"…국민청원 이틀만에 50만 돌파

    ... 호흡곤란 증세를 호소하던 폐암 4기 환자인 김씨의 80세 어머니가 타고 있었다. 택시기사는 사고 처리가 먼저라고 주장하며 구급차 앞을 막아섰다. 이때문에 다른 구급차가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김씨 어머니의 이송이 10분여간 지연됐다. 김씨의 어머니는 그날 오후 9시께 응급실에서 사망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 4일 교통사고조사팀과 교통범죄수사팀 이외에도 강력팀을 투입해 이 사건을 조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5 20:05 | 차은지

  • thumbnail
    "구급차 가로막은 택시 처벌해달라"…靑 국민청원 50만명 넘어

    ... 났다. 구급차에는 호흡곤란 증세를 호소하던 폐암 4기 환자인 김씨의 80세 어머니가 타고 있었지만, 택시기사는 사고 처리가 먼저라고 주장하며 구급차 앞을 막아섰다. 이때문에 다른 구급차가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김씨 어머니의 이송이 10분여간 지연됐다. 김씨의 어머니는 그날 오후 9시께 응급실에서 숨을 거뒀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 4일 교통사고조사팀과 교통범죄수사팀 이외에도 강력팀을 투입해 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5 19:45 | YONHAP

  • thumbnail
    경찰, '구급차 막은 택시' 사건에 강력팀 투입…수사 강화

    ... 현재 35만6694명이 동의했다. 청원을 올린 김모(46) 씨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달 8일 오후 3시15분께 서울 강동구 지하철 5호선 고덕역 인근의 한 도로에서 발생했다. 김씨는 사설 구급차를 통해 폐암 4기인 80세 어머니를 응급실로 모시고 가던 중이었다. 구급차가 차선을 바꾸다가 택시와 접촉사고를 냈고, 택시 기사는 사건 처리를 요구하며 구급차 앞을 막아섰다. 구급차 운전자가 응급환자가 있으니 우선 병원에 모셔다드리자고 했지만, 택시기사는 사건 처리를 먼저해 ...

    한국경제 | 2020.07.04 14:44 | 한민수

  • 경찰, '구급차 막은 택시' 사건 수사 강화…강력팀 투입

    ... 따르면 사건은 지난달 8일 오후 3시 15분께 서울 강동구 지하철 5호선 고덕역 인근 한 도로에서 발생했다. 김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폐암 4기 환자인 80세 어머님이 호흡에 어려움을 겪고, 통증을 호소해서 사설 구급차에 모시고 응급실로 가던 중이었다"며 "차선을 바꾸다가 택시와 가벼운 접촉사고가 났다"고 말했다. 그런데 택시 기사가 사건 처리를 요구하며 구급차 앞을 막아섰다. 구급차 운전자가 "응급환자가 있으니 우선 병원에 모셔다드리자"고 했지만 택시기사는 ...

    한국경제 | 2020.07.04 13:46 | YONHAP

  • thumbnail
    사고 처리 우선, 구급차 막아선 택시기사…처벌 가능할까?

    ... 확인한다며 구급차 옆문과 뒷문을 열었고, 이때 어머니가 무더운 날씨에 갑자기 노출돼 충격을 받아 급격히 상태가 안 좋아졌다"고 했다. A 씨의 어머니는 119 신고로 도착한 다른 구급차로 옮겨져 대학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응급실에서 숨졌다. A 씨는 "경찰조사에서 택시기사의 행동이 단순히 업무방해 혐의에 해당한다고 들었다"며 택시기사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가해자로 지목된 택시기사를 소환 조사하는 등 교통사고와 ...

    한국경제 | 2020.07.04 09:53 | 이보배

  • thumbnail
    권민아, AOA 지민 저격→8번 폭로 끝에 사과받았다[종합]

    ... 또한 "내 유서에는 항상 언니 이름이 있었다. 나중에 읽으면 죄책감이라도 느끼려나 싶어서"라면서 "발작으로 쓰러지고 자살 시도해서 쓰러지고, 우리 엄마는 울고 우리 언니도 암인데 나 때문에 늘 응급실을 왔다"고 밝혔다. 이어 "수면제 200알 가까이 먹고 유서에 언니 이름 쓰고 엄마에게 미안하다고 했다. 내 하루는 이미 고장 났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지민과 소속사 측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

    텐아시아 | 2020.07.04 09:26 | 박창기

  • thumbnail
    배우 김민교 반려견에 물린 80대 할머니 치료 중 숨져

    ... 고라니를 보고 담장을 뛰어넘어 나갔다가 만난 A씨를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교는 사고 이후 공식 입장을 통해 "아내가 빨리 개들을 찾아야겠다는 생각이 앞서 찾던 사이 사고가 났고 사실을 알게 된 아내가 바로 할머니를 모시고 응급실에 동행했다. 나도 바로 응급실로 찾아가 가족분들을 뵀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소에도 우리 부부를 아껴주셨던 할머니 가족들께서 오히려 우리를 염려해주셔서 더 죄송했다. 할머니 치료가 모두 완료될 때까지 책임감을 갖고 함께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0.07.04 08:50 | YONHAP

  • thumbnail
    "택시기사가 구급차 막아 엄마 숨졌다"…20만명 '처벌' 동의

    ... 청원 시작 하루만에 청와대의 답변 기준인 '20만명 동의'를 충족한 것이다. 청원인은 게시글에서 "지난달 8일 오후 3시15분쯤 어머니의 호흡이 너무 옅고 통증이 심해 사설 응급차를 불렀다"며 "응급실로 가던 중 차선 변경을 하다 택시와 가벼운 접촉사고가 발생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차에서 내린 응급차 기사가 택시기사에게 '응급환자가 있으니 병원에 모시고 사건을 해결하겠다'고 했으나, 택시기사가 ...

    한국경제 | 2020.07.03 23:16

  • thumbnail
    권민아 "지민 때문에 살기 싫다…10년의 괴롭힘, 남은 것은 정신병" [전문]

    ... 권민아는 "내 유서에는 항상 언니 이름이 있었다. 나중에 읽으면 죄책감이라도 느끼려나 싶어서"라며 "스트레스로 발작으로 쓰러지고 자살시도해서 쓰러지고, 우리 엄마는 울고 우리 언니도 암인데 나 때문에 늘 응급실을 왔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권민아는 지민에게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혼을 내고 웃고 더 다가가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나 지금 제정신 아니다. 나 이렇게 만든 건 언니, 우리 가족 힘들게 한 것도 ...

    텐아시아 | 2020.07.03 20:26 | 우빈

  • thumbnail
    "죽으면 책임질게…사고처리 먼저" 구급차 막은 택시에 환자 사망

    ... 처벌해달라"고 요구했다. 청원인에 따르면 지난달 8일 한 사설 구급차가 환자를 이송하던 중 차선 변경을 하다가 택시와 충돌했다. 해당 환자는 3년 동안 암을 앓고 있었고, 호흡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등 상태가 좋지 않아 응급실로 가던 길이었다. 구급차 운전자가 "응급환자가 있으니 우선 병원에 모셔다드리자"고 했지만, 택시기사는 반말로 "사건 처리가 먼저다. 환자가 사망하면 내가 책임지겠다"라며 막무가내였다고 한다. 구급차에 ...

    한국경제 | 2020.07.03 18:02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