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가와바타 문학의 열쇠"…손바닥 소설 123편

    노벨문학상을 받았고 소설 '설국'으로 잘 알려진 일본 문호 가와바타 야스나리는 20대 초반부터 말년인 60대에 이르기까지 매우 짧은 '초단편 소설'을 꾸준히 썼다. 초단편 소설을 지칭하는 용어는 '콩트'를 비롯해 여러 가지가 있는데, 동양권에서는 손바닥 장(掌)을 쓴 장편소설(掌篇小說)이란 용어를 많이 썼다. 우리 말로는 '손바닥 소설'이 되겠다. 가와바타는 이런 초단편 소설을 지속해서 썼을 뿐 아니라, 다양한 소재와 주제, 기법 등을 실험하는 ...

    한국경제 | 2021.04.22 07:01 | YONHAP

  • thumbnail
    신경숙 장편 '아버지에게 갔었어', 미국서 번역 출간

    소설가 신경숙이 오랜만에 펴낸 신작 장편소설 '아버지에게 갔었어'가 미국에서 출간된다고 21일 창비 출판사가 전했다. 창비에 따르면 신경숙은 최근 'KL매니지먼트'라는 회사를 통해 미국 아스트라 출판사와 '아버지에게 갔었어'를 ... 신경숙이 표절 파문 이후 약 6년 만에 공식 복귀하면서 펴낸 작품이다. 신경숙은 지난 2015년 단편 '전설'이 일본 작가 미시마 유키오의 '우국'을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활동을 중단했다. 초기 대응에서 신경숙과 창비는 표절이 ...

    한국경제 | 2021.04.21 15:57 | YONHAP

  • thumbnail
    [신간] 기기인 도로

    ... 피버 프로젝트', '지구에 커튼을 쳐줄게' 등 기후 변화 시대를 다룬 10편의 단편을 실었다. 2014년 오늘의 작가상을 받은 김기창의 소설집이다. 그는 장편소설 '모나코', '방콕'을 썼다. 민음사. 332쪽. 1만4천 원. ▲ 변두리 로켓 : 야타가라스 = '한자와 나오키'로 유명한 일본 작가 이케이도 준의 베스트셀러 소설 '변두리 로켓' 시리즈 마지막 편. 제145회 나오키상 수상작인 '변두리 로켓'과 후속작 '변두리 로켓: 가우디 ...

    한국경제 | 2021.04.08 17:06 | YONHAP

  • thumbnail
    이시구로 "한국은 문화의 근원지…내 책 한국서 읽혀 기뻐"

    ... 곳으로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특히 젊은 세대들에게, 한국은 K팝 같은 흥미로운 문화의 근원지입니다. " 현대 영문학의 대표 주자 중 한 명인 일본계 영국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가 한국 독자들에게 전한 말이다. 이시구로는 지난 2017년 노벨문학상 수상 이후 처음 펴내는 장편소설 '클라라와 태양' 출간을 기념해 연합뉴스를 비롯한 한국 매체들과 진행한 공동 서면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시구로는 "이제 내 책이 한국의 '문화 ...

    한국경제 | 2021.04.07 15:27 | YONHAP

  • thumbnail
    [신간] 황금장미

    ... 교수, 대한적십자사 부총재 등을 지냈다. 서정시학 184쪽. 1만5천 원. ▲ 우리는 모두 집으로 돌아간다 = 일본 홋카이도에 있는 가상의 마을 '에다루'에 사는 소에지마 가족 3대와 개들,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흐르는 강물처럼 ... 삶과 큰 차이가 없어 보인다. 감수성 넘치는 작품을 통해 한국 독자들에게도 잘 알려진 마쓰이에 마사시의 신작 장편소설로, 일본 평단과 대중 모두에게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조산부로 일한 요네, 전쟁통에서 박하공장을 일으켜 세운 ...

    한국경제 | 2021.04.06 16:38 | YONHAP

  • thumbnail
    [Book Talk] 삶에도 연대가 필요해

    <더 셜리 클럽>은 박서련 작가의 워킹홀리데이 경험을 기반으로 한 세 번째 장편소설이다. 실제로 작가의 영어 이름인 ‘셜리’를 차용해 호주로 워킹홀리데이를 떠난 주인공 ‘설희’가 ... 연대를 쌓아가는 내용이다. 경제적 여유가 생기자 홀로 해외여행을 다녔다. 짧게는 3박 4일, 길게는 14일로 일본, 유럽을 활보했다. 혼자이기에 자유로웠지만 그만큼 책임감도 커졌다. 혼자 있는 걸 더 좋아하는 내가 한국으로 돌아오는 ...

    한국경제 | 2021.04.05 14:33 | 이동찬

  • thumbnail
    눈부시게 아름다워, 시리게 슬픈 '북유럽 모나리자'

    ... 가장 아름다운 얼굴이 탄생했다. ‘진주 귀고리 소녀’는 미술과 문학, 영화, 대중문화에도 많은 영감을 줬다. 미국 작가 트레이시 슈발리에의 장편소설 《진주 귀고리 소녀》는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됐고, 영국 피터 웨버 감독의 영화로도 제작돼 큰 성공을 거뒀다. 일본의 정신과 의사인 가바사와 시온은 “도파민은 목표나 계획을 세울 때부터 분비된다. 목표를 세울 때 마음이 들뜨고 동기 부여가 되는 것은 이것 때문”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4.01 17:16

  • thumbnail
    "신인 맞아?"…주목받는 추리 스릴러 데뷔작

    ... 그날의 끔찍했던 사건을 재해석한다. 문학동네 펴냄. 이경아 옮김. 제목부터 스릴러의 향기를 물씬 풍기는 일본 소설 '인간의 얼굴은 먹기 힘들다'도 있다. 시라이 도모유키가 신인이던 2014년 출간했던 장편으로 일본 추리 소설 ... 커진다. '내 친구의 서재' 펴냄. 구수영 옮김. 신인의 데뷔작은 아니지만 이스라엘에서 첫 손에 꼽히는 범죄 소설가 드로 미샤니의 장편소설 '세 여자'도 주목된다. 이혼 후 홀로 아들을 돌보는 여자, 요양원에서 일하는 라트비아 ...

    한국경제 | 2021.04.01 06:14 | YONHAP

  • thumbnail
    '로봇과 소녀 이야기'로 돌아온 이시구로

    2017년 노벨문학상 수상 이후 첫 장편소설 '클라라와 태양' 일본계 영국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가 독자들 곁으로 귀환했다. 2017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이후 처음으로 펴내는 장편소설 '클라라와 태양'을 들고서. 이달 초 영국에서 ... 상위권에 올랐다. 소니 픽처스가 영화화할 계획이다. 우리나라는 민음사에서 홍한별의 번역으로 펴냈다. 판타지, 역사소설, 미스터리, 공상과학(SF) 등 다양한 장르를 자유롭게 오가며 거장의 내공을 보여준 이시구로답게 이번엔 우화에 바탕을 ...

    한국경제 | 2021.03.31 06:33 | YONHAP

  • thumbnail
    소녀를 만난 AI 로봇, 희망에 눈뜨다

    ... 데 유독 특화돼 있다. 주인을 기다리는 로봇과 친구를 절실히 필요로 하는 인간. 2017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일본계 영국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67)의 신작 장편소설 《클라라와 태양》(민음사·사진)은 이 두 연약한 ... 처음 선보인 작품으로, 영미판은 지난 3일 영국 미국 캐나다에서 먼저 나왔고 이후 30개국에서 번역 출간됐다. 소설은 1인칭 화자인 클라라의 불완전한 인식 구조와 감정 상태가 점차 묘하게 변화, 발전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자신을 ...

    한국경제 | 2021.03.28 18:07 | 은정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