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51-19160 / 19,3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빛소프트, PKO와 전략적 제휴

    국내 최대 게임전문업체인 한빛소프트와 프로게임리그업체인 PKO가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제휴를 통해 PKO는 2001년 PKO정규 게임리그에 최근 한빛소프트가 출시한 액션대작 "카운터 스트라이크"를 정식종목으로 채택했다. "카운터 스트라이크" 대회는 오는 26일부터 PKO존닷컴(PKOZONE.COM)에서 온라인 랭킹서비스가 제공되고 매주 1회 유선방송인 대교방송의 게임프로그램 "게임타임"을 통해 방영된다.

    한국경제 | 2001.03.14 00:00

  •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 'NBA 플레이오프에 선착'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가 미국프로농구(NBA) 29개팀 중에서 맨먼저 16강이 겨루는 플레이오프 진출을 결정지었다. 필라델피아는 12일(한국시간) 열린 2000∼2001시즌 정규리그 보스턴 셀틱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디켐베 무톰보(18점·22리바운드)와 에릭 스노(19점·10어시스트)의 활약으로 97대 91로 승리했다. 필라델피아는 남은 19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게 됐다.

    한국경제 | 2001.03.13 00:00

  • 김도훈 국내 최고 연봉 계약 .. 전북 현대와 3억3500만원

    ...과 함께 3억원대 연봉 선수에 가입한 김도훈은 2년 연속 프로축구 연봉랭킹 1위에 올랐다. 하지만 프로야구에서 올해 김기태(삼성), 홍현우(LG)가 계약금을 포함해 3년간 18억원에 계약해 단순 비교가 힘들다. 지난해 J리그 빗셀 고베에서 전북현대로 복귀한 김도훈은 2000 시즌 K-리그에서 12골로 정규리그 득점왕에 오르고 전북의 FA컵 우승을 이끌며 맹활약했다. 김도훈은 출전수당(2백만원)과 함께 활약도에 따라 현대자동차 광고 출연 등으로 4천만원 ...

    한국경제 | 2001.03.10 00:00

  • LG 조성원 프로농구 'MVP' .. 신인상은 삼성 이규섭

    ... 프로농구개인상 시상식에서 기자단의 유효투표 71명중 58표를 얻어 주희정(13표·삼성)을 제치고 최고의 영예를 차지했다. 조성원은 한 시즌 최다 3점슛 신기록(1백73개)과 개인 통산 최다 3점슛 신기록(5백69개)을 세우며 팀의 정규리그 2위를 이끌었다. 외국선수상에는 삼성의 정규리그 1위에 공헌을 한 아티머스 맥클래리(58표·삼성)가 선정됐다. 신인 선수상에는 신인 지명 1순위였던 이규섭(65표)이 압도적인 지지로 뽑혔다. 한은구 기자 tohan@ha...

    한국경제 | 2001.03.09 00:00

  •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10일부터 熱戰

    2000∼2001시즌 프로농구가 4개월여의 정규리그를 마감하고 오는 10일 챔피언을 가리는 플레이오프에 들어간다. 6일 정규리그 마지막 세 경기가 남았지만 지난 주말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1∼6위팀이 확정됨에 따라 사실상 플레이오프가 시작된 상태다. 1위 삼성과 2위 LG가 4강에 선착했고 3위 SK-6위 현대,4위 SBS-5위 신세기가 4강이 겨루는 플레이오프 2회전 진출을 위해 3전2선승제로 맞붙는다. 특히 이번 플레이오프는 상·하위팀간 전력 ...

    한국경제 | 2001.03.06 00:00

  • 美 슈퍼볼 29일 개막

    미국프로풋볼리그(NFL) 최강자를 가리는 슈퍼볼이 29일 오전 8시(한국시간)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대망의 막을 올린다. 아메리칸컨퍼런스 챔피언 볼티모어 레이븐스와 내셔널컨퍼런스 챔피언 뉴욕 자이언츠가 ''빈스 롬바디 트로피''를 두고 양보할 수 없는 한판 승부를 펼친다. 정규리그에서 나란히 12승4패를 올린 두팀은 팀컬러가 모두 수비를 앞세워 쉽사리 승부를 예측하기 어렵다.

    한국경제 | 2001.01.27 00:00

  • 최용수 J리그 이적

    2000년 한국프로축구 최우수선수 최용수(안양 LG)가 일본프로축구 제프 유나이티드 이치하라로 이적한다. 올 시즌 소속팀을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끈 뒤 일본 진출을 모색해온 최용수는 이적료와 연봉 등을 합쳐 3억엔에 제프 유나이티드로 이적키로 했다고 안양 LG가 13일 밝혔다. 구체적인 조건은 이적료 1억엔,연봉 8천4백만엔,게임당 승리수당 40만엔이며 계약기간은 2년이다. 최용수가 기록한 총액 3억엔(약 30억원)은 일본에 진출한 한국 축구선수중 ...

    한국경제 | 2000.12.14 00:00

  • 안양LG 10년만에 정상탈환 .. 프로축구 챔피언 결정전

    안양LG가 10년만에 국내 프로축구 정상을 탈환했다. 정규리그 1위 안양은 15일 안양공설운동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2000 삼성디지털 K리그 챔피언결정전(3전2선승) 2차전에서 부천SK와 연장 접전을 펼쳐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격파했다. 이로써 안양은 2연승을 거두며 올시즌 국내 프로축구를 평정했다. 1985년과 90년에 이어 K리그 통산 세번째 우승. 안양은 전반 부천의 숏패스를 앞세운 파상공격에 여러차례 실점 위기를 넘겼다. 후반 15분에는 부천 ...

    한국경제 | 2000.11.16 00:00

  • 안양-부천 프로축구 .. 2차전 15일 안양서 열려

    안양 LG와 부천 SK의 프로축구 삼성디지털 K-리그(정규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이 15일 오후 6시30분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1차전에서 부천을 4대 1로 대파한 안양은 2차전에서 승부를 끝낸다는 전략이고 부천은 중립지역인 서울에서 열리는 최종 3차전까지 승부를 끌고 간다는 각오다.

    한국경제 | 2000.11.15 00:00

  • LG, SK꺾고 서전장식 .. 프로축구 챔피언결정전

    안양 LG가 부천 SK를 누르고 프로축구 챔피언결정전 첫 판을 따냈다. 정규리그 1위 안양은 12일 목동경기장에서 벌어진 2000 삼성디지털 K-리그 챔피언결정전(3전2선승제) 1차전에서 최용수가 1골,2어시스트를 기록하는 활약으로 홈팀 부천을 4대 1로 대파했다. 안양은 귀중한 1차전을 승리로 장식,85년과 90년에 이어 통산 3번째 프로축구 패권에 한 발짝 다가섰다. 후반 3분 부천 최거룩이 수비 중 왕정현을 팔꿈치로 가격,퇴장당하면서 안양은 ...

    한국경제 | 2000.11.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