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1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기업구조혁신펀드 내년에도 1兆 조성…시장 주도 선제적 기업 구조조정 본격화

    ... 기업구조혁신펀드는 출범 첫해인 올해 비교적 양호한 성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총 16곳의 운용사가 펀드를 운용하며 자동차, 조선, 철강 등 그동안 어려움을 겪던 구조조정 제조업체 등에 투자해 재기를 지원했다. 5년간 채권단 관리하에 있으며 새 주인을 찾지 못했던 동부제철(캑터스PE), 전방산업 침체로 유동성 문제를 겪던 차 부품회사 서연전자(오퍼스PE·NH PE)가 기업구조혁신펀드의 도움을 얻어 재기를 노리고 있다. ‘매각 ...

    한국경제 | 2019.12.16 17:24 | 황정환

  • HDC, 27일 아시아나항공 인수 계약

    ... “첨예했던 손해배상한도에 합의를 본 만큼 세부사항만 조율하면 되는 상황”이라며 “27일 협상을 마무리짓기로 했다”고 말했다. 주식매매계약이 체결되면, HDC 컨소시엄이 인수 대금을 금호산업과 채권단에 지급하고 소유권을 넘겨받으면서 아시아나항공 매각 절차는 사실상 끝나게 된다. 동시에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에 신규 자금 수혈도 이뤄질 전망이다. 김재후/구민기 기자 hu@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15 18:28 | 김재후/구민기

  • thumbnail
    승객 '현금만' 받던 무극터미널 영업 정지…면허취소도 검토

    ... 2017년 12월부터 버스업체들에 약 1억 6000만 원에 달하는 승차권 대금을 지급하지 않았다. 이는 극심한 경영난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 사업자는 40억 원에 가까운 채무를 제대로 상환하지 못하고 있다. 올 상반기 금융기관 등 채권단은 채권 회수를 위해 이 터미널 부지와 건물을 법원 경매에 부치기로 했고, 이로 인해 음성군이 사업자에게 승차권 대금을 조속히 정산하라며 개선 명령을 3차례나 내렸지만 이행하지 못했다. 결국 무극 터미널을 운행하는 7개 버스업체는 지난달 ...

    한국경제 | 2019.12.15 16:47 | 최민지

  • thumbnail
    현금만 내야 버스 타는 음성 무극 시외터미널 폐업 수순 밟나

    ... 대금을 조속히 정산하라며 터미널 사업자에게 개선 명령을 3차례나 내렸다. 그러나 터미널 사업자는 40억원 가까운 채무조차 제대로 상환하지 못하는 처지여서 개선 명령을 이행하기는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다. 올해 상반기 금융기관 등 채권단은 채권 회수를 위해 이 터미널 부지와 건물을 법원 경매에 부치기도 했다. 음성군은 개선 명령에도 승차권 대금 미지급으로 파행이 계속되자 터미널 사업자에 대해 오는 26일부터 15일간 영업 정지 처분을 내리기로 했다. 이후에도 문제 해결이 ...

    한국경제 | 2019.12.15 08:35 | YONHAP

  • thumbnail
    아시아나항공 연내 매각 가시화…장중 금호산업 5%↑

    ... 협상에 타결해서다. 협상 쟁점이었던 손해배상 한도에 대해 양측은 구주 가격의 10%(약 320억원)로 명시하는 것에 합의했다. 또 구주 매각 가격 역시 3200억원대로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내 매각이 무산되면 매각 주도권이 채권단인 산업은행으로 넘어가기 때문에 금호 측에서 현산 컨소시엄에 요구에 응할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금호는 세부 사항을 조율해 조만간 이사회를 소집, 아시아나항공 주식 매각을 결정한다.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은 오는 26일 ...

    한국경제 | 2019.12.13 14:39 | 이송렬

  • thumbnail
    아시아나 연내 매각 가시화…손배한도 '명시'

    ... 320억원)로 명시하는 것을 양측이 합의했다. 구주 가격과 경영권 프리미엄 등에서도 협상 초반 충돌했지만 현산 컨소시엄 요구대로 구주 매각 가격은 3200억원대로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내 매각이 무산되면 매각 주도권이 금호에서 채권단(산업은행)으로 넘어가기 때문에 금호 입장에서는 현산 컨소시엄의 요구를 수용할 가능성이 높았다고 볼 수 있다. 만약 연내 매각이 무산됐다면 구주 가격은 금호가 책정한 4000억원대는 커녕 현산 컨소시엄이 제시한 3200억원보다도 낮은 ...

    한국경제 | 2019.12.13 14:29 | 이송렬

  • thumbnail
    아시아나 연내 매각 가시화…"사실상 협상 타결"

    ... 알려졌다. 구주 대금으로 그룹 재건에 나서야 하는 금호는 당초 구주 가격으로 4천억원대를 주장했으나 이 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결국 현산 컨소시엄의 의견을 받아들였다. 여기에는 연내 매각이 무산될 경우 매각 주도권이 금호에서 채권단으로 넘어가는 만큼 금호의 입장에서는 시간이 흐를수록 협상 국면에서 불리하다는 점도 반영됐다. 앞서 채권단은 4월 아시아나 발행 영구채 5천억원을 인수하면서 연내 매각이 무산되면 영구채를 주식으로 전환하고 매각 주도권을 넘겨받겠다고 ...

    한국경제 | 2019.12.13 14:14 | YONHAP

  • [마켓인사이트]포스코플랜텍 우선협상대상자에 유암코

    ... 연합자산관리(유암코)가 포스코의 플랜트 엔지니어링 계열사 포스코플랜텍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우협)로 선정됐다. 포스코플랜텍은 워크아웃에 들어간 지 4년 만에 새로운 주인을 찾았다. 1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포스코플랜텍 채권단과 매각 주관사인 삼정KPMG는 이날 유암코를 포스코플랜텍 인수 우협에 선정했다. 앞서 진행한 본입찰엔 유암코와 사모펀드(PEF)운용사 SG프라이빗에쿼티가 참여했다. 유암코는 포스코플랜텍 인수에 약 700억~800억원 가량을 ...

    마켓인사이트 | 2019.12.12 17:55

  • thumbnail
    아시아나 매각 협상 '지지부진'…계약서 사인 늦춰질듯

    ... 목표일 뿐"이라고 전했다. 사실상 SPA 계약이 예정보다 늦춰질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인정한 셈이다. 다만 이번 매각이 아예 틀어질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특히 금호의 경우 연내 매각이 무산되면 매각 주도권이 금호산업에서 채권단으로 넘어가는 만큼 시간이 흐를수록 협상 국면에서 불리하다. 앞서 채권단은 4월 아시아나 발행 영구채 5천억원을 인수하면서 연내 매각이 무산되면 영구채를 주식으로 전환하고 매각 주도권을 넘겨받겠다고 밝혔다. 이 경우 산업은행이 ...

    한국경제 | 2019.12.11 16:00 | YONHAP

  • thumbnail
    장금상선·흥아해운 컨테이너사업 통합 완료

    ... 선사의 재무상태 등에 대한 회계법인 실사를 거치며 통합 준비 작업을 해왔다. 흥아해운은 컨테이너사업 부문 분할을 위해 영업 외 자산 매각, 주식 감자, 대주주 유상증자 등 자체 재무구조 개선 노력을 해왔고, 11월13일에는 채권단의 동의를 얻어 컨테이너사업 부문 물적 분할을 위한 법원 등기 등의 절차를 마쳤다. 이날 장금상선은 흥아해운 컨테이너 지분의 90%를 인수했고 공정거래위원회의 현물 출자 승인을 얻었다. 한국해양진흥공사는 통합 법인의 조기 경영 정상화를 ...

    한국경제 | 2019.12.06 17: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