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6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마켓인사이트] 한국제지, 백판지 업체 세하 인수한다

    ... 시장에서 약 13%의 점유율로 한솔제지, 깨끗한나라에 이어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던 세하는 2005년 카자흐스탄 광구 유전 개발 등 에너지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다가 유동성 위기가 불거졌다. 결국 2013년 말 채권단공동관리(워크아웃)를 신청해 이듬해 유암코에 인수됐다. 한국제지가 세하를 인수하는 것은 사업 다각화를 통해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포장지로 쓰이는 백판지는 전자상거래 확대와 함께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백판지 시장 내 주요 업체 ...

    한국경제 | 2020.02.26 19:30 | 황정환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반도그룹 관계사의 키위미디어 인수안, 내달 3일 채권자집회에 단독 부의

    ... 기사입니다≫ 반도그룹 관계사의 키위미디어그룹 인수 회생계획안이 채권자 관계인집회에 단독 상정될 예정이다. 25일 투자은행(IB) 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회생법원은 지난 14일 키위미디어 채권자들로 구성된 엘엔피컴퍼니 컨소시엄(이하 채권단)이 제출한 회생계획안을 배제했다. 법원은 또 내달 3일 개최되는 관계인집회에 반도그룹 관계사인 퍼시픽산업이 대표를 맡고 있는 컨소시엄(이하 퍼시픽산업 컨소시엄)의 인수합병(M&A) 회생계획안만 단독 상정하기로 결정했다. ...

    마켓인사이트 | 2020.02.25 16:22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2019 베스트 딜메이커-②M&A 자문]이경인 CS IB대표…아시아나 매각, 롯데카드 인수 등 성공

    ... 미지근했다. 매각이 성사되기 어렵다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산업은행이 매각 자문으로 선임한 CS는 경기화학(현 KG케미칼)으로 출발해 이데일리를 인수하는 등 보폭을 넓혀 가고 있던 KG그룹의 관심을 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초반엔 채권단과 KG그룹 간에 이견도 있었지만, CS는 양측의 이견을 조율해 이해관계를 일치시키는 데 성공했다. KG그룹은 최종적으로 캑터스프라이빗에쿼티(PE)와 컨소시엄을 이뤄 동부제철을 인수(3600억원)하기로 결정했다. 작년 최고의 핫딜 중 ...

    마켓인사이트 | 2020.02.17 14:23

  • thumbnail
    용도변경 불가 부산침례병원 4차 경매도 유찰…입찰서 제출 '0'

    ... 352억원으로 떨어졌다. 다음 경매 기일은 다음 달 19일이다. 시는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타당성 검토 용역을 하고 있다. 시는 용역 결과가 나오면 정부 부처와 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최적의 공공병원화 방안을 찾은 뒤 매수인 또는 채권단과 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시는 침례병원이 매각되더라도 종합병원으로 한정된 토지 용도를 변경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런 이유로 침례병원 토지용도 변경이 이뤄지지 않는 이상 사실상 민간 매각은 어려울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

    한국경제 | 2020.02.13 14:48 | YONHAP

  • thumbnail
    코웨이 바통 받은 씽크빅, 웅진 재건 '선봉장' 나선다

    ... 3만원에 빌려줬다. 국내 렌털 서비스의 시작이다. 웅진코웨이(현 코웨이)·웅진식품·웅진케미칼 등 핵심 계열사를 팔며 혹독한 구조조정을 했고 2014년 14개월 만에 법정관리를 조기 졸업했다. 당시 채권단에 넘어갔을 때 윤 회장은 사재 출연 대가로 웅진씽크빅과 웅진북센을 매각 대상에서 제외했다. 그룹의 모태를 지키고 싶다는 의지였다. 윤 회장은 “위기를 극복하고 시장을 선도하는 것이 웅진의 DNA”라며 “과거 ...

    한국경제 | 2020.02.11 17:18 | 김정은

  • thumbnail
    포항지열발전TF "지열발전소 지진계 관찰 위해 땅 확보해야"

    ... 백강훈·김상민 포항시의원, 안경모 한동대 교수가 참석했다. TF는 지하수 관측센서와 지진계를 지열정에 설치하기 위해서는 부지를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권한을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포항지열발전소 부지는 금융권 채권단이 보유하고 있다. TF는 지난해에 정부에 지열발전소 땅 확보에 필요한 예산을 요구했으나 확보하지 못했다. 채권단이 지열발전소 부지 사용을 허가하지 않거나 다른 개인·기관에 판다면 지진계 설치와 관찰이 어렵다. TF는 시추장비 및 ...

    한국경제 | 2020.02.10 11:49 | YONHAP

  • thumbnail
    창동민자역사 새 사업자에 아시아디벨로퍼 컨소시엄

    ... 대상자로 선정됐다. 하지만 분양 피해자의 채권이 걸림돌로 등장했다. 법원에서 900억원에 달하는 분양 피해자들의 채권을 우선 변제해야 하는 공익채권으로 인정하면서 인수부담이 급격히 늘어났다. 당시 현대산업개발이 제시한 인수가는 570억원이었다. 현대산업개발이 포기한 뒤 채권단은 창동역사의 파산을 검토했다. 하지만 계속기업가치가 청산가치보다 높다고 판단, 지난해 11월 법원에서 회생절차 개시결정을 받았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06 17:27 | 김진수

  • [마켓인사이트]10년째 표류 중인 창동역사 개발사업, 아시아디벨로퍼-부국증권 컨소시엄에 배타적 우선 인수협상권 부여

    ... 일반 회생채권보다 우선 변제해야 하기 때문에 인수자의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여기에 분양 피해자가 향후 소송을 제기하지 않겠다고 합의한 비율마저 50%를 밑돌자 현산은 인수를 포기했다. 투자 유치 실패 후 채권단은 창동역사 파산을 검토했지만 다시 한 번 재기의 기회를 주기 위해 작년 10월 다시 회생절차를 신청했고, 아시아디벨로퍼-부국증권 컨소시엄이 조건부 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것이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마켓인사이트 | 2020.02.06 15:36

  • thumbnail
    [다산 칼럼] 기업 생사 걸린 감사의견, 극히 신중해야

    ... 연 30%가 넘는 고금리를 2년 가까이 버틴 대우그룹이 부도 처리됐고, 2015년 7월에는 대우조선해양의 대규모 분식회계가 공표됐다. 당시 경영진은 불경기가 일시적이어서 기업경영을 계속하면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고, 채권단도 그런 희망으로 자금 지원을 계속했다. 그러나 미래를 정확히 예측하기는 정말 어렵다. ‘계속기업으로서의 존속능력에 대한 유의적 의문을 초래할 사건이나 상황’에 대한 회계감사기준은 명확하다. 감사증거 입수가 불충분하면 ...

    한국경제 | 2020.02.03 18:39

  • thumbnail
    조선·자동차 '불황 직격탄'…창원·울산, 개인파산 두 자릿수 폭증

    ... 성동조선해양과 STX조선해양의 구조조정 등 영남 지역의 경기침체가 가장 큰 요인으로 꼽힌다. 조선업계에 따르면 경남 통영의 성동조선과 창원의 STX조선 협력업체들은 주로 창원, 부산, 통영, 고성 등에 분포해 있다. 산업은행과 자율협약(채권단 주도 구조조정 제도)을 맺고 있는 STX조선은 한때 근무하는 직원만 1만여 명에 달했지만 현재 5분의 1 수준(2000여 명)으로 쪼그라들었다. 사내협력사도 100여 곳에서 50여 곳으로 반토막 났다.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밟고 있는 ...

    한국경제 | 2020.01.28 17:30 | 안대규/김해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