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8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두산重, 코로나19 충격 인도법인에 2천억원 긴급자금 지원(종합)

    두산그룹 채권단에 1조1천억원 담보 제공…두산솔루스 입찰 흥행 안된듯 두산중공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자금난을 겪는 인도 자회사에 2천억원 긴급 운영자금을 지원했다. 두산중공업은 2일 화력발전소 사업을 하는 두산 파워 시스템 인디아 프라이빗(DPSI)에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2천억원을 지원했다고 공시했다. DPSI는 인도에서 수주액 4조원 규모의 6개 화력 발전소 건설 사업을 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20.06.02 19:11 | YONHAP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클로징 딜 매년 10건' 삼성증권 M&A팀 “거래는 자문사가 포기할 때 깨지는 것”

    ... 겁니다." 김도영 삼성증권 M&A팀장은 삼성증권의 자문 성공 요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실제 이들의 끈질김은 2018년 금호타이어 매각에서 특히 빛을 발했다. 2017년 워크아웃이 개시된 금호타이어는 당초 채권단 보유지분(구주) 매각 방식으로 중국 더블스타타이어와 협상을 진행했지만, 가격 차이 등을 이유로 무산됐다. 삼성증권 M&A팀은 "이 상태로면 회사가 더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며 금호그룹 측과 산업은행을 설득한 ...

    마켓인사이트 | 2020.06.02 10:50

  • thumbnail
    IMF, 아르헨티나 정부 채무 재조정 협상에 지원사격

    "정부의 추가 지불 여력 제한적"…2일 협상 마감 앞둬 아르헨티나와 채권단의 채무 재조정 협상 마감 시한이 다시 임박한 가운데 국제통화기금(IMF)이 아르헨티나 정부에 힘을 실어줬다. IMF는 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협상과 관련한 성명을 내고 정부가 내놓은 채무 재조정 수정안이 아르헨티나의 부채를 감당할 수 있는 수준으로 되돌릴 것이라고 말했다. IMF는 그러면서 "(아르헨티나 정부가) 민간 채권자들에 대한 지불을 늘릴 여력은 제한적"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6.02 04:29 | YONHAP

  • 채권단, 두산重에 1.2조 추가 지원

    두산중공업 채권단인 산업·수출입은행은 두산중공업에 1조200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1일 발표했다. 기존에 지원한 2조4000억원을 더하면 두산중공업이 채권단에서 수혈받은 자금은 3조6000억원으로 늘어난다. ▶본지 5월 28일자 A1면 참조 산은과 수은은 이날 각각 회의를 열어 두산중공업에 대한 추가 지원안을 승인했다. 두 은행은 “두산중공업 실사 결과와 재무구조 개선계획(자구안)의 타당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

    한국경제 | 2020.06.01 19:51 | 임현우/이수빈

  • thumbnail
    '3조6000억 수혈' 두산그룹 "자구안 신속 이행"

    두산그룹이 채권단의 자금 지원에 감사의 뜻을 밝혔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경영난에 빠진 두산중공업을 위해 1조2000억원 규모의 추가 지원안을 마련한 데 따른 것이다. 두산그룹은 1일 채권단의 추가 지원에 대해 "유동성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돼 감사를 표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날 산은과 수은은 내부위원회를 열고 두산중공업에 1조2000억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채권단이 추가 지원을 결정한 건 두산그룹이 내놓은 ...

    한국경제 | 2020.06.01 18:14

  • thumbnail
    두산중공업 정상화 방안 확정…채권단 1.2조 추가 지원

    ... 수출입은행이 경영난에 처한 두산중공업의 경영 정상화 방안을 확정하고 1조2천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두 은행은 이날 오후 각각 내부 위원회를 열고 두산중공업 추가 지원안을 승인했다. 두산 측이 내놓은 재무구조 개선계획(자구안)과 채권단 실사 등을 토대로 두산중공업 경영 정상화 방안을 확정한 데 따른 조치다. 두 은행은 자료를 통해 "두산중공업 경영 정상화 방안을 확정하고, 원활한 정상화 작업을 위해 1조2천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6.01 18:04 | YONHAP

  • thumbnail
    3조6천억원 받은 두산그룹 "3조원 이상 확보계획 신속 이행"

    "유동성 문제 해결…에너지 전문기업으로서 혁신기술에 역량집중" 두산그룹은 1일 채권단의 1조2천억원 추가 지원으로 "유동성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며 "감사를 표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두산그룹은 "자산매각, 유상증자, 비용축소로 3조원 이상 확보한다는 계획을 최대한 신속하게, 최선의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이행에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의 ...

    한국경제 | 2020.06.01 17:53 | YONHAP

  • thumbnail
    10년간 M&A 100건… 삼성證 "비결은 뚝심"

    ... 포기할 때 깨지는 것”이라고 요약했다. 삼성증권의 끈질긴 ‘뚝심’을 강조한 말이다. 이들의 끈질김은 2018년 금호타이어 매각에서 특히 빛을 발했다. 2017년 워크아웃이 개시된 금호타이어는 당초 채권단 보유지분(구주) 매각 방식으로 중국 더블스타타이어와 협상을 진행했지만, 가격 차이 등을 이유로 무산됐다. 삼성증권 M&A팀은 “이 상태면 회사가 더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며 금호그룹 측과 산업은행을 설득한 ...

    한국경제 | 2020.06.01 15:09 | 김리안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아시아나 플랜B 준비하는 산은‥'일본 JAL 법정관리' 사례 공부

    ≪이 기사는 05월29일(06:52)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국내 2위 국적 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불발될 경우를 대비해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일본항공(JAL)의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사례를 참고하며 컨틴전시 플랜을 준비하고 있다. 29일 투자은행(IB) 업계 등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매각 측인 금호산업 및 산업은행은 인수 주체인 HDC현대산업개발의 '완주' 의지가 ...

    마켓인사이트 | 2020.06.01 14:04

  • thumbnail
    산은·수은, 두산중공업에 1.2조 추가 지원

    ... 국책은행이 경영난에 처한 두산중공업에 1조2천억원을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이날 오후 내부 위원회를 각각 열어 두산중공업 추가 지원안을 논의한다. 두산 측이 내놓은 재무구조 개선 계획(자구안)과 채권단 실사 등을 토대로 두산중공업 경영 정상화 방안이 마련된 데 따른 조치다. 채권단은 지난달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산업경쟁력강화 관계 장관회의에서 대주주 유상증자, 주요 계열사와 비핵심자산 매각 등이 담긴 두산중공업의 정상화 ...

    한국경제 | 2020.06.01 11:1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