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30,2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주영 별세 20주기…그룹은 쪼개졌지만 여전한 막강 파워

    ... 현대중공업그룹을 분리해 나갔다. 정몽헌 회장은 그룹 모태인 현대건설과 현대상선, 현대전자 등 26개 계열사를 거느리고 현대그룹의 명맥을 이어갔지만 시련은 계속됐다. 현대전자와 현대건설이 외환위기 이후 누적된 부실로 2001년 초 채권단의 공동관리에 들어갔고, 아버지의 유지를 물려받아 대북사업에 매진하던 중 2003년 8월 불법 대북송금 특검 조사의 와중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후 정몽헌 회장의 부인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그룹을 이어받았지만, 범현대가 내부 ...

    한국경제 | 2021.03.18 06:11 | YONHAP

  • thumbnail
    쌍용차 면담한 이동걸 회장 "노사가 뼈깎는 각오로 협상해야"

    ...)이 승인하면서 한고비를 넘겼지만, 유력 투자자인 HAAH오토모티브의 최종 투자 결정과 산은 지원 등 넘어야 할 산이 남아있다. 산은 지원에 대해 이 회장은 "경영 정상화의 주체가 되는 쌍용차가 스스로 방안을 강구해 채권단에 사업 계획을 제시해야 한다"면서 "잠재적 투자자의 투자 결정, 자금조달 능력 확인 및 사업계획에 대한 객관적 타당성이 검증된다면 금융지원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

    한국경제 | 2021.03.17 18:00 | 오세성

  • thumbnail
    이동걸, 쌍용차 대표·노조위원장 면담…"뼈깎는 각오로 협상"

    ... 산은 지원 등 넘어야 할 산이 여전히 많다. 이 회장은 산은 지원과 관련해 "잠재적 투자자의 투자 결정, 자금조달 능력 확인 및 사업계획에 대한 객관적 타당성이 검증된다면 쌍용차 정상화를 위해 금융지원을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금융 지원 검토를 위한 쌍용차의 사업 계획은 경영 정상화의 주체가 되는 쌍용차가 스스로 방안을 강구해 채권단에 먼저 제시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노사가 힘을 합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17 17:48 | YONHAP

  • thumbnail
    이동걸 "쌍용차 노사 여전히 안이…생즉사 사즉생으로 협상해야"(종합)

    ... 제출하면 외부 전문가를 통해 객관적으로 타당성을 검증해 결과에 따라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사업성이 괜찮다면 일정 부분 대출 형태로 자금을 지원할 의사는 있지만, 전제 조건은 지속 가능한 사업성이 담보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또 쌍용차와 노동조합, 대주주인 마힌드라, 협력업체, 외국계를 포함한 채권단 등을 이해 관계자로 거론하면서 "모든 이해관계자의 전례 없는 고통 분담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15 18:23 | YONHAP

  • thumbnail
    이동걸 "쌍용차 노사 여전히 안이…생즉사 사즉생으로 협상해야"

    ... 외부 전문가를 통해 객관적으로 타당성을 검증해 결과에 따라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사업성이 괜찮다면 일정 부분 대출 형태로 자금을 지원할 의사는 있지만, 전제 조건은 지속 가능한 사업성이 담보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또 쌍용차와 노동조합, 대주주인 마힌드라, 협력업체, 외국계를 포함한 채권단 등을 이해 관계자로 거론하면서 "모든 이해관계자의 전례 없는 고통 분담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15 17:30 | YONHAP

  • thumbnail
    쌍용차의 첫 전기차는 언제 출시될까 [배성재의 Fact-tory]

    ... 낮아졌지만, 상용화 단계까지 다다른 만큼 여전히 쌍용차의 `회심의 카드`로 남아있습니다. 만일 쌍용차가 P플랜에 돌입한다면, 곧장 E100를 출시할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죠. 하지만 E100 출시까지는 아직 투자 계약 체결, 채권단의 동의, 사업성 확보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습니다. 이번 주 Fact-tory에서는 E100 출시까지 쌍용차에 남은 과제들을 중간 점검해보겠습니다. ● 쌍용차에 비해 너무 작은 HAAH오토모티브 이제 쌍용차가 P플랜에 돌입하기 ...

    한국경제TV | 2021.03.13 09:01

  • thumbnail
    HMM "현정은 회장 고소건 불기소 처분 따라 종결키로"

    ... 본건을 종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은 지난 2018년 현 회장 등 현대그룹 전직 임원들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현대그룹이 2014년 현대로지스틱스(현 롯데글로벌로지스)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가격을 더 받기 위해 부당계약을 맺고 이에 따른 손실을 현대상선에 떠넘겼다는 것이 이유였다. 현대상선은 2016년 8월 현대그룹에서 완전 분리돼 산업은행이 대주주인 채권단 관리체제로 들어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10 18:11 | YONHAP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흥아해운 채권단 '법정관리 가면 포스코인터 탓' 부글부글

    ≪이 기사는 03월10일(15:19)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흥아해운 워크아웃(기업재무구조개선)을 진행 중인 채권단이 "매각이 무산될 경우 최대채권자인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책임을 져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워크아웃은 채권단 간 형평성을 고려해야 하는 작업인 만큼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고통분담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0일 인수합병(M&A) 업계에 따르면 ...

    마켓인사이트 | 2021.03.10 15:51

  • thumbnail
    [공진단]3월 10일 공시진단 리뷰...금호석유

    ... 박인천 창업주는 슬하에 다섯명의 아들을 뒀다. 이중 차남인 박정구 금호그룹 회장이 박 상무의 아버지이다. 삼남이박삼구 금호아시아나 그룹 회장, 사남이 박찬구 회장이다. =과거 박삼구 회장과 박찬구 회장 사이에 경영권 분쟁이 있었다. 채권단의 중재로 금호석유가 금호아시아나와결별했다. 분쟁 당시 박 상무는 아시아나 부장으로 재직 중이었� 과거 박삼구 회장과 박찬구 회장 사이에 경영권 분쟁이 있었다. 채권단의 중재로 금호석유가 금호아시아나와결별했다. 분쟁 당시 박 상무는 ...

    한국경제TV | 2021.03.10 14:56

  • thumbnail
    검찰, 조희팔 사건 범죄수익 32억 피해자에 돌려준다

    ... 관련해 추징·보관하고 있는 범죄피해재산 약 32억원을 피해자들에게 돌려주는 절차(환부절차)를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피해자들에게 돌려주게 되는 현금 32억원은 조희팔 사기 사건과 관련해 13개 금융다단계법인과 채권단이 횡령· 배임과 관련한 범행으로 챙긴 수익금이다. 이 금액은 부패재산몰수법에 따라 조희팔 유사수신 다단계 사기의 실질적 피해자인 개인투자자가 아니라 관련 법인 등에 돌려주게 된다. 실질적 피해자인 개인투자자는 검찰로부터 ...

    한국경제 | 2021.03.10 10:1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