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30,2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中 '22조원 반도체 프로젝트' 폐기

    ... 봉착하면서 사업이 표류하기 시작했고, 채권자들에게 토지가 압류되는 사건이 벌어지면서 회생하기 어려워졌다. HSMC가 네덜란드 ASML로부터 2019년 말 도입했다고 대대적으로 선전한 노광기(빛을 쪼여 반도체 회로를 그려주는 장비)도 채권단이 압류하고 보니 수년 전에 나온 철 지난 기기였다. 애초부터 중국 정부의 반도체 정책자금을 노린 사기극이라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HSMC를 중점 사업으로 지정했던 우한시정부가 지난해 8월 이 회사를 직접 인수했다. 이에 ...

    한국경제 | 2021.03.01 16:49 | 강현우

  • thumbnail
    '중국 반도체 프로젝트' 좌초…中정부 자금 2.5조 날렸다

    ... 그러나 사업 초기 단계부터 자금난에 봉착하면서 사업이 표류하기 시작했고 채권자들에게 토지가 압류되는 사건이 벌어지면서 회생이 사실상 어려워졌다. HSMC가 네덜란드 ASML로부터 2019년말 도입했다고 대대적으로 선전한 노광기도 채권단이 압류해놓고 보니 수년 전에 나온 철지난 기기였다. 애초부터 중국 정부의 반도체 정책자금을 노린 사기극이라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중국에선 최근 중앙정부의 지원과 지방정부의 과욕을 이용한 반도체 프로젝트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3.01 13:42 | 강현우

  • [국가공인 경제이해력 검증시험 맛보기] 구조조정

    ... ① 강소기업 ② 복합기업 ③ 한계기업 ④ 공동기업 ⑤ 유턴기업 [해설] 한계기업이란 3년 연속 이자보상비율 100% 미만이거나 영업활동 현금흐름이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는 기업이다. 회생 가능성이 크지 않은데도 정부나 채권단의 지원으로 간신히 파산을 면하는 상태를 지속한다. 좀비기업이라고도 한다. 한계기업은 성장 잠재력이 있는 기업에 가야 할 사회적 자원을 가로챔으로써 나라 경제의 경쟁력을 갉아먹는다. 유턴기업은 값싼 인건비를 좇아 중국 등 해외로 진출한 ...

    한국경제 | 2021.03.01 09:00

  • thumbnail
    공정위, 상반기에 최태원 회장 '사익편취' 혐의 제재절차 착수

    ... 계획이다. 공정위는 2018년부터 이를 조사해왔다. SK는 2017년 1월 LG로부터 실트론 지분 51%를 주당 1만8천원에 인수하고 그해 4월 잔여 지분 49% 중 19.6%를 주당 1만2천871원에 추가로 확보했다. 우리은행 등 채권단이 가진 나머지 29.4%는 최 회장이 같은 가격(1만2천871원)에 매입, 실트론은 SK와 최 회장이 지분 전부를 보유한 회사가 됐다. 논란은 SK는 지분 51%를 취득한 후 경영권 프리미엄이 빠져 잔여 지분을 30%가량 할인된 ...

    한국경제 | 2021.03.01 07:02 | YONHAP

  • 포스코인터 발 빼자…흥아해운 매각 작업 안갯속

    ... 내심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재참여를 바라고 있지만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1961년 설립된 흥아해운은 한때 아시아에서 70여 개 대리점을 운영하며 ‘아시아 해운의 숨은 강자’로 불릴 만큼 알짜 회사였지만 무리한 사업 확장과 해운 불황이 겹치면서 재무상태가 급속도로 악화됐다. 작년 3월 산업은행을 주채권은행으로 하는 채권단 워크아웃(기업재무구조개선)에 들어갔다. 이지훈 기자 lizi@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26 17:40 | 이지훈

  • thumbnail
    프리미엄 다이닝 레스토랑 '보랏빛 소' 마케팅

    ... 제품 자체의 경쟁력이 부족했던 탐스는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평범한 브랜드가 되었다. 소비자들은 탐스 신발의 품질, 디자인에 부족함을 느꼈고 결국 지루해 했다. 이에 따라 매출이 점차 줄어든 탐스는 누적된 수익 악화로 2019년 채권단 공동관리에 들어가는 신세가 되었다. 소비자에게는 기부도 중요했지만, 더 중요한 것은 제품 자체의 기본적인 품질과 경쟁력이었던 것이다.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는 반대로 스테이크의 맛과 품질이라는 기본에 집중하면서 과거의 명성을 회복하였다. ...

    한국경제 | 2021.02.26 15:23 | 장경영

  • thumbnail
    쌍용차, 시간 벌었다…법원 "회생절차 개시 보류"

    ... 카드인 P플랜을 꺼내들게 됐다. 법원 관리하에서 신규자금 지원과 채무조정을 통해 일반 법정관리보다 빠르게 회생절차를 마무리 짓겠다는 게 쌍용차의 구상이었다. 그러나 P플랜 가동도 쉽지 않았다. P플랜 가동을 위해서는 산업은행 등 주채권단의 동의가 선행돼야 하는데 이들 채권단은 HAAH의 투자를 P플랜 승인의 조건으로 내세웠고, HAAH는 투자 관련 답변을 계속해서 미뤄왔기 때문이다. 쌍용차는 이번 주 HAAH로부터 투자에 대한 최종 답변을 듣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

    한국경제 | 2021.02.26 15:14 | 신현아

  • thumbnail
    회생법원 "쌍용차 회생 개시 보류"...P플랜 제출시간 보장

    ...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 법원의 이 같은 결정은 이해관계자 간 협의를 통한 P플랜(사전계획안) 제출시간을 보장한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2월 28일까지였던 ARS프로그램(회생 개시 보류 신청)의 기간이 연장되면서 쌍용차는 HAAH오토모티브와의 협상을 구체화 시킬 수 있는 시간을 벌었다. 또, 채권단의 동의를 얻어 P플랜을 제출한다는 계획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신용훈기자 syh@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2.26 13:48

  • [마켓인사이트]태화그룹과 손잡은 NH-오퍼스PE, 신한중공업 인수 유력

    ... 거주구(데크 하우스)와 해양 시추설비 거주구(리빙쿼터) 등 해양플랜트 설비를 제작한다. 2017년 대우조선해양에 편입됐지만, 유가하락과 플랜트 수요 축소로 2014년부터 손실을 보기 시작했다. 결국 2017년부터 산업은행 등 채권단 관리하에서 재기를 노렸지만 2019년 말엔 자본잠식에 빠졌다. 결국 회사는 지난해 회생 절차를 밟았고 인가 전 인수합병(M&A)에 돌입했다. NH-오퍼스PE는 인수전 막바지 태화그룹을 SI로 끌어들이면서 자금 부담을 ...

    마켓인사이트 | 2021.02.24 15:05

  • 신한중공업 새 주인에 태화·NH-오퍼스 PE

    ... 유상증자를 통한 신주 등을 인수할 계획이다. 신한중공업은 선박 거주구(데크 하우스)와 해양 시추설비 거주구(리빙쿼터) 등 해양플랜트 설비를 제작한다. 2017년 대우조선해양에 편입됐지만, 유가 하락과 플랜트 수요 축소로 2014년부터 손실을 보기 시작했다. 2017년부터 산업은행 등 채권단 관리에 들어갔지만 2019년 말엔 자본잠식에 빠졌다. 지난해 회생 절차를 밟았고 인가 전 매각에 들어갔다. 김리안/차준호 기자 knr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24 15:03 | 김리안/차준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