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9011-69020 / 70,6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한국-포르투갈전 입장권 판매현장 희비교차

    ... 뿐이었다. 경찰은 입장권을 구입하지 못한 축구팬들의 반발 등 만일의 사태를 대비, 경찰병력 1개 중대를 투입했으나 입장권 판매가 비교적 질서정연한 모습으로 진행되는 등 불미스러운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이상일(21.학생.인천시 남구 도화동)씨는 "입장권을 구입하지는 못했지만 경기장 매표소 앞에서 야영생활을 하며 축구를 사랑하는 수천명의 사람들과 함께 한 추억은 오래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기자 inyon@yna.co.kr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TV 하이라이트] (14일) '새엄마 ' ; '미디어 비평' 등

    ... 전투기 '해리어기'가 나온다. '과학 대발견'코너를 통해 해리어기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영화 따라잡기'에선 영화 '카드로 만든 집'중 주인공 셀리가 카드 쌓는 장면을 따라해 본다. □팝스투게더(iTV 밤 12시45분)=추억으로 떠나는 음악여행 'Oldies but Goodies'에선 반항과 저항정신으로 60년대 청년문화를 주도했던 밴드 '도어스'의 음악을 되짚어 본다. 그들의 첫 싱글곡이자 최고의 히트곡이었던 'Light My Fire'도 감상해 ...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월드컵] 카메룬 "늦게왔다 일찍 갑니다"

    ... 카메룬이 아쉽게 패해 16강 진출의 꿈을 이루지 못하고 귀국하게되자 눈물을 흘리며 아쉬워했다. 카메룬팀은 "첫 경기인 아일랜드전에 앞서 좀 더 일찍 일본에 왔었으면 좋았을것"이라며 늦게 시작한 현지적응 훈련에 대한 미련을 보였다. 한편 카메룬은 벽지인 나카쓰에무라 주민들을 축구라는 이름아래 하나로 만들었으며 오랫동안 기억될 소중한 추억을 선사하고 돌아가게 됐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요코하마=연합뉴스) ksi@yonhapnews.net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책] 수학자가 전하는 스포츠에서 배우는 삶의 지혜

    ... 느껴지지 않는다. 그는 책에서 또다른 전공 분야인 스포츠 세계에서 일어난 다양하고 감동적인 일화를 풀어내고 있다. 전파사 유리창 너머로 축구 중계방송을 보고, 축구공을 사기위해 급식비를 빼돌리던 어린 시절 축구에 얽힌 애잔한 추억들은 물론 그가 우상으로 숭배하는 '농구천재' 허재의 발자취를 추적하면서 한 농구천재의 성공과 좌절을 가감 없이 그려내기도 한다. 그는 "허재를 매개로 해 도전과 성취, 그리고 정정당당한 승부의 의미를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말한다. 또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천자칼럼] 마리 이야기

    ... 등대에서 환상의 소녀 마리를 만났던 아름다운 기억을 담은 작품이다. 어른이 된 남우의 회상 형식을 취한 영화는 사춘기 소년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낸다. 영원히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으나 어느 틈에 작은 점처럼 가물가물해진 유년시절 추억을 통해 어른에겐 순수했던 옛 모습을 상기시키고, 아이들에겐 누구나 한번쯤 꿈꿀 법한 판타지의 세계를 보여준다. 한 소년의 성장과정이라는,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을 수채화같은 영상으로 표출한 데다 창작품인 게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

    한국경제 | 2002.06.11 00:00

  • 한미은행, 사이버 펀드 투자설명회 실시

    ... 홈페이지(www.goodbank.com)에서 동영상을 통해 직접 설명해주는 '사이버 펀드 투자설명회'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이버 투자설명회를 이용하면 손쉽게 각 펀드의 특징과 장.단점을 파악한 뒤 현재 시장상황에 맞는 상품을 선택할 수 있다고 한미은행은 설명했다. 한미은행은 또 설명회 실시 기념으로 '추억의 학력고사'라는 퀴즈대회를 열고 제주도 여행권 등의 경품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기자 merciel@yna.co.kr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월드컵 'people'] 원정응원 온 프랑스인 '엘리어트 비에티 씨'

    ... 부상당한 지단이 나올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프랑스가 큰 점수차로 이겨 16강에 오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비에티씨 가족은 11일 열리는 덴마크 전 경기를 보고 고국으로 돌아갈 계획이다. 16강 이후 경기는 프랑스에서 지켜봐야 하는게 못내 아쉽다는 비에티씨 가족들. 프랑스에 돌아가서도 한국에서의 좋은 추억은 잊지 못할 거라며 이들은 짧은 인사말을 남겼다. "대한민국 짜짜작 짝짝!" 김미리 기자 miri@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6.07 00:00

  • 출판인회의 "종로서적 재건" 촉구

    ... 성명을 내 "모든 출판계가 뜻과 의지를 모아종로서적이 발전적으로 재건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가자"고 촉구했다. 성명은 "종로서적은 명실상부한 우리 나라 대표서점으로 1960-1970년대 청년층에게 소중한 지성의 공간이자 추억의 명소였다"며 "종로서적이 우리 문화계에 차지해온 상징성이나 지위를 생각건대 단순히 한 서점의 몰락으로만 치부하기에는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기자 k0279@yna.co.kr

    연합뉴스 | 2002.06.07 00:00

  • '해적.디스코왕되다.' 배꼽빼고 눈물주는 '얄개' 삼총사

    ... 어느 시인의 말처럼 순수는 너무 희기에 더럽혀지기 쉽고 열정은 너무 붉어 타버리기 쉽다. 김동원 감독의 데뷔작 '해적,디스코왕 되다'는 젊은날을 채록한 액션코미디다. 그것은 중년에게는 '가난하지만 따스했던' 시절에 대한 추억담이지만 신세대에게는 잃어버린 동심을 새롭게 비춰주는 거울이다. 엉뚱한 세 고교생의 '바보들의 행진'은 폭소와 웃음을 시종 동반한다. 배경은 1980년대 초반 도시 변두리의 달동네.주인공들과 동네 깡패들이 야산에서 벌이는 패싸움으로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한경 데스크] '가짜명품 천국' .. 김광현 <산업부 생활경제팀장>

    ... 쳐다보지 않고 아무도 부러워하지 않는다면 누가 그런 시계를 차겠는가. 과시욕 자체가 나쁘다는 얘기가 아니다. 과시욕은 인간의 본능이다. 누구나 어린 시절 새 신발을 신고 학교에 갔을 때 친구들이 부러운 눈으로 바라봤던 추억을 갖고 있을 것이다. 그때 얼마나 뻐기고 싶었던가. 친구들한테 "우리 엄마가 새 신발 사줬다∼"며 떠벌리지 않았던가. 명품 과시욕도 마찬가지다. 누구나?제 잘난 멋?에 사는 법이다. 하지만 지금의 '명품 바람'에는 분명 문제가 있다. ...

    한국경제 | 2002.06.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