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3,4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편스토랑' 장민호, 요리까지 잘해버리면 사람인가

    ... 쏟아졌다. 장민호가 김수찬, 김요한과 함께 ‘역쩐인생’ 무대를 펼친 선공개 영상도 폭발적 관심을 모으고 있다. ‘편스토랑’ 제작진에 따르면 이 같은 시청자들의 기대를, 장민호는 완벽하게 충족시켜줄 것으로 보인다. 장민호는 등장부터 남다른 에너지와 입담, 출구 없는 매력으로 ‘편스토랑’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고 한다. 이어 공개된 VCR 속 일상 역시 ‘매력덩어리’ 그 자체였다고. ...

    HEI | 2020.07.08 18:04 | 김예랑

  • thumbnail
    불에 강한 소재 의무화…샌드위치패널 시장 '지각변동'

    ... 약 16%다. 정부는 샌드위치패널의 내부에 채워넣는 심재를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무기질로 전환하도록 규제할 방침이다. 글라스울이 무기질이다. EPS와 우레탄은 유기질이다. 이와 함께 화재안전 품질인정 제도를 도입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 인정을 취소하고, 샌드위치패널 공장에 대한 점검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달 건축법 시행령 개정안을 마련해 올 12월 시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심재를 무기질로 의무화하면 샌드위치패널 시장은 난연 성능이 검증된 글라스울패널을 ...

    한국경제 | 2020.07.08 17:51 | 서기열

  • "집값 안정 빠른 해법은 도심에 주택공급 확대…고밀도 개발로 바꿔야"

    ... 아니라 주택 구매가 가능한 계층의 소득 상승과 1500조원에 달하는 풍부한 시중 자금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협회 관계자는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와 서울 외곽에서의 공급 확대로는 서울 등 도심의 주택 수요 증가를 충족시킬 수 없다”며 “도심에 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것이 집값 안정의 빠른 해법”이라고 했다. 협회는 정부가 도시관리 정책의 기조를 ‘도심 고밀도 개발’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0.07.08 17:40 | 김진수

  • thumbnail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코로나 2차유행 때 충격 더 클 것"

    ... 때 보다) 더 클 수 있다"고 진단했다. 실러 교수는 코로나19가 앞으로 수년간 미국을 짓누를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큰 위험은 좌절이 영구히 지속될 것으로 사람들이 생각하기 시작하는 것이고, 이런 마음가짐은 자기 충족적 예언(특정 상황을 실제라고 생각하면 상상이 실제로 느껴지는 것)으로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국면에도 미국 증시가 고공행진하는 것과 관련해 "시장이 언제나 경제활동과 일치하는 관계를 보여주는 ...

    한국경제 | 2020.07.08 17:38 | 이미경

  • thumbnail
    [단독] 신혼·청년, 취득세 감면 혜택 3억서 6억으로 늘린다

    ... 3억원(수도권은 4억원) 이하이면서 전용면적 60㎡ 이하 주택으로 제한돼 있다. 부부 합산 연소득 7000만원 이하여야 한다는 조건도 있다. 서울 아파트 가운데 4억원 이하 비중은 11%에 그친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이 조건을 모두 충족하는 부부는 13만 명 정도에 그칠 것이라고 추산했다. “무주택자의 어려움을 완화시키기에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았던 이유다. 정부는 취득세 감면 제도를 크게 손보기로 했다. 우선 취득가 기준을 6억원 이하로 높이는 ...

    한국경제 | 2020.07.08 17:33 | 서민준

  • 화재안전 기준 강화에 1.8조 샌드위치패널 시장 '지각변동'

    ... 약 16%다. 정부는 샌드위치패널의 내부에 채워넣는 심재를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무기질로 전환하도록 규제할 방침이다. 글라스울이 무기질이며 EPS와 우레탄은 유기질이다. 이와 함께 화재안전 품질인정제도를 도입해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할 경우 인정을 취소하고 샌드위치패널 공장의 모니터링을 확대하고 불시점검도 실시할 계획이다. 건축법 시행령 개정안을 이달 중으로 마련해 올 12월 시행을 추진한다. 심재를 무기질로 전환하게 되면 샌드위치패널 시장에서 난연성능이 ...

    한국경제 | 2020.07.08 15:53 | 서기열

  • thumbnail
    "상가 건물 짓거나 투자할 땐 '2000가구 법칙' 기억하세요"

    ... 27억5000만원이고, 이에 시장에서 통용되는 수익률 4%를 곱하면 연 수익 1억1000만원이 나온다. 이를 월세로 환산하면 나누기 12를 하면 된다. 이 수치가 약 916만7000원이다. 앞서 예상한 임대료 1000만원보다 조금 낮은 수준이다. 즉 예상했던 임대료가 맞다면 4%의 수익을 충족하고도 남는다는 이야기가 된다. 이는 2000가구 법칙을 잘 지켜서 단독주택을 상가건물로 개발한 모범 사례다. 상가를 지을 때 배후수요 법칙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다.

    한국경제 | 2020.07.08 15:19

  • LH, '신혼부부 전세 임대' 지원자격 완화…소득 기준 낮춰

    ... 120%(맞벌이 가정 130%) 이하인 경우에 신청할 수 있다. 참고로 3인 가구 기준 월평균소득 100%는 월 562만원 수준이다. 두 유형 모두 △총자산 2만8800만원 이하 △자동차 2468만원 이하 △무주택세대구성원 등의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신혼Ⅰ유형 지원한도액은 수도권 1억2000만원, 광역시(세종시 포함) 9500만원, 기타 도 지역 8500만원이다. 신혼 Ⅱ유형은 수도권 2억4000만원, 광역시 1억6000만원, 기타 도 지역 1억3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최초 ...

    한국경제 | 2020.07.08 14:51 | 심은지

  • thumbnail
    대한주택건설협회 "주택가격 안정 위해 도심주택 공급 확대해야"

    ... 서울주택에 대한 수요를 증가시킨 반면 도심 주택공급은 극히 제한적인 데다 일부 투기수요까지 가세하면서 집값상승을 주도하고 있다는 게 협회의 설명이다. 협회는 강력한 부동산대책과 서울 외곽지역의 공급 확대로는 서울 등 도심주택 수요증가를 충족시킬 수 없어 도심 주택공급 확대가 집값 안정의 빠른 해법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도심 고밀도 개발로 도시관리 정책변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국토계획법 시행령 별표에서 상업지역 주거비율 상한은 90% ...

    한국경제 | 2020.07.08 10:48 | 김진수

  • thumbnail
    '적정 외환보유액' 논쟁 재점화…3200억弗 VS 5660억弗 [김익환의 외환시장 워치]

    ... 수준을 적정 외환보유액으로 제시했다. 이 기준으로 보면 한국의 적정 외환보유액은 3769억8000만~5611억1000만달러 수준이다. 지난 6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그린스펀-기도티 룰과 IMF가 제시하는 적정 수준에는 충족한다. 하지만 국제결제은행(BIS)이 2004년 내놓은 적정 외환보유액 규모에는 미달한다. BIS는 석 달치 수입액과 유동외채, 외국인 주식 투자자금 3분의 1을 합친 금액을 적정 외환보유액으로 제시하고 있다. 이 기준으로 산출한 한국의 ...

    한국경제 | 2020.07.08 08:00 | 김익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