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7661-57670 / 102,0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SK텔레콤골프] 최경주 '탱크샷' 폭발

    '역시 최경주' 7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하늘코스(파72.7천135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 겸 아시아프로골프 투어 SK텔레콤오픈골프 최종 라운드를 지켜본 갤러리들은 최경주(36.나이키골프)의 플레이에 탄성을 내지르기 바빴다. 2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에 그쳐 선두권과 7타차에 밀린 데다 3라운드마저 비로 취소되면서 우승을 바라보기 힘들었던 최경주는 보기 1개없이 버디 7개를 몰아치며 65타를 뿜어냈다. 2라운드 때 후반 9개홀에서 ...

    연합뉴스 | 2006.05.07 00:00

  • thumbnail
    [SK텔레콤골프] 위성미 "오늘은 샷이 안되네요"

    7전8기 끝에 남자프로대회 컷 통과를 이뤄낸 포만감 탓인지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SK텔레콤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오버파 스코어를 기록해 유종의 미를 거두는데 실패했다. 위성미는 7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하늘코스(파72.7천13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는 2개에 그치고 보기 4개를 쏟아내 2오버파 74타로 부진했다. 1,2라운드에서 빈틈없는 샷을 선보였던 위성미는 다소 지친 듯 샷 감각이 ...

    연합뉴스 | 2006.05.07 00:00

  • 쇼트게임,퍼팅.. 눈에 띄게 달라진 위성미

    '달라져도 한참 달라졌다' 한국프로골프 겸 아시아프로골프 투어 SK텔레콤오픈에서 컷을 통과한데 이어 중위권 입상이라는 성과를 낸 위성미의 사흘 동안 플레이를 지켜본 전문가들은 수준급 남자 프로 선수의 기량이라고 입을 모았다. 지금까지 위성미는 어린 여자 선수로서 남자 선수 못지 않은 장타력으로만 주목을 받았던 것이 사실이었다. 14세 때부터 300야드를 넘나드는 폭발적인 장타를 때렸던 미셸 위는 이런 장타력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던 것. ...

    연합뉴스 | 2006.05.07 00:00

  • thumbnail
    머리 좋아지는 게임 인기 '짱'

    ... 분위기가 썰렁해진다. 이런 부모를 의식해서일까. 두뇌 계발에 좋다는 게임이 잇따라 선을 봬 눈길을 끌고 있다. 모바일 게임 전문업체인 게임빌이 최근 서비스를 시작한 '물가에 돌 튕기기 IQ'가 대표적인 두뇌 훈련용 게임이다. SK텔레콤 가입자용인 이 게임은 총 100개의 단계로 이뤄진 방대한 퍼즐게임으로 각 단계를 끝낼 때마다 아이큐(IQ)가 표시된다. 실제 IQ 테스트와 마찬가지로 공간지각능력,추리력,순발력이 필요한 게임이어서 빠르게 두뇌를 회전시켜야 한다. 넥슨의 ...

    한국경제 | 2006.05.07 00:00 | 김광현

  • '탱크' 뒤늦은 발동 … '위풍' 그래도 쭉~

    ... 처음 커트를 통과한 미셸 위(17·나이키골프)는 중위권으로 경기를 마쳤지만 "앞으로도 계속 '성(性) 벽'에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경주(36·나이키골프)는 7일 인천 스카이72CC(파72·길이 7135야드)에서 열린 SK텔레콤오픈(총상금 6억원) 최종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 잡고 7언더파 65타를 쳤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까지 치고올라가 챔피언과 4타차의 4위로 경기를 마쳤다. 최경주는 작심한듯 공격적으로 플레이를 펼쳐나갔다. 11번홀을 ...

    한국경제 | 2006.05.07 00:00 | 김경수

  • 경기규칙 활용으로 1타 번 최경주와 위성미

    '경기규칙을 잘 알면 타수를 줄일 수 있다' 최경주(36)와 위성미(17.이상 나이키골프)가 SK텔레콤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골프규칙을 100% 활용하는 영악한 경기 운영으로 1타씩을 벌었다. 위성미는 4번홀(파3)에서 티샷이 다소 짧아 해저드에 볼이 빠지고 말았다. 4번홀은 티박스에서 그린까지 모두 연못으로 이뤄져 있는데 위성미의 볼은 연못을 겨우 넘겼지만 해저드 구역을 표시하는 빨간 선 안쪽에 떨어져 사실상 해저드에 빠진 것이나 다름없었다. ...

    연합뉴스 | 2006.05.07 00:00

  • thumbnail
    [일문일답] 최경주 "체면 세워 기쁘다"

    SK텔레콤오픈골프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치며 선두권에 오른 최경주는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떠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최경주는 7일 경기를 마친 뒤 가진 인터뷰에서 "우승은 못했지만 팬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던 것을 대부분 다 보여준 라운드였다"고 만족감을 표시했지만 "일기 불순으로 대회가 3라운드도 끝난 게 아쉽다"고 토로했다. 다음은 최경주와 일문일답. --대회를 마친 소감은. ▲많은 팬들이 경기장을 찾았는데 ...

    연합뉴스 | 2006.05.07 00:00

  • [OX? 경제상식 퀴즈] 5월 8일자

    ... ④레드스카이 7. 최근 이랜드에 매각되며 진출 10여년 만에 국내 유통업계를 떠나게 된 기업이다. 프랑스의 대형 유통업체로 역사만 100년이 넘은 세계 2위의 유통기업은? ①월마트 ②이마트 ③코스트코 ④까르푸 8. "LG텔레콤 주가가 2일 7.08% 급등한 1만1350원에 마감되면서 ( ) 3조원을 넘어섰다." 현재 주식가격에 총 발행주식 수를 곱한 값이다. 괄호 안에 들어갈 용어는? ①시가총액 ②거래대금 ③평가차액 ④영업이익 ---------...

    한국경제 | 2006.05.07 00:00 | 박동휘

  • 흥행대박! 미셸 위 ‥ 갤러리 1만8천명 몰려

    미셸 위(17·나이키골프)가 출전한 가운데 열린 SK텔레콤오픈은 아시아권 대회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흥행 대박'을 냈다. 첫날 4000여명이던 갤러리는 위의 커트통과가 가시화되자 2라운드 때 8000여명으로 늘어났고 7일 열린 최종 라운드에서도 6000여명이 몰렸다. 2라운드 때는 경기장에 인접한 고속도로에서 자동차를 세워놓고 구경하는 '고속도로 갤러리'까지 등장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언론의 관심도 대단해 일간지와 방송 인터넷매체 등 200명이 ...

    한국경제 | 2006.05.07 00:00 | 이정환

  • thumbnail
    [정종태 기자가 만난 투자고수] 강방천 "시장 1등株 사라"

    ... 대표적인 업종으로 이동통신과 포털 레저 등을 꼽았다. "소비자와 접점이 강한 독과점 기업은 무한한 서비스를 만들어 이익을 배가시킬 잠재력이 풍부합니다. 가령 하나투어의 경우 독점적 브랜드력으로 항공권 장사까지 나서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이 휴대폰 인터넷을 기반으로 앞으로 어떤 장사를 할지 누구도 모릅니다. 이런 기업들은 새로운 서비스가 나오고 부가적인 이익이 창출될 때마다 PER(주가수익비율)는 더 높게 인정받아야 마땅합니다." 그는 요즘 중국 주식에도 관심이 많다. ...

    한국경제 | 2006.05.07 00:00 | 정종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