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8,5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추미애 불기소에 與 "사필귀정" vs 野 "남은 건 특검뿐" [여의도 브리핑]

    ... 추미애 장관 아들 수사에 불기소 처분을 내리자 '사필귀정'이라고 화답했는데요. 국민의힘 을 향해 사죄도 촉구했습니다. 다음은 이에 대한 민주당 논평입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 : 검찰이 '특혜휴가 의혹'과 관련 추미애 장관과 아들 서모씨, 보좌관 모두 '무혐의'로 불기소 처분을 결정했습니다. 휴가신청 및 사용과정에서 위계나 위압이 없었다는 것이 증명되었습니다. 사필귀정입니다. 국민의힘 이 지난 시간 동안 ...

    한국경제 | 2020.09.29 07:30 | 조준혁

  • thumbnail
    [한-러수교 30주년] 라브로프 러 외무 "푸틴 방한 코로나19 정상화 맞춰 논의"

    ... 극동에서 한국 기업들은 24억 루블(약 36억원) 규모의 7개 프로젝트만을 추진하고 있다. 게다가 최근 몇 년 동안 러시아 지역에서 한국 자본이 빠져나가고 있음을 본다. 현재 시베리아·극동 지역에 적용되고 있는 투자 특혜제도는 부정적 경향을 극복할 유리한 가능성을 제공한다고 본다. '선도개발구역'과 '블라디보스토크 자유항' 제도의 틀 내에서 한국 투자자들을 포함한 외국인들에겐 의료, 항만 인프라, 선박 수리, 관광, 농업 ...

    한국경제 | 2020.09.29 06:00 | YONHAP

  • 추미애 장관의 거짓말과 검찰의 모순 [홍영식의 정치판]

    ... 부인 해놓고 거짓말 들통…“정치적 책임져야 ” 보좌관이 부대에 '요청'했다고 했는데 검찰은 “압력 아니다” “서ㅇㅇ건은 처리했습니다.” “소견서는 확보되는대로 추후 제출토록 조치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 서모씨의 '특혜 군 휴가 의혹'과 관련, 2017년 6월 14일 오후 보좌관 A씨로부터 받은 메시지 내용이다. 서씨의 1차 병가 종료 당일이다. 다음은 서씨의 2차 병가 종료 이틀 전인 2017년 6월 21일 오후 4시 6분께부터 추 장관과 ...

    한경Business | 2020.09.28 22:05

  • thumbnail
    추미애·아들 무혐의에 진중권 "술 마셨지만 음주운전 아니다" 비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휴가 의혹'의 관련자들이 모두 무혐의 처리된 데 대해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 전화는 시켰지만 부당청탁은 아니다"라며 비꼬았다. 28일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사건의 요점은 두 가지다"라며 "첫째, 장관이 국민 앞에서 거짓말을 해도 해임되지 않는다. 둘째, 검찰개혁으로 그들이 노리는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라고 ...

    한국경제 | 2020.09.28 20:27 | 신현보

  • thumbnail
    추미애·아들 무혐의에 "하다 만 듯한 수사" vs "애초에 사건 성립 안돼"

    2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휴가 의혹'의 관련자들이 모두 무혐의 처리된 데 대해 법조계에서도 의견이 팽팽하게 엇갈리고 있다. 이날 검찰은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당시 추 장관의 아들 서씨가 2차 병가에 이어 개인 휴가를 쓴 게 "이례적 상황"이었다는 점을 밝혔다. 법조계 일각에서는 검찰이 8개월 가까이 수사를 끌다가 이달 들어 관련자 소환과 압수수색 등 속전속결로 사건을 처리한 것이 수사의 신뢰성을 ...

    한국경제 | 2020.09.28 18:57 | 신현보

  • thumbnail
    추미애 아들 '군 휴가연장 의혹' 일단락…남는 의문점은

    '예외적 상황'이나 특혜 아니다?…'민원전화' 의혹도 못밝혀 검찰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휴가연장 의혹'에 대해 외압이나 청탁이 없었다는 판단을 내렸지만, 의문점은 여전히 남는다. 서울동부지검은 28일 추 장관과 서씨, 군에 문의 전화를 넣은 추 장관의 전 국회 보좌관 A씨, 부대 지역대장 B씨 등을 무혐의로 불기소했다. 적법한 절차를 통해 구두로 휴가연장이 승인됐고, 이후 행정조치가 누락돼 혼란이 생겼을 뿐이라는 판단에서다. ...

    한국경제 | 2020.09.28 18:53 | YONHAP

  • thumbnail
    추미애·아들 불기소 놓고 "예견된 수사" vs "무혐의 당연"

    법조계 내부서 의견 엇갈려…추미애 "근거없는 정치공세" 검찰이 2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휴가 의혹'과 관련해 관련자들을 모두 무혐의 처리하자 법조계에서는 "이미 예견된 수사"라는 비판이 나왔다. 검찰은 이날 8개월간 이어온 수사 결과를 발표하며 추 장관의 아들 서모씨가 보좌관에게 병가연장을 문의했고, 이후 군 내부에서 구두승인이 이뤄진 만큼 군무이탈 혐의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결론 내렸다. 이 과정에서 추 장관이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에게 ...

    한국경제 | 2020.09.28 18:23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秋 불기소 처분에 "대단히 정치적…특검해야"

    "북한 만행으로 시끄러운 틈을 타 갑자기 발표해" 국민의힘은 28일 검찰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아들 서모씨의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해 불기소 처분한 것과 관련, "대단히 정치적인 판단"이라며 특별검사의 재수사를 요구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의 만행으로 시끄러운 틈을 타 추석 전 신속한 불기소 발표를 했다"며 "애당초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는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국민적 의혹을 파헤치고 ...

    한국경제 | 2020.09.28 18:02 | YONHAP

  • thumbnail
    [이슈 프리즘] 코로나와 추석, 그리고 소망하는 것

    ... 나랏돈을 풀 때도 마찬가지다. 국민의 경제적 어려움과 불안, 정서적 고립감은 포퓰리즘 확산의 토양이다. 내일부터 추석연휴다. 코로나 안부 외에 북한군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총살 사건과 정부 대응, 추미애 장관 아들의 군 생활 특혜 의혹, 폭등한 집값과 부동산 규제, 동학개미와 주식시장 등이 가족 식탁에서의 대화 주제가 될 듯싶다. 주식으로 돈 번 얘기를 빼면 이 또한 다 우울하다. 그럼에도 가족만남과 여행, 휴식은 그 자체가 ‘힐링’이다. ...

    한국경제 | 2020.09.28 17:56 | 박성완

  • thumbnail
    민주, 秋 무혐의에 "사필귀정…야당은 대국민 사과해야"

    정청래 "윤석열·나모 전 의원의 시간 올 것" 더불어민주당은 28일 '군 특혜 휴가 의혹'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아들 서모씨 등이 무혐의 처분을 받은 데 대해 "국민의힘이 막무가내식 의혹 제기만 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평가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휴가 신청 및 사용과정에서 위계나 위압이 없었다는 것이 증명됐다. 사필귀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은 근거 없는 정치공세로 정쟁에만 ...

    한국경제 | 2020.09.28 17: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