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1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비거리! 다이겼어, 다이너스!

    ... 반발계수 0.92'를 검증받은 분명하고 확실한 장타 클럽이다. 데이터 없이 말로만 비공인 고반발을 주장하는 여타 클럽과는 비거리의 신뢰도가 다르다. 검증된 클럽이 선사하는 동일 스윙시 최대 20m 증가한 비거리가 공 떨어지는 페어웨이 위치로 확인된다. 고반발 2020 다이너스 블랙에디션 최고의 재료, 최첨단 소재가 이 클럽에는 아낌없이 들어갔다. 초고반발 전용 티타늄 DAT55G를 페이스에 채택했고, 미츠비시레이온 머티리얼 샤프트는 고탄성을 약속하는 귀한 금속재료 ...

    한경Business | 2020.05.25 17:45

  • 비거리의 명가, 니켄트! 초고반발 골프풀세트 런칭

    ... 풀세트_상세이미지 그렇다면 얼마나 멀리 나갈까. 든든몰 골프 MD가 티클라우드cc에서 이 클럽을 실전에 투입, 테스트했다. 비체코스 4번홀, 골드빛 티타늄 드라이버로 티샷한 볼이 평소에는 물에 빠지던 워터해저드를 까마득히 넘겨 페어웨이에 안착했다. 한국전용 경량샤프트와 티타늄 페이스의 결합이 MD의 비거리를 평소보다 20야드 늘려준 덕분이었다. 이어 방향성과 비거리를 겸비한 경량스틸 아이언과 웨지로 온그린, 손쉽게 버디를 기록했다. 이 클럽은 초중급자용 풀세트의 ...

    한경Business | 2020.05.25 17:43

  • thumbnail
    브래디의 찢어진 바지·미컬슨의 'US오픈 무관' 개그

    ... 못하자 남자골프 세계랭킹 3위 브룩스 켑카(미국)는 브래디가 전반에 파를 기록하는 홀이 있으면 10만 달러를 내겠다고 트위터에 글을 올리기도 했다. 놀림감이 되던 브래디는 7번 홀(파5)에서 반전을 일궜다. 약 100야드를 남기고 페어웨이에서 친 네 번째 샷이 그대로 홀로 빨려 들어간 것이다. 그간의 부진을 씻는 극적인 버디였지만, 홀에서 공을 꺼내려 몸을 구부린 브래디의 바지 엉덩이 부분이 찢어져 벌어진 모습이 드러나 마무리엔 웃음이 빠지지 않았다. 브래디는 "스윙할 ...

    한국경제 | 2020.05.25 13:59 | YONHAP

  • thumbnail
    [순간포착] 박세리의 잊지 못할 연장 18번홀 맨발 투혼

    ... 역전과 재역전을 거듭하는 팽팽한 승부였다. 박세리는 14번홀에서 버디를 잡아 역전했지만 이어진 15번홀에서 보기를 범해 같은 타가 됐고, 연장 마지막 홀인 18번홀 티잉그라운드에 섰다. 추아시리폰이 먼저 티샷을 날렸다. 볼은 페어웨이 약간 오른쪽 안전한 지점에 떨어졌다. 하지만 박세리의 티샷은 왼쪽 페어웨이에 떨어지더니 크게 튀어 오른 후 물이 가득한 해저드 쪽으로 굴러떨어졌다. 볼이 멈춘 곳은 내리막 급경사에다 물에서 20㎝밖에 떨어지지 않아 자칫 볼이 ...

    한국경제 | 2020.05.23 07:00 | YONHAP

  • thumbnail
    세계적인 대회가 개최되는 토너먼트 코스

    ... 기대하기 어렵다. 특히 그린의 경사가 심하고 벙커 등 장애물이 많아 정교한 플레이를 하지 못하면 평소 실력보다 10타 이상 더 칠 수 있다. 두바이를 떠오르게 하는 도심형 코스 잭니클라우스는 도심형 골프 코스로서 서해의 풍광, 페어웨이 빌라의 아름다운 정취와 도심의 빌딩숲이 한데 어우러져 다양하고 이색적인 조망을 즐길 수 있다. 페어웨이에 서면 거대한 빌딩숲에 둘러싸여 마치 사막에 들어선 도시, 두바이를 떠올리게 한다. 국내에서는 드물게 내륙에 위치하고 있으면서 ...

    Money | 2020.05.22 18:01

  • 골프존, 4년 끈 '벙커 전쟁' 이겼다

    ... 제기됐다. 이들은 스크린골프업계에서 ‘빅3’로 불린다. 쟁점이 된 특허 기술은 가상의 골프 코스에서 공이 놓인 지형 조건을 인식해 비거리를 자동 조정하는 것이다. 실제 골프장에서 골퍼가 똑같은 샷을 해도 공이 페어웨이에 놓여 있느냐, 러프 또는 벙커에 있느냐에 따라 비거리가 달라지는 것을 스크린골프에 구현한 것이다. 예컨대 벙커 상황에서 페어웨이 매트에 공을 놓고 치면 센서가 이를 인식해 자동으로 비거리를 40% 깎아주는 식이다. 대법원은 ...

    한국경제 | 2020.05.21 17:57 | 김순신/남정민

  • thumbnail
    마제스티, 고정밀 기술로 내구성 높이고 관성모멘트는 증가

    골프 프리미엄 브랜드 마제스티가 ‘컨퀘스트 블랙’(사진) 라인을 출시했다. 2년 전 출시한 컨퀘스트의 ‘2020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남성용 드라이버와 페어웨이 우드, 아이언이 있다. 마제스티가 특별히 ‘30·40대’를 겨냥해 내놓은 신제품이다. 마제스티의 독자적 고정밀 가공 기술인 스파이더웹 페이스 설계를 주목할 만하다. 컨퀘스트 블랙 드라이버 헤드 속에 숨겨진 페이스 ...

    한국경제 | 2020.05.18 15:29 | 조희찬

  • thumbnail
    최혜진 "다운스윙 때 왼발에 무게 확실히 실어줘야"

    ...이버는 멀리 치는 것도, 정확히 치는 것도 중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두 가지 능력을 모두 가진 ‘국내 최강자’ 최혜진(21·사진)은 양수겸장형 골퍼다. 드라이브 비거리가 252.18야드로 3위고 페어웨이 안착률이 78.21%로 23위(이상 지난 시즌 기준)다. 폭발적인 비거리는 무게중심 이동에서 나온다.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 왼발에 무게를 확실히 실어주는 느낌이 중요하다”며 “살짝 주저앉는다는 느낌을 가져가면 ...

    한국경제 | 2020.05.18 15:23 | 조희찬

  • thumbnail
    유현주 "안티팬 관심도 관심이죠…톱10 진입 욕심나요"

    ... 감염증(코로나19)으로 첫 대회가 늦춰진 게 연습량을 늘리는 계기가 됐다. 4월까지 기회만 생기면 필드를 돌았고, 5월에는 두 차례 연습라운드를 하면서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전날 적응 기간을 가진 그는 이날 안정적인 플레이를 보여줬다. 페어웨이를 여섯 번 놓쳐 안착률은 57%에 불과했는데, 이를 쇼트게임으로 만회했다. 유현주는 “동계 훈련에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이 쇼트게임”이라며 “컨트롤은 지난해와 비교해 나아졌으나 여전히 갈 길이 먼 것 ...

    한국경제 | 2020.05.15 17:47 | 조희찬

  • thumbnail
    KLPGA 선수 선호 드라이버, 캘러웨이 제품…38% 사용

    ... 사용한 선수 중 58%가 최근 업계 최초 인공지능(AI) 드라이버로 주목받은 매버릭 드라이버(사진)를 쓴 것으로 나타났다. 캘러웨이는 이로써 2016년부터 이어온 개막전 드라이버 사용률 1위 기록을 5년째 이어갔다. 캘러웨이는 페어웨이 우드(36.7%), 하이브리드(36.2%), 아이언(36.0%), 오디세이 퍼터(50.7%) 사용률에서도 1위를 달성했다. 특히 아이언과 퍼터는 9년 연속 사용률 1위를 기록했다. 김순신 기자 sooonsin2@hankyu...

    한국경제 | 2020.05.15 17:45 | 김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