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6,6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굿즈 판매·마케팅·가격차별…스포츠에도 경제원리 작동

    ...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보통 올림픽, 월드컵, F1(포뮬러 원) 자동차 경주대회를 3대 스포츠 이벤트(F1 대신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꼽기도 함)라고 하는데 이를 후원해 독점적 마케팅 활동을 보장받는 공식 후원업체들은 투자 대비 20배 수준의 유·무형 홍보효과를 누리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코카콜라, 나이키,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글로벌 기업들이 공식 후원을 통해 기업 이미지를 끌어올린 대표적 기업들이죠. 삼성전자는 올림픽, 현대자동차는 월드컵에 ...

    한국경제 | 2021.04.12 09:01 | 정태웅

  • thumbnail
    "요트가 비싸다고요?…젊은 직장인도 사요"

    ... 여행을 즐기며 살고 싶다”는 로망을 품은 사람도 많다. 요트는 문명의 질서 속에 쉼 없이 달려온 아폴로적 현대인의 심연에 잠겨 있는 조르바를 깨우는 오브제다. 2015년 마리나법 개정 이후 국내에서도 요트족이 늘고 있다. ... 잊게 되는 힐링의 시간이 찾아오죠.” ‘바람 타고 질주’ 요트의 시작은 요트란 상선, 어선, 군함 등 업무 수행을 목적으로 하는 업무용 배가 아니라 유람, 경주 등에 쓰이는 범선 또는 동력선을 말한다. ...

    한국경제 | 2021.04.08 17:28 | 전설리/정지은/정소람

  • thumbnail
    해운사 부활 뱃고동에…서비스수지 75개월 만에 흑자

    ... 시련을 근근이 버티던 해운사 업황은 지난해 급반전했다. ‘만선’ 행진을 이어간 HMM(옛 현대상선) 등의 실적이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린 것이다. 해운사의 부활에 힘입어 지난 2월 운송·여행 수출액과 ... 이어가면서 지난해 980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팬오션(영업이익 2252억원) 대한해운(1459억원) SM상선(1405억원) 등 국내 해운사들이 지난해 줄줄이 1400억~2000억원대 영업이익을 거뒀다. 이 같은 호황은 2015년부터 ...

    한국경제 | 2021.04.07 17:32 | 김익환

  • thumbnail
    '부활 뱃고동' 해운사…75개월 만에 서비스수지 흑자 이끌다

    ... 시련을 근근이 버티던 해운사 상황은 지난해 급반전했다. ‘만선’ 행진을 이어간 HMM(옛 현대상선) 등의 실적이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린 것이다. 해운사의 부활로 지난 2월 서비스수지는 모처럼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 이어가면서 지난해 영업이익으로 9807억원을 기록했다. 팬오션(영업이익 2252억원) 대한해운(1459억원) SM상선(1405억원) 등 국내 해운사들이 지난해 줄줄이 1400~2000억원대 영업이익을 거뒀다. 2015년부터 해운업계 ...

    한국경제 | 2021.04.07 15:53 | 김익환

  • thumbnail
    잘 나가던 HMM…CB 주식전환 물량 언제, 얼마나 나올까? [주코노미TV]

    ... 운하가 가로막히면서 운임이 더 오를 것이란 기대때문에 급등했던 측면이 있습니다. 이 때문에 최근엔 고점대비 15%가량 떨어진 상태입니다. *이하 내용은 영상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영상에서 나온 주요 질문만 정리했습니다. ◆ 현대상선부터 HMM까지 구조조정의 역사 ◆ 지난해 컨테이너 운임상승, 얼마나 이뤄진건자 ◆ 올해도 컨테이너 운임상승 이어질 수 있을까? ◆ 유가 올라가면 HMM 실적에 미치는 영향은? ◆ HMM 잠재매물 얼마나 되는지? ◆ 잠재매물, ...

    한국경제 | 2021.04.05 21:54 | 나수지

  • thumbnail
    현대중공업, 해양생태계 지키기…수중소음 확 줄인 선박 개발

    최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현대중공업그룹도 ESG 리더십 강화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달 26일 온라인 기업 설명회를 통해 그룹의 역량을 총결집한 ... 수중방사소음 규정 인증을 획득한 11만5000t급 원유운반선을 건조, 지난달 31일 선주사에 성공적으로 인도했다. 일반상선에 해당하는 화물선이 저소음 선박 인증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중방사소음이란 운항 중인 선박에서 수중으로 ...

    한국경제 | 2021.04.05 15:10 | 최만수

  • 만선 행진 HMM "내년 선복량 100만TEU 달성"

    HMM(옛 현대상선)이 사명 변경 1주년을 맞아 내년까지 선복량 100만TEU(1TEU=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선복량은 선박에 적재 가능한 화물의 최대 중량을 뜻한다. HMM은 추가 발주와 용선을 통해 내년까지 선복량을 100만TEU로 확대하겠다고 1일 발표했다. 100만TEU는 2017년 한진해운 파산 전 국내 1, 2위 선사인 한진해운(60만TEU)과 현대상선(40만TEU)의 선복량 합계다. 내년엔 HMM ...

    한국경제 | 2021.04.01 17:48 | 강경민

  • thumbnail
    HMM 너무 올랐나…기관들 차익 실현

    HMM(옛 현대상선)이 29일 10% 가까이 급락했다. HMM은 탈(脫) 코로나19로 인한 물류 정상화, 민영화 추진, 수에즈 운하 사고 등이 맞물려 올 들어 세 배 가까이 올랐다. 이날 조정은 수에즈 운하 사고가 조기 해결 국면으로 접어들며 운임 상승 기대가 약해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HMM은 이날 9.37% 떨어진 3만950원에 장을 마쳤다. 지난해 8월 18일(-11.23%) 이후 하루 하락폭이 가장 컸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626억원어치, ...

    한국경제 | 2021.03.29 17:17 | 양병훈

  • thumbnail
    최고가 찍고 8% 급락…'뱃멀미' 나는 HMM

    해운사 HMM(옛 현대상선) 주가가 하루 만에 전일 종가 대비 20%에 육박하는 변동성을 보이며 출렁였다. 주가가 52주 신고가를 넘기며 급등하자 기관이 대거 차익 실현에 나선 영향이다. 전문가들은 이날 급락에도 낙관적인 의견을 내놨다. 최근 급등에 따른 조정일 뿐, 주가수익비율(PER) 4배에 불과한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을 고려하면 상승 여력이 풍부하다는 분석이다. 9일 HMM은 8.82% 급락한 2만150원에 거래를 마쳤다. 단일 ...

    한국경제 | 2021.03.09 16:07 | 전범진

  • HMM "GS칼텍스 원유 10년간 운송"

    HMM(옛 현대상선)이 GS칼텍스와 10년간 6300억원 규모의 원유 장기운송계약을 26일 맺었다. 이번 계약으로 HMM은 내년 7월부터 2032년 7월까지 10년간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에서 국내로 GS칼텍스가 구매하는 원유를 수송할 예정이다. HMM은 30만t급 초대형 유조선(VLCC) 세 척을 투입하기로 했다. 두 회사 간 합의를 통해 계약기간을 추가로 최대 5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HMM과 GS칼텍스 간 원유 운송사업 부문 협력은 지금까지 ...

    한국경제 | 2021.02.26 17:42 | 강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