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3,4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마켓인사이트] 현대상선, 2.2兆 선박금융 성사…컨船 12척 도입 '실탄' 확보

    ▶ 마켓인사이트 9월 26일 오후 2시12분 현대상선이 2조원 이상의 선박금융 조달에 성공했다. 초대형 컨테이너선 12척 도입을 위한 실탄을 확보했다. 26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최근 선박금융을 통해 ... 12척을 구입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 9월 말 해당 선박과 1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을 국내 빅3(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조선사에 발주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별도로 추진 중인 1만4000TEU급 선박 ...

    한국경제 | 2019.09.26 17:42 | 김진성

  • thumbnail
    "파생상품 투자로 현대엘리베이터에 손실…현정은 회장, 1700억 배상하라"

    세계 2위 승강기 제조회사인 쉰들러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을 상대로 제기한 7500억원대 민사소송에서 일부 승소했다. 현대의 유상증자를 허가했다는 이유로 쉰들러로부터 3000억원대 투자자-국가 간 소송(ISD)에 휘말린 정부로서는 ... 현대상선의 주가가 오르면 이익을 나눠 갖고, 주가가 떨어지면 회사 측이 손해를 보는 구조다. 쉰들러는 “현대엘리베이터가 현대상선의 부실을 알면서도 현 회장의 경영권 보호를 위해 파생계약을 맺었다”며 2014년 주주대표소송을 ...

    한국경제 | 2019.09.26 15:34 | 신연수/안대규

  • thumbnail
    '박스클럽' 회의 데뷔한 배재훈 사장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사진)이 25일부터 이틀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박스클럽’ 회의에 참석했다. 박스클럽은 1992년 발족한 세계 정기 컨테이너 선사 협의체다. 공식 명칭은 ‘세계 컨테이너 최고경영자(CEO) 모임’이다. 일반적으로 컨테이너를 ‘박스’로 부른다. 이 때문에 박스클럽이라는 별칭이 생겼다. 이번 정기 회의에는 주요 글로벌 컨테이너 선사 CEO들이 참석했다. 내년부터 ...

    한국경제 | 2019.09.25 17:28 | 김보형

  • thumbnail
    9년 만에 최고점 찍은 벌크선 시황…팬오션·대한해운 '콧노래'

    철광석과 석탄, 곡물 등 건화물 시황을 보여주는 발틱운임지수(BDI)가 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팬오션과 대한해운 등 국내 벌크선사 실적에도 ‘파란불’이 켜졌다. 컨테이너선이 주력인 현대상선도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을 잇달아 도입하며 벌크선 사업 확대에 나섰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영국 발틱해운거래소가 집계하는 BDI는 지난 4일 2518포인트를 기록했다. 2010년 11월 3일(2542)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

    한국경제 | 2019.09.22 16:28 | 김보형

  • thumbnail
    지독한 조선 불황 뚫었다…매출 5배 넘게 뛴 '파나시아'의 비결

    ... 수주했다. 이 중 122척분의 납품을 마쳤다. 선박평형수 처리장치도 2024년 9월까지 전 세계 모든 선박에 설치가 의무화될 예정이다. 파나시아는 2010년부터 현재까지 모두 1501척의 선박평형수 처리장치를 수주했다. 고객사도 현대상선뿐 아니라 대만 양밍해운, 중국 스위스 선사 등으로 다양화했다. 덕분에 올해 매출 중 수출 비중이 80%를 넘는다. 스마트공장으로 생산성 3배 끌어올려 파나시아가 폭발적인 수주량 증가에 대응할 수 있는 것은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

    한국경제 | 2019.09.17 17:34 | 김태현

  • 현대상선, 초대형 유조선 '유니버설 빅터' 취항식

    현대상선은 2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30만t급 초대형 유조선(VLCC) ‘유니버설 빅터’호 명명·취항식을 열었다. 현대상선은 2017년 9월 정부의 선박 신조(新造)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대우조선해양과 4700억원 규모의 VLCC 5척 건조 계약을 맺었다. 한진해운 파산 이후 정부가 해운업 진흥을 위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5개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국적 선사의 초대형 선박 건조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

    한국경제 | 2019.09.02 17:24 | 김보형

  • thumbnail
    현대상선 '어린이 상선체험학교' 개최

    현대상선(대표 배재훈·사진)은 지난 23일 다문화가정 어린이 30여 명을 초청해 ‘어린이 상선체험학교’를 열었다. 어린이들은 현대해양서비스 트레이닝센터에서 선박 조종 시뮬레이션을 체험했다. 현대상선 부산신항만 터미널에선 초대형 선박과 컨테이너들이 이동하는 현장을 견학했다. 이어 컨테이너선 ‘현대 자카르타호’에 올라 조종실, 기관실, 갑판 등을 둘러봤다.

    한국경제 | 2019.08.25 17:07

  • thumbnail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서비스 질적 개선 더 노력하자"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사진)이 임직원들에게 “내년 초대형선 인도에 맞춰 서비스의 양적 확대는 물론 정시성 등 서비스 품질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배 사장은 20일 서울 연지동 현대상선 사옥에서 열린 ‘최고경영자(CEO) 월례조회’에서 “초대형선 발주와 해운동맹인 디 얼라이언스(독일 하파그로이드, 일본 ONE, 대만 양밍 등으로 구성) 가입 등 경영 정상화가 차질 없이 이뤄지고 ...

    한국경제 | 2019.08.20 17:43 | 강현우

  • [인사] 현대상선 ;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 ; 행정안전부 등

    현대상선◎전보<본부장>▷구주 김정범▷미주 이정엽▷동서남아 오동환▷독일법인장 김경섭◎선임▷변화관리임원 최종화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민관합동규제개선추진단 부단장 김건 ◈행정안전부<국장급>▷정책기획관 오병권▷지방행정정책관 서승우▷자치분권정책관 류임철▷차세대지방세입 정보화추진단장 이동혁 ◈보건복지부<국장급>▷보건의료정책관 김헌주▷건강보험정책국장 이기일▷대변인 권준욱 ◈환경부◎승진<국장급&...

    한국경제 | 2019.08.11 17:53

  • thumbnail
    해운동맹 가입·운항 정시성 1위…현대상선 '부활의 뱃고동'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사진)이 지난 3월 취임 이후 첫 임원인사와 조직 개편을 했다. 세계 3대 해운동맹 중 하나인 ‘디얼라이언스’ 가입을 계기로 영업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포석으로 분석된다. 배 사장은 내년부터 도입하는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앞세워 흑자전환에 도전한다. 현대상선은 구주·미주본부장 등을 신규 선임하고 연구개발(R&D)팀을 신설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유럽통인 김정범 미주총괄(전무)이 구주본부장을 ...

    한국경제 | 2019.08.11 17:05 | 김보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