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3,6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누리·가온·미르·한바다…해양 누비는 우리말 컨테이너선

    현대상선의 부활을 이끌 1만5000TEU(1TEU는 길이 6m짜리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8척의 선박명이 순우리말로 확정됐다. 이 회사가 순우리말로 선박 이름을 지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상선(HMM)은 8일 &... ‘HMM 가온’, 용의 기상과 같이 날아오르다는 ‘HMM 미르’ 등이다. 현대상선은 지난해 9월 2만3000TEU급 12척과 1만5000TEU급 8척 등 총 20척의 대형 컨테이너선을 현대중공업과 ...

    한국경제 | 2019.10.08 17:14 | 김보형

  • [마켓인사이트] 현대상선, 2.2兆 선박금융 성사…컨船 12척 도입 '실탄' 확보

    ▶ 마켓인사이트 9월 26일 오후 2시12분 현대상선이 2조원 이상의 선박금융 조달에 성공했다. 초대형 컨테이너선 12척 도입을 위한 실탄을 확보했다. 26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최근 선박금융을 통해 ... 12척을 구입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 9월 말 해당 선박과 1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을 국내 빅3(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조선사에 발주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별도로 추진 중인 1만4000TEU급 선박 ...

    한국경제 | 2019.09.26 17:42 | 김진성

  • thumbnail
    "파생상품 투자로 현대엘리베이터에 손실…현정은 회장, 1700억 배상하라"

    세계 2위 승강기 제조회사인 쉰들러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을 상대로 제기한 7500억원대 민사소송에서 일부 승소했다. 현대의 유상증자를 허가했다는 이유로 쉰들러로부터 3000억원대 투자자-국가 간 소송(ISD)에 휘말린 정부로서는 ... 현대상선의 주가가 오르면 이익을 나눠 갖고, 주가가 떨어지면 회사 측이 손해를 보는 구조다. 쉰들러는 “현대엘리베이터가 현대상선의 부실을 알면서도 현 회장의 경영권 보호를 위해 파생계약을 맺었다”며 2014년 주주대표소송을 ...

    한국경제 | 2019.09.26 15:34 | 신연수/안대규

  • thumbnail
    '박스클럽' 회의 데뷔한 배재훈 사장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사진)이 25일부터 이틀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박스클럽’ 회의에 참석했다. 박스클럽은 1992년 발족한 세계 정기 컨테이너 선사 협의체다. 공식 명칭은 ‘세계 컨테이너 최고경영자(CEO) 모임’이다. 일반적으로 컨테이너를 ‘박스’로 부른다. 이 때문에 박스클럽이라는 별칭이 생겼다. 이번 정기 회의에는 주요 글로벌 컨테이너 선사 CEO들이 참석했다. 내년부터 ...

    한국경제 | 2019.09.25 17:28 | 김보형

  • thumbnail
    9년 만에 최고점 찍은 벌크선 시황…팬오션·대한해운 '콧노래'

    철광석과 석탄, 곡물 등 건화물 시황을 보여주는 발틱운임지수(BDI)가 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팬오션과 대한해운 등 국내 벌크선사 실적에도 ‘파란불’이 켜졌다. 컨테이너선이 주력인 현대상선도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을 잇달아 도입하며 벌크선 사업 확대에 나섰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영국 발틱해운거래소가 집계하는 BDI는 지난 4일 2518포인트를 기록했다. 2010년 11월 3일(2542)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

    한국경제 | 2019.09.22 16:28 | 김보형

  • thumbnail
    지독한 조선 불황 뚫었다…매출 5배 넘게 뛴 '파나시아'의 비결

    ... 수주했다. 이 중 122척분의 납품을 마쳤다. 선박평형수 처리장치도 2024년 9월까지 전 세계 모든 선박에 설치가 의무화될 예정이다. 파나시아는 2010년부터 현재까지 모두 1501척의 선박평형수 처리장치를 수주했다. 고객사도 현대상선뿐 아니라 대만 양밍해운, 중국 스위스 선사 등으로 다양화했다. 덕분에 올해 매출 중 수출 비중이 80%를 넘는다. 스마트공장으로 생산성 3배 끌어올려 파나시아가 폭발적인 수주량 증가에 대응할 수 있는 것은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

    한국경제 | 2019.09.17 17:34 | 김태현

  • 현대상선, 초대형 유조선 '유니버설 빅터' 취항식

    현대상선은 2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30만t급 초대형 유조선(VLCC) ‘유니버설 빅터’호 명명·취항식을 열었다. 현대상선은 2017년 9월 정부의 선박 신조(新造)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대우조선해양과 4700억원 규모의 VLCC 5척 건조 계약을 맺었다. 한진해운 파산 이후 정부가 해운업 진흥을 위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5개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국적 선사의 초대형 선박 건조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

    한국경제 | 2019.09.02 17:24 | 김보형

  • thumbnail
    '기업 자금관리 시스템' 개발해주는 은행들

    ... 현금 흐름 모니터링까지 모두 디지털로 처리할 수 있다. 신덕순 국민은행 중소기업고객그룹 대표는 “전체 계열사를 아우르는 자금 관리 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은행은 현대상선과도 수출입 업무 관련 디지털 자금관리 시스템 개발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수출입 기업과 선사 등 다양한 거래 대상이 연결되는 해운업 특성상 좀 더 진화된 방식의 자금 관리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물류 및 통관 비용을 정산할 때 무역 ...

    한국경제 | 2019.08.28 17:35 | 정소람

  • thumbnail
    현대상선 '어린이 상선체험학교' 개최

    현대상선(대표 배재훈·사진)은 지난 23일 다문화가정 어린이 30여 명을 초청해 ‘어린이 상선체험학교’를 열었다. 어린이들은 현대해양서비스 트레이닝센터에서 선박 조종 시뮬레이션을 체험했다. 현대상선 부산신항만 터미널에선 초대형 선박과 컨테이너들이 이동하는 현장을 견학했다. 이어 컨테이너선 ‘현대 자카르타호’에 올라 조종실, 기관실, 갑판 등을 둘러봤다.

    한국경제 | 2019.08.25 17:07

  • thumbnail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서비스 질적 개선 더 노력하자"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사진)이 임직원들에게 “내년 초대형선 인도에 맞춰 서비스의 양적 확대는 물론 정시성 등 서비스 품질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배 사장은 20일 서울 연지동 현대상선 사옥에서 열린 ‘최고경영자(CEO) 월례조회’에서 “초대형선 발주와 해운동맹인 디 얼라이언스(독일 하파그로이드, 일본 ONE, 대만 양밍 등으로 구성) 가입 등 경영 정상화가 차질 없이 이뤄지고 ...

    한국경제 | 2019.08.20 17:43 | 강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