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6,6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IMM, 사모펀드 첫 공시대상기업집단에

    ... 공시대상기업집단에 지정됐다. 공정위는 IMM이 오너 체제로 돌아가고 있다고 판단했지만, 일각에선 투자회사가 어떻게 대기업집단이 될 수 있느냐며 규제당국이 낡은 기준을 고수한다는 비판을 내놓고 있다. 공정위는 IMM과 HMM(옛 현대상선), 장금상선, KG, 삼양 등 5개 기업집단이 공시대상기업집단에 신규 편입됐으며, 올해 대상은 총 64개라고 3일 발표했다. 계열사 전체 자산이 5조원 이상인 공시대상기업집단에 포함되면 대규모 내부거래와 비상장사 주요 결정사항 등에 ...

    한국경제 | 2020.05.03 17:16 | 노경목/김채연

  • thumbnail
    배재훈 HMM 사장 "초대형선으로 한국 해운 재건할 것"

    배재훈 HMM(옛 현대상선) 사장은 "2020년은 HMM 뿐 아니라 대한민국 해운 재건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배 사장은 지난달 27일 서울 연지동 사옥에서 진행된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글로벌 해운사들이 선박 대형화로 치킨게임에 나서고 있는데, HMM은 더 큰 컨테이너선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전세를 역전시키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HMM은 지난달 23일 세계에서 가장 큰 컨테이너선인 ...

    한국경제 | 2020.05.03 15:13 | 최만수

  • thumbnail
    세계 최대 컨선 'HMM 알헤시라스호' 부산항 입항

    첫 화물을 실은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HMM 알헤시라스호’가 29일 부산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HMM(옛 현대상선)이 발주하고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알헤시라스호는 지난 23일 명명식을 거쳐 출항한 뒤 중국 칭다오에서 4572TEU(1TEU는 길이 6m짜리 컨테이너 1개)를 싣고 28일 밤 부산항에 들어왔다. 알헤시라스호는 이날 부산항에서 3615TEU를 추가로 선적한 뒤 중국 옌톈을 거쳐 유럽으로 향한다. HMM 제공

    한국경제 | 2020.04.29 17:44

  • [사설] 위기돌파 총대 멘 산업은행, '집행자금 = 혈세' 잊지 말아야

    ... 하반기 이후 공적자금 수요는 늘어날 소지가 다분하다. 적자국채 발행에 의존하는 재정도 이미 한계에 와 있다. 산은과 수은에 대한 증자도 불가피하다. 이 모든 게 국민 부담이다. 코로나 위기 전에도 산은은 아시아나항공 한국GM 현대상선 금호타이어 등의 구조조정을 비교적 무난하게 처리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노하우도 쌓였을 것이다. 하지만 산업 곳곳에서 동시다발로 불길이 치솟는 이번 위기는 그런 수준을 넘어선다. 정부도 산은만 앞세울 게 아니라 상황이 어려워져도 원칙을 ...

    한국경제 | 2020.04.28 18:01

  • thumbnail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병상 많이 비워놨다…새 환자 들어오더라도 치료할 능력 갖춰"

    ...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정상적으로 진행하는 데 부족함이 없냐는 우려가 나올까봐 선수를 치며 내놓은 말이다. 이 회장은 이날 대형 항공사에 2조9000억원의 자금 지원을 발표하는 기자간담회에 나와 “금호타이어 한국GM 현대상선 한진중공업 등의 구조조정이 완료됐고 대부분 안정화 단계에 와 있다”며 “구조조정의 필요성이 생기더라도 차질 없이 처리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다만 “지금의 자금 지원 가운데 70~80%는 ...

    한국경제 | 2020.04.24 17:45 | 박종서/임현우

  • 회안펀드 7년 만에 조성…증권업계 '회한펀드' 되나 우려

    ... 운용된다. 증권업계는 2013년에도 조선·해운 등 주력산업 구조조정에 따른 회사채시장 정상화를 위해 회안펀드를 조성했다. 당시 자기자본 3조원 이상 증권사 다섯 곳이 1600억원을 넣었다. 이 중 일부는 한진해운과 현대상선 등의 회사채 인수에 투입됐다. 하지만 한진해운이 끝내 파산한 데다 현대상선도 위기에 시달리면서 40~50%가량 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 한 관계자는 “회안펀드가 ‘회한’으로 남았던 전례를 들어 ...

    한국경제 | 2020.04.24 17:11 | 오형주

  • 문 대통령, HMM 세계 최대 컨선 명명식 참석…"해운업에 1.3조 긴급유동성 지원"

    ...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명명식에서 “2017년 한진해운 파산으로 해운산업이 큰 어려움을 겪었지만 오늘 대한민국 해운 재건의 신호탄을 세계로 쏘아 올리게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HMM(옛 현대상선)의 2만4000TEU급(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호’ 명명식에 참석해 “2년 전 해운 재건 5개년 계획을 발표하고 해양진흥공사를 설립해 해운산업 살리기에 나섰는데 그동안 ...

    한국경제 | 2020.04.23 17:31 | 김형호/최만수

  • thumbnail
    해운재건 첫 결과에 문 대통령 "한국 해운 재도약 시작됐다"

    ...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명명식에서 “2017년 한진해운 파산으로 해운산업이 큰 어려움을 겪었지만 오늘 대한민국 해운재건의 신호탄을 세계로 쏘아 올리게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HMM(옛 현대상선)의 2만4000TEU급(1TEU는 20피트 콘테이너 1대)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호’ 명명식에 참석해 “2년전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발표하고 해양진흥공사를 설립해 해운산업 살리기에 나섰는데 그동안 ...

    한국경제 | 2020.04.23 16:36 | 김형호/최만수

  • thumbnail
    7대 기간산업 대기업에 '40조 수혈'…정유·유화산업 추가키로

    ...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지원은 대기업 위주로 이뤄진다. 중소기업은 시행 중인 100조원 규모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중소 협력사들은 지원 대상에서 빠진다는 얘기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HMM(옛 현대상선), 대우조선해양, 현대자동차, SK텔레콤 등 대기업 가운데 유동성 위기에 빠진 기업이 혜택을 볼 전망이다. 다만 자동차부품은 자동차산업의 일부로 보고 지원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지원 범위와 대상 역시 산은법 개정안 ...

    한국경제 | 2020.04.22 17:34 | 서민준

  • thumbnail
    '구조조정 숙제' 잔뜩 떠안은 産銀…재무건전성 우려에 '증자론' 솔솔

    ... 싶다’는 뜻이다. 그는 “숙제가 거의 마무리돼 간다”고도 했다. 당시 대우조선해양, 현대상선, 아시아나항공 등 골치 아픈 현안이 실마리를 찾아가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 회장은 산은의 벤처투자 조직을 키우고, ... 필요하다”고 아우성이다. 끝난 줄 알았던 설거지도 끝난 게 아니었다.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이 될 예정이던 HDC현대산업개발은 항공업 불황을 이유로 매각 조건 조정을 타진하고 나섰다.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의 합병은 코로나19 사태로 ...

    한국경제 | 2020.04.19 18:01 | 임현우/박종서/이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