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3,4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8년 연속 적자 낸 현대상선, 이제서야 성과평가제 시행한다

    올 상반기부터 현대상선에 경영 실적과 연동된 성과평가 보상제도가 단계적으로 도입된다.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모든 임직원이 대상이다. 성과가 낮은 임직원은 즉시 퇴출하는 등 고강도 인력 구조조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은행은 지난 27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현대상선 구조조정 계획을 보고했다. 산은은 현대상선 임원급을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모든 임직원에 대한 성과연봉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지난달 말 임원급을 ...

    한국경제 | 2019.03.28 17:27 | 강경민

  •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취임

    배재훈 현대상선 신임 사장이 27일 공식 취임했다. 현대상선은 이날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배 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그는 주총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 대표이사에 올랐다. 배 사장은 LG반도체 미주지역 법인장, LG전자 부사장, 범한판토스 사장, 우송정보대 산학협력 부총장 등을 지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3.27 17:42 | 박상용

  • thumbnail
    대한항공 주총에 쏠리는 눈…현정은 '기권'한 국민연금 결정 '촉각'

    ... 사내이사 연임 안건에 어떤 결정을 내릴지 관심이 집중된다. 국민연금이 장기적인 주주가치를 기준으로 오는 25일 현대엘리베이터 주총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기권하기로 한만큼 조 회장 역시 무사히 연임 안건이 ... 장기적인 주주가치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현 회장의 경우 지난해 1월 현대상선이 현 회장 등 전직 임직원 5명을 배임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해 재판이 진행 중이다. 2016년에는 현대그룹 ...

    한국경제 | 2019.03.24 16:09

  •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현대상선 등 8곳, 친환경 선박 설비 공동투자 한다

    ... 앞두고 해운업계, 조선 기자재업계와 선제 대응에 나섰다.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은 지난 21일 한국해양진흥공사, 현대상선, 현대종합상사, 현대글로벌서비스, 디섹, 파나시아 등과 친환경 설비 설치 상생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 조성해 현대상선의 탈황장치(스크러버) 설치를 지원하기로 했다. 스크러버는 선박용 황산화물을 저감하는 장비다. 현대상선은 운영 중인 주요 컨테이너선 19척에 내년 상반기까지 스크러버를 장착할 계획이다. 스크러버 설치에 필요한 총금액은 ...

    한국경제 | 2019.03.22 17:44 | 박상익

  • thumbnail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국가경제에 도움될지만 봐라…책임은 내가 진다"

    ... 있다’는 표현을 쓸 정도로 산은을 둘러싼 상황은 녹록지 않았다. 금호타이어, STX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현대상선, 대우건설, KDB생명 등 산은 관리를 받는 대기업의 구조조정은 좀처럼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산은은 수십조원의 ... 이후 산은은 금호타이어 매각과 STX조선 구조조정을 마무리했고, GM의 한국 시장 철수도 막았다. 지난 8일엔 현대중공업지주와 대우조선 매각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 대우그룹 해체 이후 산은이 관리를 시작한 지 20년 만이다. ...

    한국경제 | 2019.03.19 17:24 | 강경민

  • thumbnail
    국제특허 102건, 1등 항해사 출신…문재인 정부 3년차 "정책 성과내라"

    ... 주력했다면, 최 후보자는 집권 후반기를 맞아 남은 과제를 속도감 있게 마무리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해수부 선장에 발탁된 일등항해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61)는 1등항해사 출신 석학으로 유명하다. 현대상선 대형컨테이너선 1등항해사, 한국해양대 실습선 선장 등을 거쳐 2008년부터 한국인 최초로 유엔 국제해사기구(IMO) 산하 세계해사대학(WMU) 교수로 재직 중이다. 해양·항만 분야의 이론적 전문성과 풍부한 현장 경험을 ...

    한국경제 | 2019.03.08 17:56 | 박재원/서기열/심은지/윤희은

  • thumbnail
    "무조건 파업하는 대우조선 노조, 고용보장 못한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사진)은 현대중공업과의 합작을 통한 민영화에 반대하는 대우조선해양 노조를 향해 “과격한 투쟁과 파업으로는 일자리를 지킬 수 없다”고 26일 밝혔다. 노조의 무조건적인 총 고용 규모 보장도 ... 기업을 살릴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최근 사의를 밝힌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과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에 대해선 “고생을 많이 했지만 그분들의 역할은 끝났다”며 “미래지향적인 인물을 ...

    한국경제 | 2019.02.26 17:20 | 강경민

  • thumbnail
    '적자' 롯데글로벌로지스의 신용도 개선 비결 유료

    ... 롯데로지스틱스와 합병하면 경쟁력이 강해질 것이란 기대가 신용등급을 밀어올리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현대그룹이 1998년 현대상선에 컨테이너 운송서비스를 제공할 목적으로 세운 물류업체입니다. 옛 사명은 현대로지스틱스였습니다. ... 택배사업에도 발을 들이면서 CJ대한통운, 한진과 함께 한국의 대표 물류업체로 성장했습니다. 하지만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현대그룹이2016년 11월 롯데그룹에 이 회사를 매각했습니다. 시용등급은 롯데그룹에 인수되자마자 기존 ‘...

    모바일한경 | 2019.02.04 04:22 | 김진성

  • 현대상선, 클라우드 기반 해운물류시스템 내년까지 개발

    현대상선이 내년까지 클라우드(가상 저장공간) 기반의 차세대 해운물류시스템인 ‘뉴가우스 2020’(가칭)을 개발한다. 현대상선은 미국 소프트웨어 업체 오라클과 계약을 맺고 새 해운물류시스템을 개발한다고 31일 발표했다. 현대상선이 사용 중인 해운물류시스템 ‘가우스’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업그레이드하는 작업이다. 운항 정보와 계약·예약 관리 등 선박 관련 정보뿐만 아니라 인사·관리·운영 ...

    한국경제 | 2019.01.31 17:06 | 박상용

  • thumbnail
    [시론] 해운 재건, 소프트 경쟁력도 높여야

    ... 수 있을 것이다. 공급사슬상의 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화주 중심 서비스를 개발하고, 블록체인 등 최신 기술을 발 빠르게 개발·적용함으로써 선사가 앞장서서 화주의 이익을 창출할 수 있어야 한다. 국내 대표 원양선사인 현대상선은 대형선 건조에는 성공했지만 아직 첨단 정보기술(IT) 개발과 투자에는 이르지 못하고 있다. 반면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사인 덴마크 머스크는 IBM과 공동으로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해 운용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 플랫폼이 구축되면 최적의 도어 ...

    한국경제 | 2019.01.30 1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