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3,4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라클, 韓 클라우드 시장 공략…"AWS보다 보안성 뛰어나 유리"

    ... DB’도 내놨다. 자율운영 DB는 데이터 입출력 기록을 AI가 분석해 외부 침입이나 오류를 사전에 방지한다. 그만큼 DB 운영비용을 줄이고 오류 복구도 빠르게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오라클은 굵직한 수주 실적도 올렸다. 현대상선은 2020년까지 자사의 정보기술(IT) 서비스 전체를 오라클 클라우드로 전환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6000여 개에 달하는 한국 내 DB 사용 고객사들도 자사 클라우드로 전환하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홈쇼핑 기업 SK스토아와 알뜰...

    한국경제 | 2019.01.29 17:50 | 배태웅

  • thumbnail
    "클라우드에 올리면 불법되는 공공데이터"…'스마트시티 걸림돌' 지적한 정재승

    ... 보안성을 높이는 데 초점을 맞췄다. 여기에 AI 기술로 외부 침입을 탐지해 데이터를 자동 복구하는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 플랫폼을 얹어 합리적 비용으로 안전한 보안을 갖추겠다고 덧붙였다. 이미 수주 사례도 확보했다. 현대상선은 정보기술(IT) 서비스 전체의 오라클 클라우드 전환을 위한 구축작업을 진행 중이다. 전통의 DB 분야 강자이자 선도업체인 오라클은 클라우드 분야에선 AWS와 MS에 뒤진 후발주자가 됐다. 이날 공개한 2세대 클라우드 승부수로 ...

    한국경제 | 2019.01.29 16:47 | 김봉구

  • thumbnail
    현대상선 "재도약 돛 올렸다"…초대형 유조선 인수

    현대상선이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30만t급 초대형 유조선(VLCC) 5척을 인도받는다. 이를 제외하고도 앞으로 20척의 선박 인도가 예정돼 있어 현대상선 안팎에서는 재도약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현대상선은 29일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VLCC ‘유니버설 리더’호의 명명 취항식을 열었다. 조선소에서 건조를 마친 선박을 선주에게 인도하기 전에 선박의 이름을 붙여주고 무사 항해를 기원하는 행사다. 유니버설 ...

    한국경제 | 2019.01.29 15:19 | 박상용

  • thumbnail
    [기업 포커스] 현대상선, 미국서 '친환경 선사' 인증

    현대상선이 27일 미국 오클랜드항이 선정한 ‘친환경 우수선사’로 선정됐다. 이 회사는 지난해 오클랜드항에서 육상전원 공급장치(AMP)로 모든 전력을 조달했다. AMP는 항만에 정박한 선박이 오염물질이 배출되는 자체 발전기 대신 육지에서 끌어온 전력을 사용하도록 돕는 장비다.

    한국경제 | 2019.01.27 17:31

  • thumbnail
    현대상선, '친환경 우수선사' 선정

    현대상선은 미국 오클랜드항이 선정한 친환경 우수선사에 뽑혔다. 27일 현대상선에 따르면 '친환경 우수선사'는 지난해 오클랜드항에서 100% 육상전원 공급장치(AMP)를 사용한 현대상선과 MSC 등 2개 선사만 선정됐다. AMP는 부두에 대기 중인 선박에 육지에서 생산한 전기를 공급하는 시설이다. 항만에 정박한 선박이 난방, 조명, 냉동·냉장 컨테이너 운영 등을 위해 전기를 사용할 때 배기가스 배출을 막기 위해 육지에서 ...

    한국경제 | 2019.01.27 13:23

  • 현대상선, 대졸·경력 공채 30일까지 1차 서류접수

    현대상선이 상반기 대졸 신입 및 경력사원을 채용한다고 18일 발표했다. 신입사원은 영업·영업관리·관리지원 부문, 경력사원은 컨테이너·관리지원·정보기술(IT) 분야에서 뽑는다. 1차 서류접수 마감은 오는 30일까지다. 채용 사이트를 통해 입사지원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이어 인·적성검사와 1·2차 면접전형 순으로 채용 절차가 진행된다. 단계별 합격자는 개별 통보한다. 김보형 ...

    한국경제 | 2019.01.18 17:30 | 김보형

  • thumbnail
    조선 빅3, 5년來 최고 성적 도전장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 ‘빅3’가 5년 만의 최대 수주 실적에 도전한다. 내년부터 시행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환경규제로 조선 3사가 두각을 나타내온 액화천연가스(LNG) ... 전해졌다. 미쓰비시, 가와사키 등 일본 대형 조선사는 항공기계와 가스터빈 등 비(非)조선업에 역량을 집중하면서 상선 건조시장에서 철수하는 분위기다. 변수는 해양플랜트다. 저유가 여파로 신규 유전 탐사가 지연돼 발주가 늘고 있지 ...

    한국경제 | 2019.01.16 17:39 | 김보형

  • [유가증권 메모] (11일) 구주주청약=웅진씽크빅 등

    ◇구주주청약=웅진씽크빅 ◇보통주추가상장=웰바이오텍(전환) 페이퍼코리아 현대상선(이상 제3자배정)

    한국경제 | 2019.01.11 02:45

  • thumbnail
    SM그룹, 스테인리스스틸 후판 사업에 1500억원 투자

    ... 후판 사업을 위주로 3000억원 규모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이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군산 경제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한국GM자동차 군산공장의 철수로 침체일로를 겪고 있다”며 “이번 투자로 지역경제 ... 건설, 제조, 해운, 서비스, 레저 부문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왔다. 대한해운, 옛 한진해운 미주노선(현 SM상선), 경남기업, 동아건설산업을 인수하는 등 기업 인수합병(M&A)을 통한 기업 체질 개선과 사업 다각화를 추진하는 ...

    한국경제 | 2019.01.04 13:48 | 민경진

  • thumbnail
    [도전 2019 다시 뛰는 기업들] 조선, 선박 수주량 소폭 줄지만 건조·수주잔량은 늘어

    ... 있다. 남은 일감을 의미하는 수주잔량도 전년과 비교해 7.8% 늘어난 8770만CGT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빅3’를 포함한 국내 조선업체들의 선박 수주량은 작년보다 7.6% 감소한 1110만CGT에 그칠 것으로 산업은행은 전망했다. 현대상선이 작년 조선 빅3에 3조원 규모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발주하면서 국내 조선 수주량이 전년보다 64.7% 증가하는 등 ‘반짝 ...

    한국경제 | 2019.01.01 14:57 | 김보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