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2,0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폼페이오 "北과 전쟁 피하려고 '화염과 분노' 위협"

    ...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발언을 언급한 것이다. 당시 북한도 ‘괌 포위 사격’을 거론하면서 미·북 간 긴장 수위는 최고조에 달했었다. 이후 두 차례 미·북 정상회담이 성사됐지만 양측의 비핵화 협상은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두 차례 미·북 정상회담 이후 북한은 핵실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한 번도 하지 않았다”며 “이것이 진정한 ...

    한국경제 | 2021.03.01 17:20 | 하헌형

  • thumbnail
    폼페이오 "트럼프, 北과 전쟁 피하려고 '화염과 분노' 위협"

    ... 내자 트럼프 당시 대통령은 '화염과 분노'를 경고하며 설전을 주고받는 등 북미 간 긴장이 최고조에 달했다. 그러다 2018년 북미 대화 국면으로 접어들어 그해 6월 싱가포르, 이듬해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열렸지만 비핵화 진전을 위한 실질적 진전은 도출되지 못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두 차례 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장거리 탄도미사일과 핵 실험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며 "이것이 진정한 외교정책"이라고 했다. 또 ...

    한국경제 | 2021.03.01 10:13 | 하헌형

  • thumbnail
    탈레반 "평화합의 1주년…미국 5월까지 철군 약속 지켜야"

    ... 무너뜨리고 전국을 장악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기에 국제적 우려가 크다. 이에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끄는 미국 행정부는 평화 합의 내용을 재검토 중이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지난달 중순 열린 나토 회원국 국방장관 회담에서 미국이 아프간에서 성급하거나 무질서한 철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동맹국들을 안심시켰다. 탈레반은 바이든 대통령이 당선된 이후 거듭해서 "5월 1일 철군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해왔다. 유엔아프간지원단(UNAMA)은 지난해 아프간 ...

    한국경제 | 2021.03.01 09:42 | YONHAP

  • thumbnail
    이란 "미국과 '핵합의 복원' 비공식 협상 안할 것"

    ...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위해 미국과 비공식으로 협상하지 않겠다고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미국과 유럽 3개국(핵합의에 서명한 영·프·독)의 최근 언행을 고려할 때 이들 나라와 비공식 회담을 열 때가 아니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이날 서방의 두 외교관을 인용해 "이란이 현재로선 회담을 거부한다"라며 "이란은 회담 뒤 미국이 제재 일부를 푼다고 보장하기를 먼저 원한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미국은 ...

    한국경제 | 2021.03.01 06:41 | YONHAP

  • thumbnail
    폼페이오 "北과 전쟁하지 않으려고 '화염과 분노' 위협"

    ... 개발에 속도를 내자 트럼프 당시 대통령은 '화염과 분노'를 경고하며 설전을 주고받는 등 북미 간 긴장이 최고조에 달했다. 그러다 2018년 북미 대화 국면으로 접어들어 그해 6월 싱가포르, 이듬해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열렸지만 비핵화 진전을 위한 실질적 진전은 도출되지 못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두 차례 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장거리 탄도미사일과 핵 실험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며 "이것이 진정한 외교정책"이라고 추켜세웠다. 또 2018년 ...

    한국경제 | 2021.03.01 00:56 | YONHAP

  • 北, 김정은 위인전 발간…'핵 증강' 대표 업적 부각

    ... 홈페이지에 공개한 《위인과 강국시대》라는 제목의 책은 “강위력한 핵 무력으로 미국의 일방적인 핵 위협의 역사를 끝장내야 한다”며 핵 무력 강화가 김정은의 신조라고 강조했다. 2018년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관련 내용도 자세히 적으며 미·북 관계 개선을 부각한 것과 달리 남북한 관계에 대한 서술은 적었다. 남북 관계와 관련해서는 2018년 평창올림픽 당시 대표단 파견과 같은 해 판문점 정상회담을 중점적으로 다뤘지만 평양 ...

    한국경제 | 2021.02.28 17:34 | 송영찬

  • thumbnail
    北 '김정은 위인전' 발간…평양정상회담 빼고 "핵에는 핵으로"

    북한이 사실상의 ‘김정은 위인전’을 내고 대표적인 치적으로 핵 개발을 강조했다. 대외 관계에서 2018년 싱가포르 정상회담 등 미·북 관계 개선을 강조한 반면 평양정상회담이나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언급은 일절 들어가지 않았다. 지난해부터 철저한 대남(對南) 무시를 이어가고 있는 북한의 대외 전략이 드러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8일 홈페이지에 총 620여쪽 ...

    한국경제 | 2021.02.28 10:50 | 송영찬

  • thumbnail
    북한, 김정은 위인전 발간…국방력 과시하며 "핵에는 핵으로"

    북미관계 성과서 '노딜' 하노이 쏙 빼…남북미 판문점 회동서 文대통령 언급無 평창올림픽 대표단·판문점 남북정상회담은 '자화자찬'…평양정상회담 안 다뤄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위인전'을 내고 핵무기 개발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평창올림픽 대표단 파견 등을 대표적인 치적으로 소개했다. 28일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홈페이지를 통해 '위인과 강국시대'라는 제목의 도서를 공개했는데, 사실상 '김정은 위인전'이라고 할 수 있다. 평양출판사가 ...

    한국경제 | 2021.02.28 07:02 | YONHAP

  • thumbnail
    미 바이든, 내달 1일 멕시코 대통령과 화상 정상회담

    취임 후 두 번째 정상회담…"불법 이민·코로나19 논의 예정"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다음 달 1일(현지시간)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과 화상 정상회담을 한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양국 정상이 회담에서 이민 문제, 멕시코 남부와 미국 중부의 공동 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회복, 경제 협력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AFP 통신이 27일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과 멕시코 국경의 ...

    한국경제 | 2021.02.27 12:17 | YONHAP

  • thumbnail
    유엔주재 미얀마 대사 "쿠데타 종식 위해 강력한 조치 필요"

    ... "국제사회는 미얀마의 주권을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러시아도 미얀마 내정에 간섭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런 가운데 미얀마가 속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은 오는 3월 2일 미얀마 사태에 대한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교도 통신이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교도 통신은 또 대다수 아세안 회원국들이 대면과 비대면 방식을 병행해 열리는 이번 회담에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대면 회담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있을 ...

    한국경제 | 2021.02.27 11: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