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8,2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진중권, 北 최선희 담화에 동조…"극히 현실적인 판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에 동조하는 발언을 했다. 진 전 교수는 4일 페이스북을 통해 북미정상회담설에 "미국과 마주 앉을 필요 없다"고 일축한 최 부상의 담화를 전했다. 그리고 이에 대해 "현실감을 안 잃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어차피 트럼프 재선도 불투명한데, 곧 물러날 대통령과 대화를 해야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라며 "북미협상은 어차피 차기 ...

    한국경제 | 2020.07.04 20:34 | 한민수

  • thumbnail
    북 최선희, 비건 방한 앞두고 "미와 마주 앉을 필요없어"(종합2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일축…"미, 북미대화 정치적 도구로 여겨" '카운터파트' 비건 내주 사흘간 방한…판문점 접촉여부 관심 북한이 4일 미국 대통령선거 전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최근 집중적으로 제기되는 데 대해 미국과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일축했다.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

    한국경제 | 2020.07.04 19:51 | YONHAP

  • thumbnail
    미 독립기념일에 북미정상회담 선 그은 북한…장기전 대비하나

    10월 회담 가능성 일축…전문가 "정치적 이벤트 경고·대미압박 일환" 북한이 4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담화를 통해 오는 11월 미국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일축한 의도와 앞으로 북미관계 향배에 관심이 쏠린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 부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그 누구의 국내 정치 일정과 같은 외부적 ...

    한국경제 | 2020.07.04 16:21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文 정권 안보라인, 친북세력 총결집"

    ... 또 한번의 위장 평화쇼를 기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3년간 문 정권이 벌인 위장 평화쇼는 이제 막바지에 왔다"고 했다. 앞서 홍 의원은 2년 전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1938년 9월 히틀러와 페임벌린의 뮌헨회담, 1973년 키신저와 레둑토의 파리 평화회담에 비유하면서 위장 평화회담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그는 국민 대부분과 언론, 여야 정치권으로부터 막말, 악담으로 비난받았다. ...

    한국경제 | 2020.07.04 15:45 | 이보배

  • thumbnail
    홍준표 "친북총결집 위장평화쇼"…진중권 "대북송금하면 큰일"

    ... 관계가 파탄 나는 것이 두려운 것"이라며 "또 한 번의 대국민 속임수를 쓰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또 "곤경에 몰린 트럼프가 북을 '서지컬 스트라이크'(정밀타격) 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있다며 "그래서 미 대선 전 3차 북미회담을 주선한다는 다급함이 문정권에는 절실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그러나 "지난 3년간 문정권이 벌린 위장 평화 쇼는 이제 막바지에 왔다"며 "거짓으로 정권의 명맥을 이어가겠다는 발상은 이제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0.07.04 15:27 | YONHAP

  • thumbnail
    '10월의 서프라이즈'는 없다…北 북미회담 가능성 일축[종합]

    북한이 미국 대통령선거 전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을 일축했다. 4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이날 담화를 통해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전했다. 최 부상은 "나는 사소한 오판이나 헛디딤도 치명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후과를 초래하게 될 지금과 같은 예민한 때에 조미 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설이 ...

    한국경제 | 2020.07.04 14:33 | 채선희

  • thumbnail
    북 최선희, 북미회담 가능성 일축…"마주 앉을 필요 없어"(종합)

    외무성 제1부상 명의 담화 발표…"미국, 북미 대화를 국내 정치적 도구로 여겨" "미국의 장기적 위협관리 전략적 계산표 짜놔…정책 조절·변경 없어" 북한이 4일 미국 대통령선거 전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최근 집중적으로 제기되는 데 대해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담화를 통해 일축했다. 최 부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고 ...

    한국경제 | 2020.07.04 14:03 | YONHAP

  • [2보] 북 최선희 "북미회담설에 아연…미국과 마주앉을 필요없어"

    ...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4일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최 부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오는 11월 미국 대통령선거 전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 "조미 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설이 여론화하는 데 대해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 부상은 "미국이 아직도 협상 같은 것을 갖고 우리를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

    한국경제 | 2020.07.04 13:28 | YONHAP

  • thumbnail
    [속보]北 "북미회담설에 아연…미국과 마주 앉을 필요없어"

    ... 제1부상(사진)은 4일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최 부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 대통령선거 전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 "조미 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설이 여론화하는 데 대해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최 부상은 "미국이 아직도 협상 같은 것을 갖고 우리를 흔들 ...

    한국경제 | 2020.07.04 13:23 | 채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