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브레이크 없는 서울 전셋값

    ... 상승 폭이다. 전·월세 신고제와 상한제, 계약갱신청구권제 등 ‘임대차 3법’이 시행된 지난달 31일 전후로 전세 시장은 초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세 계약 기간이 4년으로 늘어나고 보증금 인상률도 5%로 제한되자 집주인들이 신규 계약 때 보증금을 대폭 올려받고 있어서다. 강동구는 0.28% 올라 서울 자치구에서 가장 큰 상승 폭을 보였다. 강남구(0.24%), 송파구(0.22%), 마포구(0.20%) 성동구(0.21%) 등이 ...

    한국경제 | 2020.08.06 17:23 | 심은지

  • thumbnail
    장기요양보험료, 3년간 50% 올랐는데…내년 10% 더 오른다

    ... 50%에서 60%로 높였다. 여기에 최저임금의 가파른 인상으로 장기요양보험의 재정 상황은 악화하고 있다. 요양보호사, 간호사 등 장기요양 종사자의 인건비가 올랐으며, 장기요양급여 수가도 뛰었다. 2018~2020년 장기요양보험 수가 인상률은 연평균 6.5%로 나타났다. 2013년~2017년의 연평균 2.6% 인상에 비해 2.5배가량 높은 수치다. 그 달 걷어 그 달 쓰는 실정 사회보험은 적립금을 쌓아두고 지출에 대비한다. 2019년 기준으로 고용보험은 6.3개월분, ...

    한국경제 | 2020.08.06 17:19 | 최종석

  • thumbnail
    Premium 부동산 규제와 절세 전략

    ... 다주택자에 대한 강도 높은 규제 내용을 담고 있다. 정부는 과표 94억 원을 초과하는 3주택 이상 및 조정대상지역 2주택자를 대상으로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을 6.0%로 높인다. 이는 현재 최고세율인 3.2%와 비교하면 2배 가까운 인상률로 정부가 지난해 12·16대책 때 추진한 최고세율 4%보다도 더 강화됐다. 다주택자 보유 법인에 대해서도 중과 최고세율인 6.0%를 적용한다. 또한 정부는 1년 미만 보유 주택에 대한 양도세율을 현행 40%에서 70%로 ...

    모바일한경 | 2020.08.06 14:20 | 한경 매거진

전체 뉴스

  • thumbnail
    보수 성향 변호사단체 "공시지가 인상은 세금폭탄" 헌법소원

    ... 장관과 시장·군수·구청장이 임의로 대폭 인상할 수 있게 돼 있어 위헌 소지가 있다는 것이 한변 주장이다. 한변은 국토부 자료를 인용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공시지가가 가파르게 상승했다고 지적했다. 한변은 "표준지공시지가 인상률은 박근혜·이명박 정부 때 1%대(2011년), 2%대(2013년), 3%대(2012·2014년)가 주류였고, 높은 경우에도 4%대(2015·2016년) 정도였는데, 문재인 정부는 2018년 6.02%, 2019년 9.42%, 2020년 ...

    한국경제 | 2020.08.06 16:17 | YONHAP

  • thumbnail
    부동산법 총대 멘 윤호중 "다음은 경제민주화법"

    ...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여야가 앞으로는 머리를 맞대고 소위도 구성해 법안을 하나하나 논의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부동산 후속 입법으로 시·도지사가 주택 표준임대료를 공시하고 이를 근거로 임대료와 임대료 인상률을 정하는 내용의 주거기본법 및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을 발의한 상태다. 그는 표준임대료 공시제 추진 계획에 대해 "당내 논의는 이미 오래전부터 해온 것이고 전월세신고제를 이제 시행하니까 데이터가 쌓여야 한다"며 "당장 시급하지는 ...

    한국경제 | 2020.08.06 14:43 | YONHAP

  • thumbnail
    임대차 3법 통과후 서울 전셋값 더 뛰어…7개월만에 최대폭 상승

    ... 급등…전셋값도 2.41%로 상승폭 커져 개정된 임대차 3법 등의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 도입으로 전세 계약기간이 4년으로 늘어나고 계약갱신 시 보증금 인상률이 5%로 제한되자 집주인들이 신규 계약 때 보증금을 최대한 올려 받으려 하면서 전셋값이 뛰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거주 요건 강화와 저금리 등 영향으로 전세 물건도 품귀를 빚어 가격이 진정되지 않는 분위기다. 6일 한국감정원에 ...

    한국경제 | 2020.08.06 14:01 | YONHAP

사전

전월세상한제 경제용어사전

집주인이 세입자와 재계약 때 전·월세 인상률을 일정 수준으로 제한하는 제도. 2020년 7월31일부터 주택임대차보호법, 전월세신고제 등과 함께 임대차 3법을 포괄하는 주택임대차보호법'(주임법) 공포와 동시에 시행에 들어갔다. 개정된 주택임대차보호법이 시행되면 임대료는 직전 계약액의 5%를 초과해 인상할 수 없다. 주요 선진국들의 경우엔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 등 같은 제도를 도입했다가 부작용으로 폐지한 사례도 있다. 일본의 경우엔 집주인이 ...

공공기관 직무급제 경제용어사전

... 계획이다. 표준안에는 기존 연공서열형 호봉제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대신 '동일노동-동일임금' 원칙이 적용되는 직무급제를 도입하는 내용이 담긴다. 직무급제를 적용하면 낮은 호봉에서 시작해 연차에 따라 임금이 오르는 호봉제에 비해 초기에는 높은 임금을 받는 대신 인상률은 둔화된다. 신규 정규직 전환 대상자에겐 환영받겠지만 호봉제를 선호하는 기존 정규직 노조의 반발에 직면할 가능성이 있다. 정부 관계자는 “기득권 노조의 반발 해소가 관건”이라고 했다.

의료수가 [醫療酬價] 경제용어사전

의사 등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환자와 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받는 돈을 의미한다. 환자에게 제공되는 서비스 정도와 물가상승률 등을 바탕으로 매년 건강보험공단과 가입자단체, 의료계가 협상을 통해 수가인상률을 결정한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