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94건

K반도체 전략 경제용어사전

... 세계 최고 반도체 생산기지를 구축하겠다는 전략. 이를 위해 반도체 연구개발(R&D) 세액공제 확대, 금융지원 강화, 화학물질 규제 합리화와 함께 '반도체 특별법' 제정 등을 실시하게 된다. 2021년 5월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삼성전자 평택 3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발표했다. K반도체 전략은 △세계 최대 규모 K반도체 벨트 조성 △반도체 연구개발(R&D)·시설투자 세액공제 확대(최대 40~50%) △1조원 이상의 반도체 설비투자 특별자금 신설 △반도체 단지의 ...

온실가스 배출부채 경제용어사전

... 배출권의 예상비용의 합이 배출부채다. 정부는 2015년 탄소배출권 거래제를 도입하면서 각 기업에 탄소배출권을 무상할당했다. 기업 중에선 현대제철의 2020년 배출부채가 1,521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2020년 영업이익(730억 원)의 두 배가 넘는다. 삼성전자(318억 원) 및 포스코(202억원)의 규모도 작지 않다. 전문가들은 2021년부터는 한층 강화된 탄소배출권 거래제가 시행되면서 배출부채를 추가로 반영하는 기업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이소셀 GN2 경제용어사전

삼성전자가 2021년 2월 23일 선보인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GN2에는 업그레이드된 자동 초점 기능을 적용했으며 업계 최초로 픽셀을 대각선으로 분할하는 '듀얼 픽셀 프로' 기술을 적용했다. 기존엔 픽셀을 좌우 양쪽으로 나누어 피사체의 초점을 맞췄다. 반면 신제품은 픽셀 중 일부를 대각선으로 분할해 상·하 위상차 정보까지 활용하는 고난이도 기술을 적용했다. 가로 무늬가 많은 피사체 또는 배경에도 한층 강화된 자동 초점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다. 신제품은 ...

공모펀드 경제용어사전

... 투자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충분한 수익률을 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운용업계에서는 공모펀드에 대한 '깨알 규제'가 수익률 제고의 걸림돌이라고 본다. 대표적인 것이 펀드 내 특정 종목 편입 비중을 10% 이하로 제한한 '10%룰'이다. 삼성전자의 유가증권시장 내 시가총액 비중이 28%가 넘는 상황에서 10%룰을 고집하는 것은 공모펀드의 운용 자율성을 제약하는 '시대착오적 규제'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공모펀드에 대한 장기 투자를 유도하기 위해서는 일정 기간 이상의 투자금액에 ...

5G 특화망 경제용어사전

... 폭이 대상이다. 수요 기업 요청에 따라 최대 600㎒ 폭을 모두 쓸 수도 있고, 10~100㎒ 등으로 쪼개서 받을 수도 있다. 3월까지 5G 특화망 공급방안을 마련해 상반기 내 주파수 공급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업계에선 네이버,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삼성SDS, SK(주)C&C 등이 5G 특화망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자체 5G망을 구축해 스마트공장 운영, 자율주행차 연구 등에 활용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는 초기 시장 형성을 위해 항만, 국방 등 공공 ...

디지털 시장법 [Digital Markets Act] 경제용어사전

... 시장지배력이 크고 소비자와 기업 간 관문 역할을 하는 기업이라고 설명했다. 현지에선 아마존, 애플,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MS) 등 미국의 대표 IT 기업들이 타깃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AFP통신은 “미국 기업과 함께 한국의 삼성전자,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 등도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일랜드가 이날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트위터에 부과한 벌금은 빅테크에 대한 EU 내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는 걸 보여주는 사례라는 지적이다. 법인세율이 낮은 아일랜드엔 ...

스냅드래곤 888 경제용어사전

퀄컴이 2020년 12월 3일 공개한 프리미엄 스마트폰용 AP(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 이 제품은 삼성전자 5나노미터(㎚·1㎚=10억분의 1m)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공정에서 생산되는 최초의 퀄컴 AP다. AP는 스마트폰의 데이터 통신과 연산 등을 담당하는 핵심 반도체다. 이 제품은 갤럭시S21(가칭)을 비롯해 중국 샤오미, 오포 등의 고급 폰에 장착될 전망이다. 기존 퀄컴의 프리미엄 AP 모델은 '스냅드래곤 855' '스냅드래곤 865'의 후속작이다. ...

디지털 포용성 [Digital Inclusion Benchmark] 경제용어사전

... 지속가능경영 연합체인 WBA(World Benchmarking Alliance)가 2020년 처음으로 디지털 포용성을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아시아 기업 중 3위, 국내 기업 중엔 유일하게 10위 안에 들었다. WBA는 삼성전자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 확산에 기여하고 지속적으로 기초과학 연구를 지원하고 있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공유를 위해 100여 개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을 통해선 총 634건의 연구과제에 ...

리튬공기 전지 경제용어사전

... 과전압이 발생해 전지 수명이 급격하게 짧아지는 문제가 있다. 2020년 10월 15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삼성전자종합기술원, 미국 브룩헤이븐국립연구소 공동 연구팀은 차세대 2차전지인 리튬공기 전지 상용화의 난제로 지적돼온 수명 ... 향상시켰다. 기존에 10회 미만이던 충·방전 횟수를 100회 이상으로 개선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신소재는 이온 전도성과 전자 전도성이 모두 높다. 일반적으로 세라믹 소재는 이온 전도성만 높지만, 이번 신소재는 두 성능을 동시에 갖췄다. 연구팀은 ...

폼팩터 [form factor] 경제용어사전

폼팩터는 제품의 물리적 외형을 뜻하는 말이다. 원래 컴퓨터 하드웨어 규격을 지칭하는 용어지만 요즘 스마트폰 분야에서도 많이 쓴다. 몇 년 전까지 반듯한 네모 뿐이었던 스마트폰의 겉모습이 다양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를 필두로 화웨이, 모토로라 등은 2019년부터 화면을 접는 '폴더블 폰'을 선보였다. LG전자는 2020년 9월 14일 메인 스크린(주 화면)을 시계 방향으로 돌리면 절반 크기의 세컨드 스크린(보조 화면)이 하나 더 나오는 'LG윙'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