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70건

지급준비제도 경제용어사전

금융회사가 예금 등의 일정 비율에 해당하는 금액을 중앙은행에 예치하도록 하는 제도다. 한국은행의 통화 정책 수단 중 하나로, 공개 시장 운영, 여·수신제도와 지급준비제도가 있다. 한국은행이 펴낸 '경제 금융 용어'에 따르면 금융회사가 고객의 지급 요구에 응하기 위해 미리 준비해 놓은 자산을 '지급준비금'이라고 한다. 또 적립 대상 채무 대비 지금 준비율의 비율은 '지급준비율'이다. 금융회사는 예금 종류마다 차등화된 지급준비율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급준비금으로 ...

은행 대출 [bank loan] 경제용어사전

대출은 한마디로 돈이나 물건을 꾸어 주는 것을 말한다. 은행의 자금운용면에서 보면 여신업무 의 중심을 이루는 것은 대출이다. 은행이 자금을 운영하는 형태 중 대출이 가장 커다란 비중을 차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은행의 수익면에서 ... 은행법에서는 동일인 대출한도를 종전보다 더욱 낮추는 동시에 거액여신 총액한도제를 새로이 도입하였다. 대출은 은행예금 등을 통하여 조달된 자금의 대표적 운용수단으로서 거래 대상에 따라 가계대출과 기업대출, 그리고 공공 및 기타 ...

예금자보호한도 경제용어사전

예금자보호제도에 따라 금융사가 영업정지나 파산 등으로 예금자에게 예금을 돌려줄 수 없게 됐을 때 예금보험공사가 금융사 대신 지급해주는 최대 한도다. 2001년 이후 예금자보호한도는 20년 넘게 5000만원으로 정해져 있다. 은행·보험사·저축은행·증권사 등 대부분의 금융사 예금에 적용되지만, 2011년 저축은행 부실 사태 이후 저축은행 예금자에게 특히 더 중요하게 인식돼왔다. 금융권 안팎에서는 예금자보호한도가 우리 경제 규모에 걸맞지 않다는 목소리가 ...

스테이킹 [staking] 경제용어사전

은행 정기예금처럼 암호화폐를 거래소나 수탁업체에 맡기고 이자로 암호화폐를 받는 '코인 예금'이다. 2022년 2월 18일 두나무에 따르면 업비트에서 14일과 17일 두 회차에 걸쳐 이더리움 스테이킹을 통해 모집한 이더리움은 1920개, 시가로 약 73억원에 달한다. 1회차 스테이킹은 5분 만에 모집 한도(640개)를 채웠다. 스테이킹에 참여한 투자자는 일정 수익률(17일 기준 연 5.1%)의 이더리움을 지급받을 수 있다. 이더리움 재단이 출금 가능한 ...

디플레이션의 저주 경제용어사전

... 실효성을 발휘하지 못하는 현상.​ 경제주체들이 대출,소비를 늘리는 기준은 실질금리인데, 디플레이션 상황에서는 중앙은행이 아무리 명목금리를 낮춰도 실질금리가 떨어지기 힘들기 때문이다. 실질금리는 명목금리에서 물가상승률을 뺀 것을 의미한다. ... 이미 만성적인 디플레이션이 시작됐고, 금리를 내려도 사람들이 느끼는 실질금리는 떨어지지 않았다. 이에 일본 중앙은행은 지속해서 금리를 낮췄다. 리카가 영업하던 1995년 시장에서 예금 금리가 연 0.8%면 매우 파격적이란 이야기가 ...

주택청약통장 경제용어사전

... 기간이 길수록 아파트에 당첨될 가능성이 높아 최대한 빨리 만들어 두는 것이 좋다. 청약통장은 나이에 관계없이 시중은행 어디에서나 가입할 수 있다. 1인 1계좌 개설이 원칙이다. 청약통장 가입자라도 아파트 청약은 만 19세 이상부터 ... 임대주택 등 주택법상 '국민주택 등'에 해당하는 아파트에는 청약할 수 없다. 과거에는 청약저축, 청약부금, 청약예금 등 세 종류가 있었다. 이 중 청약저축 가입자는 공공주택에만, 청약부금·예금 가입자는 민영주택에만 청약할 수 있었다. ...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Central Bank Digital Currency] 경제용어사전

중앙은행(central bank)이 블록체인 등 분산원장기술을 활용해 전자 형태로 발행하는 화폐(digital currency).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와 달리 각국 중앙은행이 발행하며 현금처럼 가치변동이 거의 없다. ... 노인 등 정보기술(IT)에 어두운 계층이 금융서비스에서 소외되는 현상이 심화할 것이란 우려도 있다. 금융산업적으론 은행의 자금 조달 기능이 크게 약화될 수 있다. 개인이 CBDC를 전자지갑에 직접 보관하는 만큼 요구불예금은행권 ...

프라이머리딜러 신용창구 [Primary Dealer Credit Facility] 경제용어사전

프라이머리딜러는 미국 뉴욕 Fed가 공인한 국채 딜러다. 투자은행 증권사 등 24곳이다. Fed는 예금은행에만 허용했던 재할인을 이들 금융사에도 허용해 국채시장에 자금을 공급한다. PDCF의 대출은 하루짜리부터 최장 90일짜리까지이다. 담보물은 기업어음(CP), 시채권 등 투자등급 채권과 다양한 종류의 지분 증권 등이 포함되며 금리는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프라이머리 신용금리, 혹은 할인창구 금리가 적용될 예정이다. PDCF는 2020년 3월 20일부터 이용 가능하다. 6개월 ...

암호화폐 회계기준 경제용어사전

... 거래를 인식하고 측정하는 기준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아울러 다른 기업의 지분상품(주식)이나 거래 상대방에게서 현금 등 금융자산을 수취할 계약상의 권리와 같은 금융자산 정의도 충족하지 못한다고 봤다. 결국 가상통화는 현금도 아니고 은행 예금이나 주식, 채권, 보험, 신탁 등과 같은 금융자산의 정의도 충족하지 않는 것으로 해석했다. 대신 IFRS해석위원회는 가상화폐를 무형자산이나 재고자산으로 분류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 기업이 중개나 판매 등 영업 목적으로 가상화폐를 ...

신 코픽스 경제용어사전

코픽스(COFIX)는 은행들이 정기 예·적금, 양도성예금증서(CD), 금융채 등 시장에서 조달하는 자금의 비용을 가중평균해 낸 지수. 변동금리 대출의 기준으로 쓰인다. 신코픽스는 기존 코픽스에 요구불예금 등 결제성 자금과 정부·한국은행 차입금 등을 포함하는 것이 특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