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66건

디플레이션의 저주 경제용어사전

... 실효성을 발휘하지 못하는 현상.​ 경제주체들이 대출,소비를 늘리는 기준은 실질금리인데, 디플레이션 상황에서는 중앙은행이 아무리 명목금리를 낮춰도 실질금리가 떨어지기 힘들기 때문이다. 실질금리는 명목금리에서 물가상승률을 뺀 것을 의미한다. ... 이미 만성적인 디플레이션이 시작됐고, 금리를 내려도 사람들이 느끼는 실질금리는 떨어지지 않았다. 이에 일본 중앙은행은 지속해서 금리를 낮췄다. 리카가 영업하던 1995년 시장에서 예금 금리가 연 0.8%면 매우 파격적이란 이야기가 ...

주택청약통장 경제용어사전

... 기간이 길수록 아파트에 당첨될 가능성이 높아 최대한 빨리 만들어 두는 것이 좋다. 청약통장은 나이에 관계없이 시중은행 어디에서나 가입할 수 있다. 1인 1계좌 개설이 원칙이다. 청약통장 가입자라도 아파트 청약은 만 19세 이상부터 ... 임대주택 등 주택법상 '국민주택 등'에 해당하는 아파트에는 청약할 수 없다. 과거에는 청약저축, 청약부금, 청약예금 등 세 종류가 있었다. 이 중 청약저축 가입자는 공공주택에만, 청약부금·예금 가입자는 민영주택에만 청약할 수 있었다. ...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Central Bank Digital Currency] 경제용어사전

중앙은행(central bank)이 블록체인 등 분산원장기술을 활용해 전자 형태로 발행하는 화폐(digital currency).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와 달리 각국 중앙은행이 발행하며 현금처럼 가치변동이 거의 없다. ... 노인 등 정보기술(IT)에 어두운 계층이 금융서비스에서 소외되는 현상이 심화할 것이란 우려도 있다. 금융산업적으론 은행의 자금 조달 기능이 크게 약화될 수 있다. 개인이 CBDC를 전자지갑에 직접 보관하는 만큼 요구불예금은행권 ...

프라이머리딜러 신용창구 [Primary Dealer Credit Facility] 경제용어사전

프라이머리딜러는 미국 뉴욕 Fed가 공인한 국채 딜러다. 투자은행 증권사 등 24곳이다. Fed는 예금은행에만 허용했던 재할인을 이들 금융사에도 허용해 국채시장에 자금을 공급한다. PDCF의 대출은 하루짜리부터 최장 90일짜리까지이다. 담보물은 기업어음(CP), 시채권 등 투자등급 채권과 다양한 종류의 지분 증권 등이 포함되며 금리는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프라이머리 신용금리, 혹은 할인창구 금리가 적용될 예정이다. PDCF는 2020년 3월 20일부터 이용 가능하다. 6개월 ...

암호화폐 회계기준 경제용어사전

... 거래를 인식하고 측정하는 기준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아울러 다른 기업의 지분상품(주식)이나 거래 상대방에게서 현금 등 금융자산을 수취할 계약상의 권리와 같은 금융자산 정의도 충족하지 못한다고 봤다. 결국 가상통화는 현금도 아니고 은행 예금이나 주식, 채권, 보험, 신탁 등과 같은 금융자산의 정의도 충족하지 않는 것으로 해석했다. 대신 IFRS해석위원회는 가상화폐를 무형자산이나 재고자산으로 분류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 기업이 중개나 판매 등 영업 목적으로 가상화폐를 ...

신 코픽스 경제용어사전

코픽스(COFIX)는 은행들이 정기 예·적금, 양도성예금증서(CD), 금융채 등 시장에서 조달하는 자금의 비용을 가중평균해 낸 지수. 변동금리 대출의 기준으로 쓰인다. 신코픽스는 기존 코픽스에 요구불예금 등 결제성 자금과 정부·한국은행 차입금 등을 포함하는 것이 특징이다.

디폴트 옵션 경제용어사전

... 보충해주려면 퇴직연금이 수익을 낼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2015년 이후 5년간 퇴직연금 수익률은 1%대에 불과하다. 예금에서 잠자고 있는 퇴직연금을 안전한 펀드 등으로 옮겨 수익률을 높이자는 게 디폴트옵션 도입 취지다. 2021년 8월 ... 퇴직연금에 디폴트옵션 '초읽기'…수익률 끌어올릴 '구원투수' 되나 퇴직연금 고객을 증권사에 빼앗길 것을 우려하는 은행·보험 업계는 “2010~2019년 공모펀드와 예금의 연간 수익률은 각각 2.7%, 2.5%로 0.2%포인트 차이”라고 ...

외화보험 경제용어사전

... 있다. 저금리의 장기화와 환율상승 기대감이 보험사의 신규 수익원 창출 유인과 맞물려 외화보험의 판매규모가 늘어나는 추세이다. 은행의 예·적금처럼 금리연동형 보험상품의 적립금에 적용하는 공시이율은 최소 2% 후반대다. 연 1%대인 외화예금보다 높은 금리가 제공된다. 보험업계는 추가 납입과 중도 인출이 가능한 유니버설 기능까지 더해지면서 예금과 비슷한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외화보험은 보험료와 보험금이 원화 환산 시점 환율에 따라 변동되고 ...

K-CASH [Korea Cash] 경제용어사전

1998년 한국은행과 금융결제원 및 국내 전 은행이 참여하여 개발한 전자화폐. 예금주의 실명계좌로 충전을 하며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상품을 구매하거나 서비스를 이용할 때 결제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다. K-CASH가 탑재된 금융IC카드는 교통카드, 현금카드, 신용/직불카드, 공인인증서 저장, 다양한 물품구매, 학생증 기능, 전자통장, 모바일 뱅킹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케이뱅크(K뱅크) [Kbank] 경제용어사전

한국최초의 인터넷 은행. 2016년 1월 7일 자본금 160억의 케이뱅크 준비법인으로 설립되었고 같은 해 3월 21일 KT, 우리은행, NH투자증권, 한화생명, GS리테일 등 21개사를 주주로 2,500억의 유상증자를 실시하였으며 ... 달리 K뱅크는 모든 업무를 365일, 24시간 내내 소비자들에게 제공한다. 영업점이 없어 비용을 줄인 만큼 시중은행에 비해 예금금리는 높게 대출금리는 낮게 적용할 수 있다. 그러나 K뱅크는 국내 두번째 인터넷 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