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1-60 / 71건

실수요 경제용어사전

2주택자 양도세 중과배제 대상에는 ''실수요 2주택인 경우''라는 게 있다. 일반적으로 2주택자에 대해서는 50%의 양도세율이 매겨지지만 ''실수요'' 목적의 주택구입에 대해서는 일반세율(6~33%,2010년 기준)로 과세한다는 규정이다. 여기서 ''실수요''는 투기 목적이 아닌 특별한 사유가 발생했을 경우를 말한다. 해당 요건은 종전까지 전근ㆍ직장변경 등 ''근무상 형편''에 한정됐으나 △자녀 취학 △질병 요양 등이 새로 추가됐다.

농민공 [農民工] 경제용어사전

도시로 진출한 농민출신 노동자. 이들은 도시와 농촌 주민의 구분을 엄격하게 규정한 중국의 주민등록제도 때문에 임금·의료·자녀교육 등에서 큰 차별대우을 받고있다.

전신환매매율 [telegraphic transfer ratio] 경제용어사전

기업이나 개인이 전신을 통해 수출입 대금 또는 자녀 유학 자금을 송금할 때(또는 송금 받을 때) 기준이 되는 환율을 말한다. 전신환 매도율은 원화를 외화로 바꿔 해외에 송금할 때 적용되며, 전신환매입률 은 해외에서 외화를 송금 받아 원화로 교환할 때 적용된다.

3차 베이비붐 효과 경제용어사전

한국전쟁 이후 태어난 사람의 자녀가 혼인, 출산연령기에 도달해 나타나는 효과. 한편 1차 베이비붐세대 는 한국전쟁 직후 태어난 사람들을, 2차베이비 붐세대는 1979~82년 사이에 태어난 사람들을 말한다.

자기신체사고담보 경제용어사전

보험 가입자가 자동차를 운전할 때는 물론 주차 등 관리를 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사고에 대해 보상해 주는 것. 사람이 다치는 인사 사고에 대해서만 적용된다. 차량소유자 본인과 부모 배우자 자녀 등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자동차 종합보험 료의 30~40%를 차지한다. 자동차종합보험의 한 파트로 가입자가 가입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비과세 근로소득 경제용어사전

근로소득자의 소득 중 비과세되는 근로소득으로 연말정산 시 연간급여액에서 이를 제외해야한다. 비과세근로소득에는 식대(월 10만원)와 자가운전 보조금 (월 20만원), 학자금(비과세 학자금, 근로장학금), 보육관련( 자녀보육수당 : 6세 이하 자녀 월 10만원, 육아휴직수당), 생산직 근로자의 야간근무수당, 국외근로소득(한도 : 월 100만원, 단 선원 등은 월 200만원·국외건설근로자 월 300만원) 등이 있다.

유미족 [Yummy] 경제용어사전

유미는 영어의 "Young Upwardly Mobile Mummy"의 줄임말로 "상승 지향적이고 활동적인 젊은 어머니"를 뜻한다. 이들은 가사노동 외에 자기개발을 위해 노력하며 직장생활을 하기도 한다. 또한 이들은 가족, 특히 자녀의 출산, 육아, 교육문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

교육권 경제용어사전

... 포함하는 권리를 의미한다. 교육을 받을 권리는 ''모든 국민은 능력에 따라 균등하게 교육을 받을 권리를 가진다''는 헌법 제31조에 근거를 두고 있다. 교육을 할 권리는 교육권이 교사에게 위탁돼 있다는 것을 전제로 교사에게 부여된 교육 실시권을 말한다. 양친의 자식에 대한 친권으로서의 교육권은 ''모든 국민은 그 보호하는 자녀에게 적어도 초등교육과 법률이 정하는 교육을 받게 할 의무를 진다''는 헌법 제31조 2항에 근거한 것으로 자연법적인 권리다.

그린 업그레이드 [Green Upgrade] 경제용어사전

... Fund)''과 ''그린태그USA (Green Tage USA)'', ''탄소기금'' 같은 비영리 환경단체와 영리단체인 ''테라패스'' 등은 웹사이트에 개인의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이에 따른 기부금 규모를 알려주는 ''탄소계산기''를 운용하고 있다. 두 자녀를 둔 미국 가구의 연간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0∼20t정도로 연간 50∼100달러의 기부금을 내면 된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현재 미국에서 그린 업그레이드족은 200만∼300만 명으로 추산된다.

통크족 [two only no kids] 경제용어사전

손자·손녀를 돌보느라 시간을 빼앗기던 전통적인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역할을 거부하고 자신들만의 삶을 즐기려는 노인 세대를 말한다. 경제적 능력을 갖춘 이들은 자녀에게 의존하지 않고 취미와 여가활동을 즐기며 두 사람만의 인생을 추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