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31-40 / 190건

넛지방식 경제용어사전

스마트공장, 민관공동 연구개발(R&D), 사내벤처, 해외동반진출 등과 관련해 대기업이 중소기업을 지원하면 정부가 예산을 매칭지원하거나 세제지원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DDR5 DRAM 경제용어사전

기존 D램 속도를 획기적으로 끌어올린 DDR D램이 2001년 출시된 이후 다섯 번째 업그레이드된 기술 표준이다. 데이터 전송속도가 5200Mbps(초당 메가비트)로, DDR4의 3200Mbps보다 1.6배 빨라졌다. 풀HD급 고화질 영화 11편의 데이터(41.6기가바이트)를 단 1초에 전송할 수 있다. 전력 소비량도 30%가량 줄었다. 삼성전자가 2018년 2월 16Gb DDR5 D램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데 이어 SK하이닉스가 11월 15일 2세대 ...

PUC [peri under cell] 경제용어사전

셀(cell) 작동을 관장하는 주변부 회로인 페리를 데이터 저장 영역인 셀 아래에 배치해 공간 효율을 높이는 기술. 아파트 옥외 주차장을 지하주차장으로 구조를 편경해 공간효율을 극대화하는 것에 비유할 수 있다. 옥외 주차장 대신 지하 주차장을 지으면 건물 구조가 단순해지는 원리다. SK하이닉스가 2018년 10월말 96단4D낸드플래시를 개발할때 세계최초로 PUC기술을 적용했다.

96단 4D 낸드플래시 [96-layer 512 gigabit (Gb) CTF-based 4D NAND flash] 경제용어사전

K하이닉스는 2018년 10월말 세계 최초로 CTF(charge trap flash) 구조에 PUC(peri under cell) 기술을 결합하여 개발한 96단 512기가비트(Gb) TLC(3비트 단위로 데이터 저장) 4D 낸드. 기존 3D 낸드와 비교해 한 단계 진화했다는 의미로 '4D'라는 이름을 붙였다. 3D 낸드는 메모리반도체업계의 패러다임을 바꾼 제품이다. 셀을 평면(2D)으로 배치하는 과정에서 집적도의 한계에 직면하자 이를 수직으로 쌓아 ...

17나노 모바일 D 경제용어사전

17나노미터(㎚·1㎚=10억분의 1m) 공정을 적용한 모바일 D램으로 삼성전자가 세계최초로 2018년 7월부터 양산을 시작했다. 17㎚ D램은 현재 스마트폰에 주로 사용하는 23㎚ D램과 비교해 동작 속도와 생산성이 두 배 이상 우수하다. 2017년 부터 고급 스마트폰에 적용되는 18㎚ D램과 비교하면 소비전력량은 10% 적고 두께는 20% 얇다. 똑같은 배터리로 더 오래 작동하면서도 더 얇은 스마트폰을 생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17㎚ D램은 ...

10나노급 8Gb LPDDR5 [8Gb low power double data rate 5] 경제용어사전

삼성전자가 2018년 7월 17일 세계최초로 개발했다고 발표한 최신 반도체. 기존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탑재된 모바일 D램(LPDDR4X, 4,266Mb/s)보다 1.5배 빠른 6400Mb/s의 동작 속도를 구현한 제품으로 이는 1초에 풀HD급 영화(3.7GB) 약 14편 용량인 51.2GB의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속도다. 신제품은 1.1V에서 6400Mb/s로 동작하는 제품과 1.05V에서 5500Mb/s로 동작하는 2개 라인업으로 구성해 차세대 ...

96단 3차원 낸드플래시 [3D NAND flash with 96-layer] 경제용어사전

데이터가 저장되는 3D셀을 96단 쌓아 올린 5세대 3D 낸드. 삼성전자가 2018년 5월부터 평택 공장에서 양산을 시작했으며 6월부터 이를 기반으로 한 SSD의 양산을 시작했다. 96단 3D낸드플래시는 기존 64단 3D 낸드 대비 데이터 전송 속도가 1.4배 빠르고 데이터 입력 시간도 30% 줄었다. 칩 하나에 1Tb(테라비트)까지 담을 수 있다. 최대 512Gb(기가비트)를 저장했던 64단 3D 낸드 대비 2배 가까이 많은 데이터를 저장할 수 ...

플랫폼 14.0 [Platform 14.0] 경제용어사전

독일 정부와 기업들이 제조업에 초점을 맞추고 함께 추진하는 인더스트리 4.0 프로젝트를 실행하기 위한 협력정책 기구. 독일 정부와 독일 정보통신협회(BITKOM), 기계산업협회(VDMA), 전기전자산업협회(ZVEI) 등이 주 구성원이다. 이 플랫폼은 연구개발(R&D) 및 교육, 법률, 노동 이슈를 함께 해결하는 정책 창출에 힘을 쏟고 있다.

CVID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ismantlement] 경제용어사전

... 말한다. 북한은 1994년 북·미 제네바 합의와 2005년 9·19 남북공동성명에서 체제안전보장을 요구하는 대신 한반도 비핵화를 약속했다. 미국은 조지 부시 대통령 집권 1기인 2001-2005년 CVID원칙을 세웠다. 당시 CVID의 'D(dismantlement)'는 핵 시설의 물리적 분해와 해체를 뜻했지만 2018년 현재는 더 포괄적인 비핵화(denuclearization)와 혼용된다. 그러나 북미간의 합의가 순조롭게 이행되지 않자 북한은 또다시 핵개발을 ...

기업용 SSD 경제용어사전

... 정보기술(IT) 거인들이 잇따라 데이터센터 확장에 나서고 있어서다. SSD는 HDD보다 소비전력도 적어 기존 데이터센터를 SSD로 바꾸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HS는 기업용 SSD 시장이 2021년까지 연평균 7.0%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가격도 3D 낸드가 주로 사용되는 스마트폰이나 소비자용 SSD에 비해 비싸다. 부품 가격을 소비자에 전가하기 힘든 스마트폰 등과 달리 IT업체는 클라우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지갑을 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