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290건

공적연금 경제용어사전

... 있지만 정부는 공적 연금 개혁에 손을 놓고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정부 차원의 국민연금 개혁안이 나오긴 했지만 청와대에서 퇴짜를 맞았다. 이후 모든 논의는 사실상 중단됐다. 전문가들은 국민연금 개혁이 제때 이뤄지지 않으면 미래세대에 엄청난 부담을 지울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용하 순천향대 IT금융경영학과 교수는 “국민연금 개혁이 시급한데도 국회에서는 논의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국민연금은 '폰지 게임'이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구글 갑질 방지법 경제용어사전

... 한국에서 인앱결제를 막는 선도적 입법이 이뤄질 경우 다른 나라 법제도 따라갈 것이란 전망을 내놓았다. CAF는 미국에 기반을 둔 비영리 단체로, 55개 이상의 앱 개발업체로 구성됐다. 마크 뷰제 창립임원은 "미국·유럽 등에서도 한국 IT 정책이 글로벌 첨단에 서 있다는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며 "전 세계 앱개발자들은 한국 국회에서 의무적 인앱 결제를 막기로 했다는 소식을 환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하원 법사위원회 반독점소위원장을 맡고 있는 민주당 데이비드 시실리니 ...

위드 코로나 [With Corona] 경제용어사전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을 기대하기 보다는 백신접종을 늘리는 등의 방역체계를 구축하여 '코로나 19와의 공존을 준비해야 한다는 개념. 신규 확진자 억제보다 위중증 환자 관리에 집중하는 방역 전략이다 즉 코로나 19를 사회적으로 중대한 질병으로 취급하기 보다는 감기와 같은 일상적인 질병으로 여기겠다는 뜻이다. 2021년 8월 들어 영국을 필두로 싱가포르, 프랑스, 독일, 덴마크 등 주요 국가에서 위드 코로나 정책을 도입하고 있다. 영국은 2021...

ISCC [International Sustainability and Carbon Certification] 경제용어사전

유럽연합(EU)의 재생에너지지침(Renewable Energy Directives)에 부합하는 지속가능성 및 저탄소 제품에 대한 국제인증제도. ISCC에는 전세계 130여개의 친환경 원료 제조사, NGO 및 연구기관 등이 회원사로 가입되어 있으며, 투명한 심사 기준과 까다로운 인증 절차로 친환경 인증 분야 에서 가장 신뢰도가 높은 기관이다.

위성간 통신 기술 [inter satellite links] 경제용어사전

저궤도 위성을 활용한 통신 서비스를 구현하는 필수 기술. 위성 간 데이터를 '레이저'로 주고받아 지상과 통신한다. 정지궤도 위성과 달리, 저궤도 위성에 ISL 기술을 적용하면 여러 대의 위성이 레이저로 데이터를 주고받으면서 고용량의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 저궤도 위성통신이 가능해지면 운항 중인 비행기나 배, 또 전기가 들어가지 않는 오지에서도 인터넷 공급이 가능해진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ISL부문의 경쟁이 치열하다. 미국의 스타링크는...

과학 기반 감축목표 이니셔티브 [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 경제용어사전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UN 글로벌 콤팩트(UNGC), 세계자원연구소(WRI), 세계자연기금(WWF) 등이 과학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온실가스 배출 삭감을 목표로 발족한 사업이다. '탈 탄소화(Decarbonization)'를 목표로 산업화 시대와 비교해 지구 온도 상승폭을 2도 이하로 억제하자는 파리기후협약을 실천하기 위해 기업의 탄소 배출량을 과학적으로 측정하고 인증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21년 7월 현재 SBTi에 가입한...

유럽 그린 디지털 연합 [European Green Digital Coalition] 경제용어사전

녹색경제와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유럽연합(EU)가 2021년 3월 설립한 기구. 기후변화, 천연자원 고갈, 대기오염 등 환경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21개 기술 기업 CEO들이 창립회원으로 참여했다.

핏 포 55 [Fit for 55] 경제용어사전

유럽연합 집행위원회가 2021년 7월14일 발표한 탄소배출 감축 계획안. 유럽외 지역에서 수입되는 철강재 등의 제품에도 탄소 배출 비용을 부과하는 내용을 토대로 한다. 2030년 EU의 평균 탄소 배출량을 1990년의 55% 수준까지 줄이기 위해서다. 핵심은 탄소국경세로 불리는 탄소국경조정제도(CBAM)다. 이를 통해 EU 역내로 수입되는 제품 중 역내 생산 제품보다 탄소배출량이 많은 제품에 대해 비용을 부담시킬 예정이다. EU는 탄소배출량 감...

상생소비지원금 [credit card cash-back] 경제용어사전

정부가 코로나19로 얼어붙은 내수를 살리기 위해 2021년 하반기 카드 사용 증가분의 10%를 돌려주기로 한 정책. `신용카드 카드 캐시백'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지급 대상은 2021년 10월이나 11월 신용 체크카드 사용액이 지난 4-6월 월평균 사용액 대비 3%를 넘는 금액 중 10%를 되돌려 준다. 캐시백 한도는 1인당 한 달에 최대 10만원이다. 9월 중 지정한 카드로 지급된다. 유의할 점은 배달 앱과 온라인 쇼핑몰에서의 카드 결제액...

치파겟돈 [chipageddon] 경제용어사전

... 내렸다. 같은 업종의 인페이즈에너지 역시 4월 이후 주가가 27.74% 하락했다. 태양에너지를 전력으로 전환하는 장치에 반도체가 대량 쓰이기 때문이다. 이 반도체를 제대로 공급받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커진 까닭이다. 글로벌 정보기술(IT) 자문기관 포레스터는 반도체 부족 현상이 2023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글렌 오도넬 포레스터 부사장은 “수요는 여전히 높고 공급은 제한될 것이기 때문에 반도체 부족 현상은 2022년을 거쳐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