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755,5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엔트리움, K유니콘 라이징스타 선정

    ... 밝혔다. K-유니콘 라이징스타는 유망 벤처의 투자유치와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벤처투자가 운영하는 지원 프로그램으로 투자와 홍보, 멘토링 등을 지원한다. 엔트리움은 전자파차폐 소재와 나비솔의 기술력, 글로벌 확장 가능성 등 다양한 측면에서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가능성에서 점수를 얻은 것이 선정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엔트리움은 전자파 차폐 솔루션을 보유한 나노 융합소재 기술기업이다. 저주파와 고주파를 막론하고 반도체에서 발생하는 모든 종류의 ...

    한국경제TV | 2021.10.27 14:45

  • thumbnail
    한국노총 택배노조, 원청 아닌 대리점과 교섭…택배갈등 숨통 틔나

    ... "이르면 11월 내 교섭 타결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노동계 관계자는 "CJ대한통운에서는 전국택배노조 조합원이 다수지만, 롯데나 한진택배의 경우엔 택배산업본부 조합원이 더 많다"며 "한국노총과 대리점주 간 교섭이 타결돼 원활하게 업무가 진행될 경우, 원청 택배사와 직접 교섭을 주장하는 전국택배노조 입장에서도 압박을 받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곽용희 기자 ky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7 14:25 | 곽용희

  • thumbnail
    일산대교 무료 통행 들어갔지만…운영사 '불복 소송' 제기(종합)

    ... 결정은 2∼3주 안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경기도는 일산대교의 무료 통행이 중단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가처분 결정 전 후속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본안소송에 대한 법원 판결 전까지는 일산대교의 무료통행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경기도 관계자는 "일산대교 측이 불복소송을 제기할 것으로 예상했다"며 "가처분 결정 전 무료 통행이 중단되지 않도록 후속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와 고양·파주·김포시 등 4개 유관 지자체는 이날 일산대교 요금소 ...

    한국경제 | 2021.10.27 14:21 | YONHAP

  • thumbnail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30일까지…국립묘지 안장 안한다

    ...middot;49일재 비용과 국립묘지가 아닌 묘지 설치를 위한 토지 구입·조성 비용 등은 제외한다. 영결식 및 안장식은 오는 30일 진행한다. 장소는 장례위원회에서 유족 측과 논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장례 기간 동안 법령에 따라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은 국기를 조기(弔旗)로 게양한다. 국립묘지 안장은 관련 법령에 따라 하지 않기로 했다. 파주 통일동산 안장 가능성이 크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27 14:20 | 정지은

  • thumbnail
    "영산강 국가 정원 지정 추진하자"…광주시의회 정책토론회

    호남의 젖줄인 영산강의 국가 정원 지정 가능성과 추진 방향을 모색하는 공론의 장이 열렸다. 광주시의회 그린뉴딜특별위원회는 27일 시의회 예결특위 회의실에서 '영산강 국가 정원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박용수 한신대 초빙교수는 서울을 상징하는 한강처럼 영산강을 광주의 상징 장소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영산강 문명 발상지이자 고대 문화의 보고인 신창동 선사유적 공원, 시민의 숲, 산동교 일대 40여만 평과 장기적으로 이전 예정인 군 공항 부지 중 일부를 ...

    한국경제 | 2021.10.27 14:19 | YONHAP

  • thumbnail
    전해철 "노태우 장지, 현충원 아닌 것으로 정리"…파주 가능성

    ... 국무회의를 열고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국가장은 30일까지 5일장으로 치러진다. 이에 따라 영결식 및 안장식은 오는 30일 진행될 예정이다. 장지는 파주 통일동산이 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노 전 대통령의 사촌 처남으로서 노태우 정부 '실세'로 꼽혔던 박철언 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노 전 대통령이 민족 문제에 특별한 열정을 갖고 했다"며 "파주는 남북을 ...

    한국경제 | 2021.10.27 14:13 | YONHAP

  • thumbnail
    "위드코로나 되면 대구서 하루 최대 300명까지 확진 가능"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이 되면 대구에서는 하루 최대 300명의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27일 대구시 관계자에 따르면 위드코로나가 되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전국적으로 하루 5천∼1만 명까지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시는 이 같은 추산과 대구지역 평균 발생률을 고려할 경우 지역에서는 하루 최대 300명의 확진자가 나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다. 시 방역당국은 일일 신규 ...

    한국경제 | 2021.10.27 14:12 | YONHAP

  • thumbnail
    영장 꺾이고 전략 노출…공수처, '고발사주' 소환 늦출 듯

    ... 의원 역시 영장 심사 당시의 쟁점, 녹취록 내용 등을 두루 파악한 상황에서 공수처 소환 조사에 나설 수 있게 됐다. 법조계에서는 이 같은 상황에서 공수처가 두 사람을 이른 시일 안에 소환 조사한다는 것은 또 다른 자충수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게다가 정치권에서 고발사주 의혹 수사의 데드라인이 될 것으로 점쳤던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출일(내달 5일)까지 수사를 마무리한다는 것은 사실상 물 건너간 상황이다. 법조계에서는 공수처가 섣불리 두 사람을 소환하기보다는 ...

    한국경제 | 2021.10.27 14:11 | YONHAP

  • thumbnail
    주차된 남의 차 몰아 '쾅', 만취女의 만행…"내 소중한 제네시스"

    ... "차를 타고 다시 갖다줬기 때문에 절도죄 적용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 불법사용 죄에 해당된다"며 "음주 측정 거부죄도 함께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대로 된 손해배상을 하면 벌금형으로 끝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술이 문제다. 엄청 후회하고 있을 것"이라며 "절도를 한 여성은 처벌이 가벼워질 수 있도록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

    한국경제 | 2021.10.27 14:11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