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799,9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미일 정상 "북핵 위협 고도화…대북 3각 공조 강화해야"

    ...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3개국 회담이 열린 것을 매우 환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것에 대해서도 책임을 지도록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기시다 총리 역시 "북한의 추가적 도발 가능성이 점점 더 심각하게 우려된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일 당시 확인된 미일 동맹, 한미 동맹의 억지력 강화를 포함해 한미일 공조 강화가 불가결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일 정상회담이 이번에 개최된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 ...

    한국경제 | 2022.06.29 22:39 | 이보배

  • thumbnail
    '6명 부상' 김포공장 폭발사고…가스통 업체 관계자 등 입건

    ... 보고 수사를 진행해왔다. 피해 업체는 금형 열처리 과정 중 급속 냉각 공정을 진행하기 위해 가스통을 중고로 사들여 설치했으며 액화 질소를 채운 것으로 조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최근 공장 가스통과 배관 등 외부 시설물에 결함 가능성이 있다는 감정 결과를 경찰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가스안전공사 측 감정 결과가 나오면 국과수 의견과 종합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A씨 등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며 "전문기관 ...

    한국경제 | 2022.06.29 22:30 | YONHAP

  • thumbnail
    기시다 "북한 핵실험 도발 우려에 한미일 협력 강화 불가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9일(현지시간) "핵실험을 포함해 북한이 한층 더 도발할 가능성이 심각히 우려된다"며 "한미일의 협력 강화가 불가결하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북대서양조약기구(NATA·나토) 정상회담장에서 열린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하는 경우 한미일이 공동훈련을 포함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미일 동맹의 억지력과 대처력 ...

    한국경제 | 2022.06.29 22:26 | YONHAP

  • thumbnail
    눈물로 대구와 작별한 라마스 "슬프다…기회 되면 돌아오고파"

    ... 팀들의 관심을 받는 걸로 전해졌다. 같은 리그의 수원FC가 행선지 후보로 거론된다. 라마스는 "루머는 사실이다. 에이전트를 통해 수원FC에서 관심을 둔다는 얘기는 들었다"며 "아직 계약서에 사인은 하지 않았고 진행 중이다. 여러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은 기쁘면서도 슬픈 날이다. 마지막 시간까지 모든 선수와 함께하면서 좋은 동료이자 선수이자 친구라는 감정을 느끼면서도, 더 함께하지 못해 슬픈 마음"이라며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

    한국경제 | 2022.06.29 22:22 | YONHAP

  • thumbnail
    [속보] 공익위원, 내년 최저임금안 9620원 제시…의결 가능성

    ... 입장 차이가 워낙 커 공익위원들이 사실상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다. 근로자위원 중 민주노총 소속 4명은 9620원에 동의할 수 없다며 회의장에서 퇴장했고, 사용자위원 9명은 표결 선포 직후 전원 퇴장했다. 이들은 기권 처리됐다. 최저임금위가 곧 내년도 최저임금 단일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인 가운데 공익위원들이 제시한 9620원이 가결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6.29 22:11 | 이보배

  • thumbnail
    한미일 정상 "세계평화·안정의 중심축, 대북 3각 공조 강화"

    ... 강화하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협력이 세계평화와 안정을 위한 중요한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추가적 도발 가능성이 점점 더 심각하게 우려된다"며 "한미일 공조 강화가 불가결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일 정상회담이 이번에 개최된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며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한미일 공조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

    한국경제 | 2022.06.29 22:11 | YONHAP

  • thumbnail
    오후 9시까지 신규 확진 9076명…전날 대비 769명↓

    ... 유지했지만, 최근 감소세가 정체 국면을 맞은 모양새다. 방역 당국은 지금의 유행세를 '정체 국면'으로 판단하면서 "재유행으로 갈지는 추이를 좀 더 지켜봐야 한다. 일정 수준에서 유지되거나 소규모 증감이 고착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30일 0시를 기준으로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일주일간 집계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7493명&rarr...

    한국경제 | 2022.06.29 22:10 | 이보배

  • thumbnail
    나토서 '中견제' 美 가치동맹 발맞춘 尹, 인태4개국 공조 가동

    ... 향해서도 강한 견제구를 날리는 나토의 기조와도 맞닿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나토는 이번 회의에서 12년 만에 채택할 '전략개념'(Strategic Concept)에서 '중국발 도전'을 명시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당초 중국을 의식해 개최 가능성이 불확실한 것으로 알려졌던 한·일·호·뉴 정상회동이 성사된 것도 이러한 상황이 배경으로 지목되고 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특정 국가를 거명하기보다는"이라며 직접적인 반중 노선으로 해석되는 데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

    한국경제 | 2022.06.29 22:05 | YONHAP

  • thumbnail
    더CJ컵, 올해도 미국에서…사우스캐롤라이나서 10월 20일 개막

    ... 2017년에 시작한 더CJ컵은 첫 대회부터 2019년까지 3년 동안은 제주 나인브릿지 클럽에서 열렸지만, 2020년과 작년에는 코로나19 여파로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치러졌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서 국내 개최 가능성이 점쳐졌다. 그러나 CJ는 코로나19 변이 출현 여부와 향후 방역 지침 변경 등 불확실한 상황을 고려해 국내 개최를 미루고 다시 한번 미국에서 대회를 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국내 대회에서 출전하러 귀국했다가 코로나19 확진으로 ...

    한국경제 | 2022.06.29 2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