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762,2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금이라도 아프면 아예 뽑지 않겠다"…취준생들 '날벼락'

    ... 상황이지만 중대재해법을 고려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기저질환자가 만에 하나 잘못되면 최고경영자(CEO)가 책임을 질 수도 있는 상황을 피하겠다는 것이다. 외국계 대형 유통업체 B사도 마찬가지다. 제조업체가 아니라 산재 발생 가능성이 높지는 않지만 신검 결과 ‘재검’이 나오면 채용을 하지 않을 예정이다. 이른 새벽 출근하거나 직원 혼자 무거운 물건을 운반할 일이 종종 있기 때문이다. 이 기업 인사담당자는 “예전에는 큰 이상이 없다면 ...

    한국경제 | 2021.12.06 17:25 | 백승현/곽용희

  • thumbnail
    [백승현의 시각] 몽골기병과 노동이사제

    ... 총 135조원을 투입해 200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고구려 기병’처럼 대한민국의 디지털 영토를 전방위 개척하겠다”고도 했다. 이날 발표 내용의 현실화 가능성을 떠나 눈길을 잡아끄는 표현은 ‘고구려 기병’이었다. 이 후보는 하루 전인 22일에는 ‘고구려 기병’이 아니라 ‘몽골 기병’이 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지난달 22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 ...

    한국경제 | 2021.12.06 17:23 | 백승현

  • thumbnail
    [취재수첩] 사상최대 성과급에 '욕받이'된 국민연금

    ... 인터넷만 보면 대부분 이런 여론이 전부인 듯했다. 국민연금을 관리감독하는 보건복지부가 국민연금 운용역 성과급 기준을 다시 정하는 태스크포스(TF)팀을 꾸렸다는 소식도 들린다. 여론의 눈치를 보는 정부 성격상 성과급 수준을 깎을 가능성이 커보인다. 국민연금의 성과급은 정말 많은 걸까. 한번 차분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 국민연금 운용역들의 성과급 기준은 규정으로 정해져 있다. 최근 3년간 운용수익률(지난해 50%, 2년 전 30%, 3년 전 20%)이 같은 기간 ...

    한국경제 | 2021.12.06 17:21 | 김재후

  • thumbnail
    인천 넘어 안산·진천 번진 오미크론…접촉의심 1400명으로 폭증

    인천에 묶여 있던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전국으로 퍼지고 있다. 1호 감염자가 나온 지 1주일도 채 안돼 경기 안산과 충북이 뚫렸다. 오미크론 감염자 수는 하루 만에 두 배로 뛰었고, 감염 가능성이 있어 특별관리되는 사람은 1400여 명으로 불었다. 정부는 “지역사회 내 추가 확산만큼은 반드시 막겠다(김부겸 국무총리)”고 했지만, 전문가들은 전파력이 델타 변이의 5배에 달하는 점을 감안할 때 이미 광범위하게 퍼졌을 가능성이 ...

    한국경제 | 2021.12.06 17:20 | 이선아

  • thumbnail
    "코로나 최소 5년은 더 간다"…암울한 전망 나와

    ... 변수는 고려되지 않았다. 보고서는 코로나19 통제를 위한 충분한 백신 주도 면역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반복적인 백신 접종이 필요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자문단은 "코로나19의 적극적 관리가 장기적 관점에서 지속적으로 요구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향후 5∼10년간 백신이나 부스터샷 등의 개입 조치가 얼마나 필요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은 미지의 요건에 의해 결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공교롭게 '미지의 요건'에 해당하는 오미크론 변이가 최근 출현하면서 팬데믹 ...

    한국경제TV | 2021.12.06 17:19

  • thumbnail
    'SMR·풍력 엔진' 단 현대건설 "본격 재평가"

    ... 김미송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홀텍의 SMR-160 모델이 북미 지역에서 인허가를 받는다면 현대건설이 시공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SMR 사업 협약을 통해 원자력 발전 프로젝트 수주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재생에너지 분야에서도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국내 해상풍력 발전 시장에서 2030년 점유율 25% 달성을 목표로 내세웠다. 그린수소 생산 설비, 암모니아 플랜트,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설 ...

    한국경제 | 2021.12.06 17:18 | 서형교

  • thumbnail
    [TEN피플] 박정민·손석구·최희서·이제훈, "조마조마"…'감독 데뷔' 출연작 넘을 연출작

    ... 뒤에 섰다.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를 통해 자신이 감독을 맡은 영화를 선보이는 것. 출중한 연기력으로 정평 난 네 사람은 왜 연출에 나섰을까. '언프레임드'는 네 사람이 프레임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한다는 의미를 담은 작품으로, 이제훈이 공동 설립한 제작사 하드컷을 통해 선보이는 프로젝트다. 박정민의 '반장선거', 손석구의 '재방송', 최희서의 '반디', 이제훈의 '블루 ...

    텐아시아 | 2021.12.06 17:06 | 김지원

  • thumbnail
    [팩트체크] 부모가 코로나 재택치료하면 아들 기말시험은?

    ... 백신 접종과 마찬가지로 법정 감염병으로 인한 결시 사유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결시생 인정점 부여를 둘러싼 공정성 논란도 없지 않다. 일테면 중간고사 성적이 좋았던 학생이 코로나를 핑계로 기말고사를 일부러 회피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시험 성적에서 득을 보려고 코로나 감염이나 자가격리를 의도하는 경우는 상상하기 어렵지만 백신접종 일정은 조정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코로나 관련 결시생에 대한 100% 인정점 ...

    한국경제 | 2021.12.06 16:59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최소 5년 계속될 것…10년간 백신 필요할 수도"(종합)

    ... 변수는 고려되지 않았다. 보고서는 코로나19 통제를 위한 충분한 백신 주도 면역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반복적인 백신 접종이 필요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자문단은 "코로나19의 적극적 관리가 장기적 관점에서 지속적으로 요구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향후 5∼10년간 백신이나 부스터샷 등의 개입 조치가 얼마나 필요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은 미지의 요건에 의해 결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공교롭게 '미지의 요건'에 해당하는 오미크론 변이가 최근 출현하면서 팬데믹 ...

    한국경제 | 2021.12.06 16:59 | YONHAP

  • thumbnail
    인플레·코로나·탈탄소·중국·메타버스…내년 증시 5대 화두

    ... 인플레이션 4% 넘는 지속적인 물가 상승은 기업 이익을 해치고 주가에도 해롭다고 스위스 롬바르드 오디에 은행의 거시경제 책임자 플로리안 이엘포는 밝혔다. 인플레이션 급등으로 주요국 중앙은행들은 긴축적인 통화정책을 도입할 가능성이 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은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속도를 높일 가능성이 있다고 최근 경고했다. 모건스탠리는 유럽중앙은행(ECB)의 테이퍼링 가능성이 내년의 최대 리스크 가운데 하나라고 분석했다. JP모건은 ...

    한국경제 | 2021.12.06 16: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