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731,9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거리로 나온 삼성디스플레이 노조…창사 이래 첫 파업 가능성(종합)

    노조, 아산사업장서 첫 가두집회…'임금협상' 결렬로 쟁의권 확보 회사와 임금협상 결렬을 선언한 삼성디스플레이 노동조합이 18일 사업장 앞에서 첫 가두집회를 열었다. 노조는 조합원 투표와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중지' 결정으로 합법적인 쟁의권을 확보한 상황인데, 삼성디스플레이 창사 이래 첫 파업이 발생할지 주목된다. 한국노총 산하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이날 충남 아산 삼성디스플레이 제2캠퍼스 앞에서 처음으로 집회를 열었다. 노조원 100여명...

    한국경제 | 2021.05.18 18:18 | YONHAP

  • [마켓인사이트]현대코퍼레이션, 현대차 1차 협력사 신기인터모빌 인수 추진

    ... 설립된 차량용 플라스틱 부품 전문 생산업체다. 1987년 현대차 협력업체로 등록된 이후 33년간 콘솔박스, 엔진커버, 휠가드, 내장트림 등 고기능 경량화 플라스틱 부품을 현대차와 기아에 공급해왔다. 신기인터모빌의 주력 플라스틱 부품은 전동화의 영향을 받지 않을 뿐 아니라 경량화 추세에 따라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으로 업계에서 평가받는다. 마켓인사이트 뉴스룸 insight @hankyung.com

    마켓인사이트 | 2021.05.18 18:13

  • '1호 사건'에 칼 뺀 공수처, 서울교육청 전격 압수수색

    ... 성접대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윤중천 씨와 만나 면담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하고 이를 언론에 유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조 교육감과 이 검사 사건은 앞으로의 수사 상황에 따라 자칫 ‘봐주기 수사’로 비쳐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조 교육감은 여권 인사고, 이 검사는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긴밀히 연결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공수처가 이 검사 소환이나 강제수사를 진행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검사 소환 여부에 대한 질문에 공수처 ...

    한국경제 | 2021.05.18 18:13 | 남정민/김남영

  • thumbnail
    "머스크, 한국이었으면 처벌"...가상화폐법 발의

    ... 마련하지는 않았지만 상황에 맞게 이용자를 보호하면서도 산업을 진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그런데 우리나라는 특금법이 유일한 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블록체인과 가상자산산업의 미래는 쉽게 예측하기 어렵지만 기술 산업의 가능성보다 가상자산을 블록체인과 분리해 투기로만 본다면 올바른 정책 방향을 설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빨라진 시장의 속도를 앞서 나갈 수는 없지만 이미 시작된 변화에는 발빠르게 대응해야 한다"며 "안전하고 투명한 거래환경을 ...

    한국경제TV | 2021.05.18 18:04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대한조선, 새 주인 찾는다…"투자자 접촉중"

    ... 찾겠다는 방침이다. IB업계 관계자는 "조선, 해운, 풍력, 건설 등 3~4곳의 유력 SI들이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안다"며 "조선업종 중에서 흑자를 내고 수주 실적도 좋은 데다 산업단지 등 성장 가능성도 높은 매물이라는 게 강점"이라고 말했다. SI뿐 아니라 재무적투자자(FI)들도 여럿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조선은 코로나19에도 지난해 영업이익을 냈다. 최근 그리스 선사 등으로부터 아프라막스급 석유제품운반선 ...

    마켓인사이트 | 2021.05.18 18:01

  • thumbnail
    현대코퍼레이션, 신기인터모빌 인수 추진…부품사업 확대

    ... 정밀 플라스틱 사출 가공 분야에서 7년 연속 '5스타' 등급을 획득하기도 했다. 신기인터모빌의 주력 플라스틱 부품은 전동화의 영향을 받지 않을 뿐 아니라 경량화 추세에 따라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으로 업계에서 평가받는다. 현대코퍼레이션은 지난 3월 사업 영역 확대와 다변화를 위해 사명을 변경하고 자동차·전기차 부품 제조, 친환경·복합 소재, 친환경 에너지 인프라 구축 관련 사업 등을 목적 사업에 추가한 바 있다. ...

    한국경제 | 2021.05.18 17:56 | YONHAP

  • thumbnail
    무시·꼼수·새치기…월 2개꼴 '깜깜이 법' 찍어낸 거대 여당

    ... 만드는 것이어서 충분한 의견 수렴과 논의, 꼼꼼한 심사가 필요하지만 21대 국회는 한 달에 평균 제정안 2.3건을 통과시켰다. 오는 21일 열릴 국회 본회의에도 가사근로자법과 지역상권법 제정안 등이 상정돼 여당 주도로 처리될 가능성이 크다. 이들 법안은 상임위원회에서 논의를 시작한 지 5~6개월밖에 되지 않았지만 여당의 중점 처리 법안으로 선정되면서 빠르게 심사를 마쳤다. 한국경제신문의 분석 결과 지난 1년 동안 처리된 제정법은 발의 후 평균 5개월(161일) ...

    한국경제 | 2021.05.18 17:54 | 고은이/조미현

  • thumbnail
    IFC "ESG 투자기회 `10조 달러`‥2억 개 일자리 창출 가능할 것"

    ... 강조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전부터 개발도상국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달성을 위한 투자금은 이미 수조달러에 달했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신재생 에너지, 녹색 도시 인프라, 기후변화대응 스마트 농업 등 친환경 및 지속가능성 관련 사업 추진이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IFC는 "2030년까지 10조 달러에 달하는 투자기회가 신흥국에서 발생할 것이며, 2억여 개의 녹색부문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IFC는 지난 2003년 ...

    한국경제TV | 2021.05.18 17:49

  • AT&T發 요동치는 美콘텐츠 시장…비아콤-유니버설도 합칠까

    글로벌 통신·미디어업계의 합종연횡이 본격화하고 있다. 미국 통신사 AT&T가 자회사 워너미디어(옛 타임워너)를 디스커버리와 합치기로 한 데 이어 비아콤CBS와 NBC유니버설의 합병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CNBC는 17일(현지시간) “워너미디어와 디스커버리의 합병으로 비아콤CBS와 NBC유니버설의 행보에 대한 압박이 더해졌다”고 보도했다. 워너미디어와 디스커버리는 전날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사업 확대를 ...

    한국경제 | 2021.05.18 17:42 | 김리안

  • thumbnail
    긴급사태 日, 세 분기 만에 또 '마이너스 성장'

    ... 1.4% 감소해 두 분기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수출이 2.3% 늘었지만 11.7%에 달했던 작년 4분기보다 증가세가 크게 둔화했다. 전문가들은 긴급사태 선포 지역과 기간이 추가로 늘어나면 일본 경제가 2분기에도 역성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고바야시 슌스케 미즈호증권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니혼게이자이신문에 “회복세를 타던 서비스업 부문의 소비가 작년 4분기부터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고 설명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한국경제 | 2021.05.18 17:39 | 정영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