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58,6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안정환X이동국, 짝피구 커플로 남다른 브로맨스 '뿜뿜'->야릇한 포즈는 무엇?('뭉쳐야 찬다2')

    ... 완전 오케이죠"라며 흔쾌히 허민호의 손을 잡았다. 모든 팀 구성이 이뤄졌고 한 팀이 모자르게 되자, 코치진도 한 팀으로 나서야할 상황이 됐다. 이에 안정환과 이동국은 얼결에 짝피구에 합류하게 됐다. 안정환은 프로필 사진을 찍으러 가면서 투덜댔고, 이동국도 좋으면서 싫은 척하며 따라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덤덤한 포즈에 MC 김성주는 "우리가 원하는 건 그런게 아니다"라고 다른 포즈를 요구했고, 이에 안정환은 이동국의 냄새를 킁킁 맡는 듯한 야릇한 포즈를 해 폭소를 ...

    텐아시아 | 2021.10.17 20:48 | 신지원

  • thumbnail
    불붙은 유가에 환율은 기름…"유류세 인하 검토 안 해"

    ... 국제금융시장에서 달러화의 약세를 의미하고 이는 곧 원화의 강세로 연결됐던 과거의 일반적인 공식이 이번엔 작동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유가가 올라가도 원화가 강세를 띠면 상대적으로 고유가를 덜 체감하지만, 유가가 오른 가운데 원화마저 약세로 가면 고유가 여파를 할증해서 받는 구조다. 즉 유가로 불이 붙은 가운데 환율로 기름을 뿌리는 격이다. 국내 휘발유 가격이 지난주 후반 1천700원을 넘어서자 정부가 유류세 인하 카드를 내놓을 가능성도 흘러나오고 있다. 유류세 인하를 통해 ...

    한국경제TV | 2021.10.17 20:14

  • thumbnail
    체감유가 100달러 육박하자 3%대 물가 비상…유류세 인하 거론(종합)

    ... 국제금융시장에서 달러화의 약세를 의미하고 이는 곧 원화의 강세로 연결됐던 과거의 일반적인 공식이 이번엔 작동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유가가 올라가도 원화가 강세를 띠면 상대적으로 고유가를 덜 체감하지만, 유가가 오른 가운데 원화마저 약세로 가면 고유가 여파를 할증해서 받는 구조다. 즉 유가로 불이 붙은 가운데 환율로 기름을 뿌리는 격이다. ◇ 원화 환산 유가 배럴당 95달러 하던 2014년 9월 수준 최근 들어 종가기준으로 원/달러 환율이 가장 높았던 날은 지난 12일로 ...

    한국경제 | 2021.10.17 19:00 | YONHAP

  • thumbnail
    유승민 "내년 대선 1∼2%p 빡빡한 싸움…본선 이길 자신"

    ... 정치를 해온 길이 완전히 극과 극이라서 저와 이 후보를 내놓으면 국민이 선택하기 쉬워진다"며 "TV토론에서도 이재명을 박살을 내야 된다"고 말했다. 당내 경선에 관해선 "지금 경선이 치열하다고 해서 너무 그러시면 안 된다. 본선에 가면 훨씬 더 치열할 것"이라며 "5년 만에 정권교체가 된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정권을 5년 만에 빼앗기지 않으려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후보가 딱 정해지면 진 사람은 깨끗하게 승복하고 ...

    한국경제 | 2021.10.17 17:37 | YONHAP

  • thumbnail
    [TEN 피플] '한국 영화제의 아버지'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 "관객은 영화제의 존재 이유"

    ... 할 수 있죠." 한국을 넘어 전세계 영화인들의 마음을 훔친 영화계 살아있는 역사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이 이렇게 말했다. 대학때까지 영화 한 편 보지 않았다. 문화공보부에 들어가서야 영화를 접했고, 영화진흥공사로 가면서 본격적인 관심을 갖게 됐다. 전세계적인 영화 축제로 발돋움한 '부산국제영화제'를 이끌었고, 인생의 반환점을 돌아서야 '영화'를 깊이 사랑하게 됐다. 과거 김동호 이사장에겐 '술'이 인생의 ...

    텐아시아 | 2021.10.17 09:56 | 노규민

  • thumbnail
    비행기로 160㎞ 거리 10분 이동한 맨유, 레스터시티에 2-4 패배

    ... 비행기로 실어나르는 정성을 들였다. 영국 신문 데일리메일은 "맨유가 교통 체증을 피하려고 160㎞ 거리를 비행기로 이동했다"며 "비행시간은 10분 정도였다"고 보도했다. 160㎞면 서울에서 대전 정도 거리에 해당하며 KTX로 가면 1시간 정도 소요된다. 데일리메일은 "올해 7월 맨유는 재생 가능 에너지 그룹과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탄소 배출을 줄이기로 했다"고 지적하며 "그러나 이번 (10분 비행 이동) 희극은 불필요하고 주의만 산만하게 하는 결과가 됐다"고 ...

    한국경제 | 2021.10.17 09:39 | YONHAP

  • thumbnail
    '역대급' 한국 김치공장 영상, 中과 비교해보니… [이슈+]

    ... 소금물에 들어가 배추를 절이는 영상이 공개된 뒤 일부 시민들 사이에서 나온 말이다. 쥐 떼가 득실거리는 등 비위생적인 현장이 담긴 사진이 연이어 공개되면서 충격은 더욱 깊어졌다. 논란이 빚어진 지 약 7개월이 지났지만, 아직도 식당에 가면 김치의 원산지를 꼭 확인하는 이들이 있다. 이 가운데 유튜브에 올라온 우리나라의 김치 공장 영상이 국내 네티즌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어 눈길을 끈다. 유튜브 채널 푸드스토리에 게재된 '역대급 위생 김치 공장 대량 생산 ...

    한국경제 | 2021.10.17 09:00 | 홍민성

  • thumbnail
    [위드코로나] 확진자 증가 가능성도…지속가능한 의료대응 관건

    ...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가 함께 지내게 되는 상황을 뜻한다. 위드 코로나, 즉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불리는 새 방역체계에서는 인플루엔자(독감) 환자가 나오듯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지만, 이들을 치료해가면서 일상생활을 이어가게 된다. 이에 새 방역체계에서는 확진자 수보다 중환자수, 사망자 수 관리에 초점을 맞추게 되고, 대응의 무게중심도 자연스레 '방역'에서 '적절한 치료'로 옮겨가게 된다. ◇ 방역체계 ...

    한국경제 | 2021.10.17 08:05 | YONHAP

  • thumbnail
    툰베리 "내달 기후변화 총회에서도 큰 변화 도출 못할 듯"

    ...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유엔은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에서 각국의 탄소 배출 감축량이 목표치를 밑도는 상황에서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섭씨 2.7도 상승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대로 가면 세계가 대재앙의 길로 나아갈 것이라고 우려했다. 툰베리는 기후변화 문제에 앞장서 온 2003년생 환경운동가로 국제무대에서 직설적인 문제 제기와 동참을 호소하며 환경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다. 그는 파리협정 이행을 촉구하기 위해 2018년 ...

    한국경제 | 2021.10.17 07:47 | YONHAP

  • thumbnail
    이일화, 버렸던 친딸 이세희 존재 확인…숨어서 오열 ('신사와 아가씨')[종합]

    ... 불렀고, 딸이 아니라 조카라는 것을 알고 단단의 행방에 대해 불안해하기 시작했다. 애나킴은 흥신소에 박단단의 행방을 의뢰했다. 그 시각 우울한 박단단을 위한 이재니, 이세찬, 이세종의 깜짝 이벤트가 시작됐다. 아이들을 놀이공원에 가면 박단단의 기분이 좋아질 거라 생각했다. 우연히 어디를 가고 있는 아이들을 본 이영국은 "오늘 정말 운전만 하겠다"며 아이들을 따라 나섰다. 아이들과 박단단, 이영국은 누구보다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처음엔 머리띠와 ...

    텐아시아 | 2021.10.17 07:43 | 우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