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3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광현, 삼진으로 기선 제압했지만…김하성 볼넷에 강판

    ... 기록, 시즌 2승 도전에 실패했다. 이번 KBO리그 출신 한국인 선수의 투타 맞대결은 2019년 이후 2년 만에 성사된 것이다. 2016년 세인트루이스 소속 불펜이던 오승환(현 삼성 라이온즈)과 피츠버그 파이리츠 타자였던 강정호(은퇴)의 만남으로 시작한 KBO리그 출신 한국인 빅리거 맞대결은 2019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류현진(현 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강정호의 대결을 마지막으로 이뤄지지 않았다. 강정호는 오승환에게 4타수 1안타 1홈런을 기록했고, ...

    한국경제 | 2021.05.17 10:33 | YONHAP

  • thumbnail
    김광현 vs 김하성 '첫 투타 대결'?…2년 만의 한국인 승부 기대

    ... 맞대결을 펼칠 수 있다. KBO리그 출신 한국인 투타의 빅리그 맞대결은 2016년에 처음 벌어졌고, 2019년까지 이어졌다. 2016년 6월 11일, 세인트루이스 우완 불펜 오승환(현 삼성 라이온즈)은 피츠버그 파이리츠 내야수 강정호를 상대로 공을 던졌다. 사상 첫 KBO리그 출신 코리언 메이저리거 투타 대결이었다. 당시 오승환은 강정호를 중견수 뜬공으로 돌려세우며 판정승을 거뒀다. 하지만 강정호는 그해 9월 7일에는 오승환을 상대로 중월 솔로포를 쳤다. ...

    한국경제 | 2021.05.14 11:20 | YONHAP

  • thumbnail
    강정호 시의원 "속초해수욕장 테마시설 선정 평가점수 바뀌어"

    강원 속초시가 추진 중인 속초해수욕장 관광테마시설 민자유치사업에 대해 지속해서 문제를 제기해온 강정호 속초시의원이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강 의원은 12일 자료를 내고 "속초해수욕장 관광테마시설 민간사업자 선정 평가점수가 몰래 바뀌었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2월 28일 작성된 속초시의 '속초해수욕장 관광테마시설 민간사업자 공모 제안서 평가위원회 구성 및 평가계획서'의 신용평가 방법 배점은 최하 30점에서 최고 100점으로 돼 ...

    한국경제 | 2021.05.12 16:41 | YONHAP

  • thumbnail
    두산 강승호, 징계 해제 후 첫 타석에서 홈런포

    ... 무대에서 홈런을 친 건,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 소속이던 2019년 4월 4일 롯데 자이언츠전 이후 763일 만이다. 강승호는 2019년 4월 22일 음주운전 사고를 냈고, 임의탈퇴 신분이 됐다. SK는 2020년 8월에 강정호를 임의탈퇴에서 해제했다. 이후 강승호는 KBO 사무국이 내린 90경기 출전 징계를 소화했다. 2020년 12월 두산은 SSG로 떠난 자유계약선수(FA) 최주환의 보상 선수로 강승호를 지명했다. 지난해까지 64경기 징계를 소화한 ...

    한국경제 | 2021.05.06 19:53 | YONHAP

  • thumbnail
    강정호 속초시의원, 해수욕장 관광테마시설 공익감사 청구

    강원 속초시의회 김정호 시의원이 시가 추진 중인 속초해수욕장 관광테마시설 조성사업에 대해 공익감사를 청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 의원은 29일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주민 서명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속초해수욕장 관광테마시설 민자업체 공모에 대한 공익감사를 감사원에 청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시설 공모지침서를 보면 신설법인이나 자기자본금이 적거나 총사업비가 많을 경우 담당공무원이 정하는 정량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을 수...

    한국경제 | 2021.04.29 16:07 | YONHAP

  • thumbnail
    속초해변 소나무서 피목가지마름병 발생…긴급 방제

    강원 속초지역 대표적 관광지 가운데 하나인 속초해변과 인접한 송림에서 피목가지마름병이 발견돼 속초시가 긴급방제에 나섰다. 23일 속초시와 강정호 시의원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속초해변 송림 구역에서 소나무 고사 현상이 나타나 소나무재선충병 등에 대한 검사를 한 결과 산림과학연구원으로부터 피목가지마름병 통보를 받았다. 그동안 고사목 50여 그루를 벌채하는 등 응급조치에 나섰던 속초시는 송림 전체를 대상으로 감염 여부를 확인한 뒤 감염 소나무는 전부 ...

    한국경제 | 2021.04.23 15:01 | YONHAP

  • thumbnail
    한때 강정호 내야 파트너...닐 워커, 현역 은퇴

    ... 밀워키 브루어스, 뉴욕 양키스, 마이애미 말린스, 필라델피아 필리스 등에서 활약했다. 피츠버그에서 7년간 뛰며 주전 2루수로 활약한 닐 워커는 2014년 실버슬러거로 뽑히기도 했다. 특히 2015년 피츠버그에서 유격수, 3루수로 뛴 강정호와 내야진을 꾸리며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2016년 뉴욕 메츠로 향한 이후 저니맨이 된 워커는 2020시즌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18경기에 출전했다. 2021시즌에는 팀을 찾지 못하고 있었다. 결국 그는 은퇴를 택했다. spo...

    한국경제 | 2021.04.21 11:33 | 김상훈 기자(shkim1882@xportsnews.com)

  • thumbnail
    강정호 동료였던 MLB 내야수 닐 워커, 은퇴 선언

    ... 양키스, 밀워키, 마이애미, 필라델피아의 구단, 도시, 팬들을 사랑했다"고 말했다. 워커는 2009년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빅리그 데뷔해 2015년까지 피츠버그에서 뛰었다. 2루수인 워커는 2015년 피츠버그 유격수·3루수로 뛴 강정호와 내야수 동료로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2016년 뉴욕 메츠로 팀을 옮긴 워커는 2017년 이후 밀워키 브루어스, 뉴욕 양키스, 마이애미 말린스를 거쳐 지난해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뛰었지만 입지가 좁아져 결국 은퇴를 택했다. 통산 ...

    한국경제 | 2021.04.21 08:51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공백에 안일했던 키움의 대응, 팀타율 9위 추락

    ... 것과 비교하면 비록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천양지차의 결과다. 외국인 선수를 제외하고 국내 주요 선수만 비교했을 때 그때와 달라진 건 김하성 한 명뿐이다. 키움은 김하성의 미국 진출이 결정됐을 때 크게 걱정하지 않았다. 강정호, 박병호가 빠져나갔을 때도 이를 슬기롭게 극복한 경험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강정호가 떠났을 때는 김하성이라는 준비된 후계자가 있었다. 리그 최고 거포 박병호의 공백은 윤석민의 분발과 채태인 영입으로 메울 수 있었다. 키움은 ...

    한국경제 | 2021.04.15 11:35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한국서도 첫 홈런 때 '침묵 세리머니' 많이 해요"

    ... 아웃카운트를 채웠다. 안타를 못 치거나 실책했을 때 김하성은 한국에서보다 훨씬 힘들다고 했다. 혼자만의 시간이 많아서 최대한 지난 경기의 과오를 생각하지 않으려고 한다며 스트레스 해소 방법을 전했다. 그러면서 "가족은 물론 박병호 선배, 이정후(이상 키움 히어로즈), 강정호 선배와 자주 통화하고, 샌디에이고에서 연수 중인 염경엽 전 감독님이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신다"며 "이런 분들이 내게 너무 큰 힘이 된다"고 감사의 뜻을 건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1 13: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