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621-79630 / 81,0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기는 애틀랜타] 마라톤 강국 위상 떨쳤다

    [ 애틀랜타 = 김경수 기자 ] 이봉주(25.코오롱)가 "96 애틀랜타 올림픽 마라톤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봉주는 4일 오전 7시 애틀랜타올림픽 주경기장을 출발, 오글러소프대학 반환점을 돌아오는 남자마라톤 42.195km 풀코스에서 2시간12분39초를 마크,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조시아 투그와네 (2시간12분35초)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마라톤은 이로써 지난 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에 이어 대회 2연패에 실패했으나 이봉주가 ...

    한국경제 | 1996.08.05 00:00

  • 뚝섬 돔구장 부지 용도변경후 민간에 매각키로 .. 서울시

    서울시는 2002년 월드컵축구경기 주경기장으로 사용될 뚝섬 돔구장 건설을 지원하기 위해 부지를 용도변경후 민간에 매각키로 방침을 확정했다. 서울시는 성동구 성수동 685의20 일대 자연녹지 14만5천7백28평방m 가운데 돔구장부지 12만3천5백4평방m를 준주거지역으로 변경하고 도시계획시설(운동 장)로 결정한뒤 팔기로 하고 최근 공람공고를 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이와 함께 자연녹지인 빙상경기장 부지 6천8백44평방m를 준주거 지역으로 ...

    한국경제 | 1996.08.05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남자 육상/축구 등 화제/이변 만발

    이번대회는 한국선수단에게는 다소 가혹했지만, 세계적 선수들의 기록달성에는 날씨나 경기장 컨디션이 모두 좋았다. 미국의 칼 루이스가 남자멀리뛰기에서 8m50의 기록으로 우승, 84 LA대회이후이 종목 4회연속 석권이라는 이정표를 세웠다. 마이클 존슨 (미)도 이번대회 스타중 한 사람. 올림픽사상 최초로 남자육상 400m와 200m를 동시에 제패했으며 400m에서는 55연승 행진을 계속했다. 축구에서는 이변도 많았다. 일본이 브라질을 꺾는가하면 ...

    한국경제 | 1996.08.05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성화 꺼지자 숙연 .. 폐막식 이모저모

    ... 하계올림픽대회 폐막식은 이번 대회 개회식과 육상경기가 열렸던 올림픽스타디움에서 8만3천여 관중이 꽉 들어찬 가운데 오후 9시부터 2시간55분동안 진행. 전철과 셔틀버스 등 공영교통수단을 이용해 온 관중들은 이날 오후 6시 주경기장의 문이 열리면서 서서히 몰려들기 시작, 개막 1시간전에 이미 관중석을 메웠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1백97개국, 1만5천여명의 선수단 가운데 아직 귀국길에 오르지않은 각국 선수와 임원들은 이날 선수촌에서 제공한 셔틀버스편으로 ...

    한국경제 | 1996.08.05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레슬링 2체급 '금밭' 도전

    ...영아(삼성전기)조는 3세트 중반까지도 세계랭킹 1위인 박주봉(한체대교수)-나경민(한체대)조에 이끌렸으나 마지막 세트를 15-12로 마무리하며 1시간여의 대역전극을 마무리했다. [[[ 하키 ]]] 한국은 모리스브라운대 경기장에서 벌어진 결승에서 호주와 전반을 1-1로 비겼으나 후반들어 체력열세로 2골을 허용, 은메달에 머물고 말았다. 한국은 1-1상황이던 후반 9분께 호주의 골게터 앨리슨 안난에게 페널티스트로크를 허용, 2-1로 뒤지다가 경기종료 ...

    한국경제 | 1996.08.03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국회의원 5명 선수단 응원 .. 이모저모

    ... 우승의 기쁨을 표현. 그러나 올림픽 금메달을 위해 지난해 7월 2년여만에 코트에 복귀한 박주봉은 패배가 믿어지지 않는듯 고개를 숙이고 한참 수건으로 얼굴을 닦은뒤 바로 퇴장. .국회 문화.체육.공보위원회소속 의원 5명이 각 경기장을 순회하며 한국선수단을 응원하고 있어 눈길. 신한국당의 이세기 이경재 임진출의원, 국민회의 최희준의원, 무소속 권정달의원 등 5명으로 구성된 국회 선수단격려 사절단은 배드민턴 배구 양궁 하키 등 한국선수들이 경기를 하는 곳마다 ...

    한국경제 | 1996.08.02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레슬링 2체급 '금밭' 도전

    ... 15-12로 마무리하며 1시간여의 대역전극을 마무리했다. [[[ 하키 ]]] 88올림픽에 이어 다시한번 호주의 벽에 막히고 말았다. 스코어만 달랐을 뿐이다. 88때는 2-0이었고, 이번에는 3-1이었다. 한국은 모리스브라운대 경기장에서 벌어진 결승에서 호주와 전반을 1-1로 비겼으나 후반들어 체력열세로 2골을 허용, 은메달에 머물고 말았다. 한국은 1-1상황이던 후반 9분께 호주의 골게터 앨리슨 안난에게 페널티스트로크를 허용, 2-1로 뒤지다가 경기종료 ...

    한국경제 | 1996.08.02 00:00

  • 두산그룹, 창립 100주년 맞아 '타임캡슐' 매설

    ... 기념 소공원은 기념조형물 "스톤 월"과 휴식 시설 등을 갖추고 있으며 "스톤 월"에는 22개 두산그룹 계열사와 30개 국내외 관계회사의 상호와 로고가 새겨져 있다. 창업 1백주년 기념식및 문화행사는 이날 오후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는 그룹사 임직원과 초청 인사 등 1만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박용곤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지난 1백년의 전통을 바탕으로 신개화기 1백년에 새롭게 도전할 것이며 우리 이웃과 고객들에게 항상 만족을 주는 기업이 되겠다"고 ...

    한국경제 | 1996.08.02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김경욱, 우승 감격의 눈물 .. 이모저모

    ... 주르륵 흘렸는가 하면 국기게양식때도 아쉬움이 북받치는 등 눈물을 쏟았다. 특히 기자회견에서도 "충분히 이길 자신이 있었는데 너무 서둘렀던 것 같다"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라이트헤비급 이승배(25.용인시청)가 동메달을 확보하자 경기장을 찾았던 복싱인들은 마치 금메달이라도 딴 듯 축제분위기. 한국복싱은 이번대회에서 8명의 출전선수 가운데 7명이 탈락하고 이승배만 메달에 도전해 그마저 실패할 경우 노메달의 수치를 당할 뻔 했다. TV중계 해설을 끝낸 백태길 ...

    한국경제 | 1996.08.01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신궁 김보람 6개연속 퍼펙트 .. 이모저모

    ... 대회운영으로 빈축을 사고 있는 애틀랜타올림픽조직위원회가 또다시 선수 이름을 잘못 표기하는 실수를 자행. 복싱 밴텀급 8강전에서 러시아의 라임쿨 말라크베코프와 맞붙을 상대가 출전자명단에는 다바체렌 잠간(몽고)이라고 표기됐으나 정작 경기장에는 체엔 오이도프가 나선 것. 조직위는 선수의 이름이 틀리자 "오이도프는 틀린 이름이고 잠간이 본명" 이라고 주장하다가 뒤늦게 "예선전부터 오이도프라는 이름으로 출전했다"고 실수를 인정.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한국경제 | 1996.07.31 00:00